Time to inspir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inspire (kor)

A businessman moved to a small company as a board member after it recently drew an investment worth tens of millions of dollars from a foreign investment bank. However, as the new company is not a famous one in the business, he had to spend a few months touring universities to explain to students the merits of his company instead of trying to find profitable projects.

“It is very fortunate for us to be able to explain the strength of our company together with the investment bank,” he said. “If a representative of the bank says it decided to invest in our company because of our bright future, that surely helps job-seeking college students listen to my explanations.”

That enterprise is a very exceptional case. A number of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are not given an opportunity to hold the “milk round,” not to mention a lack of investment banks that would help ensure their robust visions. Even if they stage a job fair, job-seekers won’t pay attention.

During an interview a couple years ago, the CEO of an SME asked me to introduce the name of his company in our newspaper. Despite its remarkable performance in exporting top-caliber tiles overseas, he said he had trouble recruiting talent because the company was not well-known. “Enterprises like ours need more workers to grow further,” he complained, “but really qualified people don’t apply.”

You can hardly attribute the problem to our young job-seekers. When asked why they wouldn’t apply for SMEs with strong visions, they say they will certainly have trouble getting married later if they go to small companies.

The government has come up with a plan to support employees’ vacations as a way to promote our sagging tourism industry. The plan forces the government to bear 25 percent of the travel cost — up to a maximum of 100,000 won ($93) — from next year under the condition that companies accumulate the same share of the cost each year. The remaining 50 percent of the cost will be covered by employees themselves. But the plan will almost certainly not benefit employees of SMEs because only large companies can afford it as it is primarily based on a matching fund.

Some SMEs are even demanding their work hours be extended for eight hours a week to survive even if the government drastically cuts work hours from next year. Who would work for small enterprises under such circumstances?

The government seems to believe that if its touted “income-led growth” takes hold, the hardships facing SMEs will be eased. But that’s naïve thinking. Young job-seekers won’t work for SMEs even if they have vibrant visions and good prospects. It is time for the government to devise more delicate measures to inspire CEOs and employees of small companies.

JoongAng Ilbo, Dec. 27, Page 34

*The author is an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OI JI-YOUNG


지인이 외국계 투자은행(IB)으로부터 최근 수백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중소기업 임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름이 알려진 유명한 업체는 아니다. 그는 입사 후 몇 달 동안 이 투자금을 쏟아 부을 신사업을 구상하는 대신 대학교를 돌아다니느라 바빴다. 취업 설명회 때문이다.
“우리 회사에 투자한 IB와 공동으로 소규모 취업 설명회를 하고 있는데, 그럴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IB 관계자가 ‘우리가 이 중소기업에 투자한 이유는 장래성이 있어서’라고 하면 그나마 취업 준비생들이 귀를 기울여 주거든요. ”
이 중소기업은 매우 예외적인 경우다. 많은 중기엔 취업 설명회를 할 기회도 주어지지 않고, 회사의 비전을 보증해 주는 IB도 없으며, 설명회를 해도 취준생들이 지원하지 않는다.
몇 년 전 취재한 한 중소기업의 사장은 당시 “꼭 회사 이름을 지면에 내 달라”고 사정사정했다. 탄탄한 이 회사는 고급 타일을 세계 시장에 수출하고 있었는데, 회사의 성장성이나 비전과는 무관하게 인재를 뽑지 못하고 있어 회사 이름을 알리고 싶다는 것이었다. “우리같이 한창 크는 회사일수록 사람이 더 필요한데, 꼭 뽑아 쓰고 싶은 사람은 한해 두어 명도 지원하지 않아요.” 사장의 하소연이었다.
중소기업에 취업하지 않는 걸 두고 꼭 취준생을 뭐라고 할 수만도 없다.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을 노리는 이들에게 “왜 비전 있는 중소기업에 도전하지 않냐”고 물어보면 “중기에 다니면 연예하기 힘들고, 결혼하기도 힘들다. 모양 빠진다”는 답이 돌아온다.
정부가 최근 발표한 관광 종합대책 중 하나인 ‘근로자 휴가지원’ 제도도 중기 직원에겐 그다지 기쁜 소식이 아니다. 근로자와 기업이 여행 경비를 적립하면 정부가 여행비의 25%를 내년부터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휴가비는 근로자 50%, 기업 25%, 정부 25% 비율로 정부가 최대 10만원 지원한다. 중기 근로자에겐 남의 떡이 될 공산이 커 보인다. 지원할 기업의 규모 등은 미정이지만, 기업과 근로자가 돈을 내야 정부가 매칭펀드 형태로 낸다는 점에서 형편이 넉넉한 대기업 위주로 진행될 개연성이 크다.
안 그래도 중소기업중앙회 등 중기 경영자들을 중심으로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돼도 영세 기업엔 8시간 특별 연장근로를 허용해 달라”는 주장이 제기되는 참이다. 휴가는 짧고, 휴가비도 적고, 일하는 시간은 길다면 도대체 누가 중소기업에 와서 일하려고 할까. 현 정부가 강조하는 ‘워라밸(워크&라이프 밸런스)’은 중기 근로자에겐 남의 나라 얘기처럼 들릴 것이다.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이 자리 잡으면 중소기업 사정이 나아져 일자리 미스매칭도 자연스레 줄어들 거라고 믿는 듯하다. 순진한 생각이다. 전망 있고, 비전 있는 곳에도 인재가 오지 않는 현 상황은 중소기업과 한국 경제의 목을 죄고 있다. 중기 경영자뿐 아니라 중기 직원의 기를 살려 줄 수 있는 섬세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최지영 라이팅 에디터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