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atter of harmon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matter of harmony (kor)

A respected choir deserves respect. And there is reason. Members cherish the value of “listening to other voices while singing” over “singing well on their own.” A mere collection of good singers does not lead to a beautiful chorus. Even if each singer has an impeccably lovely voice, it is a separate issue for all members to create a beautiful harmony.

When performing a solo, a singer can show off his or her ability to sing. But when it comes to a chorus, that’s a totally different story. A heterogeneous mix of voices only leads to a cacophony. Therefore, most choral conductors underscore the importance of singing in congruity with other members when they sing a chorus.

Singing George Frideric Handel’s “Messiah” — probably a No. 1 repertoire during the Holiday season — is no exception. The baroque song demands choir members sing it in one voice after its four distinct parts move along separately. But it is really difficult to catch the timing. What to do then? Members must listen to others’ voices in order not to bother their singing. They must open their ears wide in order not to miss the beat. Only when someone’s ears are open wide can a good harmony be achieved.

The problem is that one does not know if her or his voice is really incompatible with other singers. The more distinct a sound one makes, the more obstinate one tends to become. Sometimes, they find fault with others, arguing that they perfectly followed the rhythm and lyrics of a song but others didn’t. Then, the choir can never find a clue to their cacophony.

What about our politicians?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lways accuses opposition parties who “break harmony for the country,” and vice versa. Even when voters sent them to the National Assembly to build a better nation, they still seem to live in a totally different world after attributing all problems to their counterparts. From them, what we call co-prosperity or coexistence cannot be expected. A famous French philosopher warned that the more you are convinced of your own justice and the more satisfied you are, the less justified you are.

The upcoming year is the year of the dog. Dogs can bark, but they also have an excellent ability to listen. That ability to listen is just as important, if not more so.

In our political circles, corporate sectors and even at year-end parties, one who prefers to act like a maverick is easily ostracized by peers. Do you really want to get recognition for your excellent abilities? If so, you must first listen to others.

JoongAng Ilbo, Dec. 28, Page 34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PARK SHIN-HONG


실력을 인정받는 합창단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잘 부르는 것보다 잘 듣는 게 먼저라는 불문율이 그것이다. 성악 전공자들이 모였다고 해서 합창을 잘하는 게 결코 아니다. 한명 한명이 멋진 목소리를 갖고 있다 해도 하모니를 이뤄낼 수 있느냐는 엄연히 별개의 문제다.
독창은 얼마든지 멋을 부리며 제 실력을 뽐낼 수 있지만 합창은 전혀 다른 차원의 영역이다. 서로가 목소리를 하나로 모으지 못하면 불협화음은 이내 소음이 되고 만다. 한 명만 튀어도 미꾸라지가 흙탕물을 만들 듯 망가지기 십상이다. 그래서 독창과 달리 합창을 할 때면 소리를 ‘둥글게’ 내야 한다는 얘길 많이 한다. 뾰족뾰족한 소리들은 모아지기가 쉽지 않은 만큼 최대한 소리를 모나지 않게 내야 한데 어우러질 수 있다는 뜻이다.
성탄절 단골 오라토리오인 헨델의 '메시야'도 마찬가지다. 바로크 음악의 특성상 네 파트가 따로따로 가다가 어느 순간 일제히 한목소리를 내곤 하는데, 이 타이밍을 잘 맞추는 게 잘하는 합창의 기준이 된다. 그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무엇보다 다른 대원들의 소리를 잘 들어야 한다. 내 소리가 튀는 건 아닐까, 내가 박자를 놓치고 있는 건 아닐까 끊임없이 귀를 열어놓아야 한다. 귀가 트여야 노래도 잘하는 법이다.
문제는 정작 튀는 당사자는 자신이 튀는지 잘 모른다는 점이다. 그럴수록 소신도 확고해 옆에서 아무리 얘기해도 인정하려 하지 않는다. 쇠귀에 경 읽기, 우이독경(牛耳讀經)은 이럴 때 쓰는 말이다. 되레 내가 가장 잘 부르고 박자도 정확한데 왜 내가 다른 대원들에게 맞춰야 하느냐며 역정을 내기도 한다. 그러면 그 합창단은 답이 없다.
여의도 정치권은 또 어떤가. 여당은 야당이, 야당은 여당이 화합을 망친다고 남 탓만 한다. 당내에서도 서로 내 말이 옳다며 마이웨이만 고집한다. 국민이 잘 좀 해보라며 국회로 보내놨건만 합창단의 네 파트처럼 하모니를 이루려 노력하긴커녕 네 당이 따로 놀기 바쁘니 세상에 이런 불협화음이 없다 싶을 정도다. 주위의 조언과 지적엔 귀를 닫고 자기 주장만 고집하는 그들에게 협치는 언감생심이다. “내가 정의롭다고 믿을수록, 그 믿음에 만족할수록 나는 덜 정의롭다”는 프랑스 철학자 제라르 벵수상의 경고가 허투루 들리지 않는 요즘이다.
새해 무술년은 개띠 해다. 개는 잘 짖기도 하지만 어느 동물 못지않게 청력이 뛰어나다. 잘 듣는 게 개의 경쟁력이다. 이젠 정치권에서도, 회사에서도, 심지어 우리 주변의 각종 송년회에서도 홀로 목소리를 높이는 독불장군은 왕따를 당하는 세상이 됐다. 진정 남들에게 인정받고 싶은가. 그럼 잘 듣는 게 먼저다. 새해엔 목에 힘을 조금 빼고 귀는 좀 더 열어놓고 살자.
박신홍 중앙SUNDAY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