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hanging values for al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changing values for all (kor)

In March 1946, Ho Chi Minh, the leader of the League for the Independence of Vietnam, made an agreement with France that would bring Vietnam back under colonial rule. It stated that Vietnam would be a member of the Indochinese Federation within the French Union and defined the country’s restricted sovereignty. It was seen as a humiliating agreement with the old colonial enemy of France. The public was outraged, as people had hoped full independence would come after World War II. Some condemned Ho Chi Minh as a traitor.

However, he feared China, which ruled Vietnam for 1,000 years, more than France, which colonized the country for 100 years. He thought France’s power would be necessary to drive out the Chinese troops that were stationed in Hanoi to disarm Japanese forces. Considering international sentiment at the time, he thought that France’s renewed rule would be temporary. He apparently told advisers, “I prefer to sniff French shit for five years than to eat Chinese shit for the rest of my life.”

Ho Chi Minh advocated the motto, “Respond to everything that changes with no change.” It was his philosophy, inspired by Chinese classics, to move between rigidity and flexibility, to never compromise on national independence but also be realistic and flexible in its pursuit.

After France’s violation of the agreement, Ho Chi Minh led intense battles and drove out France in 1954, proving his principle was correct. “Respond to every change with no change” became a strategic and tactical guideline in the wars against France and the United States, and after reunification, it became the national governing philosophy when it came to opening and reform. The wisdom of change and no change was apparent as Vietnam did not confront Korea and the United States for the hostile past, but remained unchanged over the territorial dispute with China.

Recently, Blue House Chief of Staff Im Jong-seok referred to Ho Chi Minh’s famous words in a Facebook post including his New Year’s resolution. There are mixed interpretations about his comment, amid his recent UAE visit and the latest development in inter-Korean talks. It is unclear whether he meant to emphasize the value of rigidity or of flexibility.

Everything around us is changing, from North Korean nuclear threats and foreign policy, to reform efforts to root out past ills and jobs and economy. What will be the unchanging values that help solve our tangled problems? In order to avoid that unchanging principle becoming obstinacy, we must respect and embrace others and use discussion and persuasion. On divided ground filled with insults, criticism, division and scuffles, can Korean society find the unchanging value for all?

JoongAng Ilbo, Jan. 8,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LEE HYUN-SANG


1946년 3월, 베트남독립동맹(베트민)을 이끌던 호찌민은 제2차 세계대전 후 식민통치를 회복하려는 프랑스와 잠정 협정을 맺는다. ‘프랑스연합 내 인도차이나 연방의 일원’으로 베트남의 제한된 주권을 인정받는 내용이었다. 식민 수탈의 구원(舊怨)인 프랑스와 굴욕적 협정이라니. 완전 독립을 기대했던 여론은 들끓었다. 민족반역자(越奸)라는 욕설까지 나왔다.
호찌민은 100년을 지배했던 프랑스보다 1000년을 지배했던 중국을 더 무서워했다. 일본군 무장 해제를 명분으로 하노이에 진주한 중국(국민당)군을 철수시키려면 프랑스의 힘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국제 정세상 프랑스는 곧 떠날 수밖에 없으리란 판단도 작용했다. “평생 중국인의 똥을 먹는 것보다는 프랑스인의 똥 냄새를 잠시 맡는 게 낫지요.” (윌리엄 듀이커 『호찌민 평전』)
이때 호찌민이 내세운 자신의 좌우명이 ‘이불변 응만변’(以不變 應萬變, 베트남어로 '지벗비엔 응번비엔')이다. 불변의 원칙으로 1만 가지 변화에 대응한다는 뜻이다. 민족 독립이라는 가치는 절대 양보하지 않지만, 이를 이루는 방식은 유연해야 한다는 현실주의 철학이다. 한학에 조예가 깊었던 호찌민답게 주역의 핵심 논리인 ‘변’(變)을 빌려 이념이 빠지기 쉬운 경직성을 벗어나려 했다.
이후 프랑스의 약속 위반으로 협정이 깨지자 호찌민은 치열한 전투 끝에 1954년 프랑스를 몰아냄으로써 원칙을 입증했다. '이불변 응만변'은 프랑스·미국과의 전쟁에서는 유연한 전략·전술의 지침이 됐고, 통일 후에는 개혁·개방을 이끄는 국가 통치 철학으로 이어졌다. 총부리를 겨눴던 한국과 미국에 대해서는 굳이 과거를 묻지 않는 '응만변'의 지혜를 발휘하고,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에 대해서는 '이불변'의 강단을 보인다.
베트남 현대사에 등장했던 이 말이 최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페이스북 새해 다짐으로 소환됐다. 의문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갑작스러운 남북 대화 국면 등 현실 상황과 연관해 해석이 분분하다. ‘이불변’의 원칙을 다짐한 건지, ‘응만변’의 유연함을 강조한 건지도 궁금하다.
북핵, 외교, 적폐청산, 일자리와 경제 등 우리를 둘러싼 문제는 가히 ‘만변’이다. 과연 무엇을 '불변'으로 삼아 엉킨 실타래를 풀까. 각자 생각하는 불변의 원칙이 아집이 되지 않으려면 경청과 포용, 토론과 설득이 필요하다. 말만 꺼내면 험구와 비난, 편 가르기와 드잡이만 난무하는 쪼개진 운동장에서 우리 사회 공동의 ‘불변’은 찾을 수 있을까.
이현상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