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stioning the 10,000 won targe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Questioning the 10,000 won target (kor)

The ramifications of the 16.4-percent spike in the minimum wage in the New Year have been bigger and broader than expected. Proponents say that an employer is better off going out of business if it cannot afford to pay employees at a minimum wage of 7,530 won ($7) per hour. But the toll turned out to be harsher. Mom-and-pop stores are struggling to cope with the new wage environment.

The weak were first to be hurt. Employers are laying off their staff and going automated. Some have increased break time to reduce their employees’ hourly work and even cut business hours. If not, the employers are doing the work themselves.

The first to go are part-timers. They are mostly in precarious lines of work such as cleaning, security and parking services. Security has become automated while diners, gas stations, convenience stores and cafes are increasingly becoming self-serve to save on labor costs.

The broader population is baffled by the jump in consumer prices even as their income remains stagnant. Burger prices at fast food chains rose 5 to 6 percent, and other franchise restaurants are raising menu prices as a result of higher labor costs. Prices at beauty salons and car washes have also have gone up. Luxury foreign products, too, have upped their price tags. Even those getting a higher minimum wage will find life as tough as before due to their higher living costs.

But the government turns a blind eye to the downsides of the higher minimum wage promised by President Moon Jae-in. When a merchant complained of inflation in a meeting with Finance Minister Kim Dong-yeon while visiting a food street in Jongno District, central Seoul, he merely recited that the government expects inflation gains will stay at 1.7 percent this year. Due to the discrepancies between policy and reality, the government offices are stumbling in uncoordinated actions. The Fair Trade Commission revised an act on retail contracts to enable suppliers to demand retailers pay higher prices for their supplies as a result of rising raw material costs. But the Finance Ministry says it will be carrying out a crackdown against increases in prices.

The Finance Ministry said it will come up with measures next month against the side effects from the hike in the minimum wage. But it won’t help if it is coming up with makeshift measures such as tax breaks. It must moderate the campaign to raise the minimum wage up to 10,000 won. Even the head of Minimum Wage Commission Eo Soo-bong said the 10,000 won goal needs to be re-examined.

JoongAng Ilbo, Jan. 9, Page 30


공약 지키려다 실업난 부채질
생활 물가 전방위로 들썩거려
인상속도 조절해야 혼란 줄여

연초부터 한국 경제를 덮치고 있는 ‘최저임금 실험’의 역풍이 예상보다 깊고 광범위하다. 지난해보다 16.4% 오른 최저임금 7530원을 감당하지 못할 정도의 한계기업이라면 “진작에 문을 닫았어야 했다”는 얘기도 들려온다. 하지만 그렇게 몰아붙이는 건 시장의 현실을 모르는 소리다. 상권마다 골목마다 벌집을 쑤셔놓은 듯 최저임금 부담에 따른 비명이 터져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취약계층의 일자리 위협이 심각하다. 인건비 부담을 견디지 못한 고용주들이 자구책에 나서자 최저임금의 보호가 가장 필요한 계층부터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이다. 고용주들은 자구책으로 우선 감원이나 무인화ㆍ자동화에 나서고 있다. 아니면 휴식 시간을 늘려 임금을 동결하고 그것도 어려운 고용주는 영업시간을 줄이거나 자신의 근로시간을 늘려 대응하고 있다. 생존을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 여파로 일자리를 잃고 있는 근로자 대부분이 아르바이트ㆍ파트타임 등 저임금 시간제 근로자라는 점이다. 더구나 이런 일자리 대부분이 청소ㆍ경비ㆍ주차관리를 비롯한 취약 계층이라는 점은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용역업체로 대체되면서 오는 31일 전원 해고되는 서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경비원들은 날벼락 해고에 망연자실하고 있다. 아파트 무인경비시스템 도입과 외식업체ㆍ주유소ㆍ편의점ㆍ독서실ㆍ카페 등의 무인화 점포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소득 정체에 허덕이는 국민들 앞엔 물가 상승 쓰나미도 몰려오고 있다. 최저임금이 급상승하자 햄버거 값이 5~6% 뛰더니 놀부부대찌개와 신설설농탕 같은 대중 음식도 인상 도미노에 합류했다. 미용실ㆍ세차비ㆍ사진값 등 서민이 살아가면서 피할 수 없는 생활물가도 줄인상되고 있다. 고가 수입 제품도 인건비가 오른다는 이유로 덩달아 값 인상에 나서고 있다. 이래서는 최저임금을 올려받고 설령 일자리를 지켜도 더 비싼 음식과 물건 값을 내면 무슨 소용인가.
더 큰 문제는 대선 공약이라는 이유로 정부가 이런 현실에 눈 감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5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서울 종로 음식문화거리를 방문했을 때 한 상인이 “물가 좀 잡아주면 좋겠다“고 호소하자 김 부총리는 “올해 물가 상승률을 1.7%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장의 몸부림에 탁상공론에서 나온 수치를 제시한 것이다. 그러니 정부 내 엇박자가 나오는 게 이상할 게 없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공급원가 상승시 납품업체가 대형유통업체에 납품가격을 증액해달라고 요청할 수 있도록 유통분야 표준계약서를 개정했지만, 기획재정부는 물가 인상 단속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기재부는 내달 보완책을 내놓겠다고 했지만 최저임금 1만원 정책의 전면 수정이 아니라 세제혜택 같은 땜질이라면 접어야 한다. 유일한 해결책은 인상 속도 조절과 상여금 등 산입범위 확대 밖에 없다. 오죽하면 정부측 위원으로 임명된 어수봉 최저임금위원장도 “1만원 공약을 포기할 필요가 있다”고 하지 않았겠나.

More in Bilingual News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