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ing aler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aying alert (kor)

South and North Korea announced Monday the results of their talks in Panmunjom over the proposed participation of North Korean performing artists in the Feb. 9-25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Unification, North Korea decided to send the Samjiyon Band of Mansudae Art Troupe to South Korea. The orchestra attracted attention by performing not only the reclusive nation’s revolutionary songs but also classic and pop music with electric instruments. The eye-catching band famous for female members’ fancy costumes will be put in the spotlight during the international sports event.

The artistes will be part of a larger North Korean delegation that will include athletes, cheerleaders, journalists,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s and taekwondo demonstrators.

The two Koreas also plan to stage a joint performance between orchestras — the first of its kind since South Korea’s KBS Symphony Orchestra conducted a joint performance with its North Korean counterpart in Pyongyang in 2002. On a trip to North Korea in 2011 to promote cultural exchanges under the conservativ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orld-renowned pianist and conductor Jung Myong-hoon, then art director of the Seoul Symphony Orchestra, announced a plan to perform together with North Korea, but to no avail.

The government also said it will allow both teams to carry a flag of the Korean Peninsula — instead of each carrying their own national flags — during the opening ceremony if both sides agree. Attending a special committee meeting on government support for the Winter Olympics,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o Jong-whan said that South Korea carried the flag of the peninsula during the opening ceremonies of the 2002 Busan Asian Games and the 2003 Daegu Summer Universiade even though we were the host. The minister added that the move would fit the Olympic values of “promo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s we did so nine times in the past.

No one would object to the idea of building peace momentum through the Olympics. But the government must not forget that North Korea ridiculed President Moon Jae-in’s New Year’s address by calling it “sheer sophistry” even while first proposing the dispatch of its troupe to the Olympics.

The government must be on alert if North Korea makes a move to take advantage of the Olympics to accelerate its propaganda through the dispatch of artistes.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not be one-sidedly dragged into dialogue.

JoongAng Ilbo, Jan. 16, Page 30


평창겨울올림픽을 계기로 오랫동안 막혔던 남북 문화교류가 재개되고 있다. 남북은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협의를 열고, 140명 규모의 북한 예술단의 방한에 합의했다. 이날 발표된 남북공동보도문에 따르면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 명으로 구성된 북한 예술단은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한다. 또 북측 예술단의 공연을 위해 필요한 장소, 무대 조건, 설비 등 실무적 문제들은 쌍방이 협의하여 풀어가도록 했다. 그러나 북측은 관심을 모았던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 악단이 예술단에 포함됐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한 정부당국자는 "모란봉악단이 포함될지는 예술단의 명단을 받아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평창올림픽 개막식 때 남북선수단의 공동입장이 합의되면 한반도기를 들게 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및 국제경기대회지원 특별위원회에 참석해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부산 아시안게임과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때도 우리가 주최국인데도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했다. 지금까지 9번 정도 공동 입장한 경험이 있고, 체육을 통한 한반도 평화가 올림픽이 추구하는 가치"라고 말했다.
이처럼 평창을 문화와 스포츠를 통한 평화의 장으로 만들려는 우리의 노력과 달리, 북한의 태도에는 여전히 미심쩍은 부분이 있다. 예술단 파견을 먼저 제안하면서도 관영언론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얼빠진 궤변" 등의 표현으로 비난하고,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할 우리 대표단을 태운 열차나 버스도 아직 평양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는 등의 트집성 발언을 회의 직전까지도 멈추지 않았기 때문이다. 혹여라도 북한 예술단 공연을 순수한 문화행사가 아닌 북한 체제 선전장으로 이용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 경계해야 할 것이다. 실제 공연이 성사되기까지 앞으로 남은 조율 과정에서도 북측에 일방적으로 끌려가기식 협상은 곤란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