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ing crazy over the Gam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ing crazy over the Games (kor)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s push for a single team for women’s ice hockey in the Feb. 9-25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s gaining momentum.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Games will discuss the issue Saturday in a four-party meeting in Lausanne, Switzerland, where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s located. The four parties involved are the International Ice Hockey Federation, South and North Korea’s National Olympic Committees and the IOC.

The two Koreas formed a single team twice in 1991, for the International Table Tennis Championships in Chiba, Japan, and the FIFA World Youth Championship in Portugal. The two sports events marked historic moments for the divided nations to achieve ethnic harmony and reconciliation after the Korean War.

This time, however, controversy arises over the proposed formation of a single hockey team. Many South Koreans believe that a sports event cannot be sacrificed to their government’s political goals. The Moon administration has not yet delivered on its position of a single team even though it would deprive some of our hockey players of a priceless opportunity.

It is also questionable if a hurriedly united hockey team can really play a good game with only three weeks left before the opening of the Olympics. The government appears to be turning a blind eye to the “blood, sweat and tears” of our athletes to take part in a thrilling Olympic drama. The government seems to prioritize its political goal of achieving ethnic harmony over the sacred Olympic spirit of fair competition.

Our young generation mostly regards the government’s one-sided push for a single hockey team as anachronistic. Even legendary table tennis player Hyun Jung-hwa — an Olympic gold medalist who played with her North Korean counterpart in Chiba 27 years ago — lashed out at the government’s push for a single team. “The government’s top-down order is not acceptable. It must talk with our players,” she emphatically said.

In the Jan. 20 meeting in Lausanne, the four parties will discuss other issues, including whether to allow South and North Korea’s teams to carry a flag of the Korean Peninsula instead of their national flags. Many criticiz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o Jong-whan’s push for the weird flag. Our people’s attitudes toward North Korea have changed. The government should not ignore its need to communicate with the public because of its ideological ambitions.

JoongAng Ilbo, Jan. 17, Page 30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남북 올림픽위원회와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4자회담을 열고 이 문제를 논의한다.
남북 단일팀 구성은 1991년 두 차례 이뤄진 바 있다. 그해 5월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7월 포르투갈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축구대회 때 단일팀으로 참가했다. 모두 민족 화합의 역사적 순간으로 남았다.
그러나 이번 단일팀 구성에 대해서는 온도차가 있다. 빙판 위 작은 통일은 환영하지만 스포츠 정신보다 정치 이벤트가 앞서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높다. 단일팀 구성으로 출전 기회를 상실하는 등 피해가 예상되는 한국 선수들에게는 지금까지 공식 채널을 통해 어떤 입장도 전달되지 않았다. 과연 개막 3주를 앞두고 급조된 단일팀이 제대로 팀워크를 발휘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는지도 의문이다. 그동안 올림픽 출전을 위해 피땀 흘린 우리 선수들의 노력과 정정당당하게 싸워서 이긴다는 스포츠 정신은 뒷전인 형국이다. 우리 사회에선 단일팀 문제를 남북 화합보다 나라를 위해 개인적 희생을 감수하라는 식의 시대착오적 행태로 여기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 27년 전 탁구단일팀을 경험했던 현정화 렛츠런 감독도 “무조건 이렇게 하라는 식의 단일팀 추진은 안 된다. 선수들과 충분한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20일 체육회담에서는 개막식 때 남북선수단의 공동 입장, 깃발 문제 등도 함께 논의한다. 그런데도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공동 입장 시 한반도기를 들게 하겠다”고 미리 발표한 것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많다. 이번 올림픽은 북한 핵이라는 현실이 엄존하는 가운데 열리는 행사다. 천안함 도발, 연평도 포격 등으로 국민의 대북 인식도 달라졌다. 남북 화합이라는 정치 이념, ‘북한 모시기’에 매달려 정작 대국민 소통과 설득을 도외시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