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irth of a new dinosau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birth of a new dinosaur (kor)

“The police organization is getting too big,” someone lamented after the Blue House announced the reform of the prosecution, police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on Jan. 14.

It wasn’t the opinion of the prosecution or the NIS. It is the response from Seo Bo-hak — a professor of criminal law at Kyunghee Law School and director of the Center for Legislative Watch under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Seo is known as a champion of police in legal circles. Currently, he is a member of the police reform committee under the National Police Agency. Seo argued,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command over the police should be reduced, and the police should be allowed to request mandatory investigations such as search and seizure without the prosecutors’ involvement.”

Seo is a progressive scholar who has criticized prosecutors’ political moves in the past. Yet he was concerned about the future of the police that will become powerful as a result of the Blue House reform. He thinks the investigative police to be installed under the National Police Agency will be a huge investigative agency that cannot be found anywhere else in the world. As it would lead to more human rights infringement allegations, the plan needs to be remedied, he argues.

Prior to announcing the reform plan of the prosecution, police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he Blue House did not go through the process of gathering opinions from them in advance. As the NIS and prosecution are considered to be closely associated with past ills, their authority has been taken out and transferred to the police to revamp the investigation structure. But many people say the police structure is getting too big. A former police chief said that if Cho designed an ideal system, it could lead to confusion.

Cho says that the division of investigation and indictment was the global standard since when he was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s Law School. While it must have been the basis for the Blue House reform, some prosecutors say that the premise is not right.

Shin Tae-hoon of the Seoul East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refuted it in his essay, “Comparative Legal Analysis and Criticism on the Separation of Investigation and Indictment. He argued that 29 of the 35 OECD member countries define prosecutors’ rights to investigation or investigative command by law. He also cited the examples of Austria and Switzerland, where prosecutors’ investigation command right was guaranteed in the 2000s.

It is hard to predict what will happen if the reform plan is implemented and the police oversees anti-Communist investigations.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committee on legal reform needs to review the details of the plan and modify it with only the human rights of the citizens in mind.

JoongAng Ilbo, Jan. 17, Page 29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YOON HO-JIN


"경찰 조직이 이렇게까지 커지는 건 아닌데..."
청와대가 검찰·경찰·국정원 등 3대 권력기관 개편안을 발표한 14일 이런 탄식이 나왔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개혁 대상으로 지목한 검찰이나 국정원 내부에서 나온 목소리가 아니다.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인 서보학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반응이었다.
서 교수는 법조계에서도 유명한 경찰 옹호론자다. 현재 경찰청 산하에 꾸려진 경찰개혁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경찰에 대한 검찰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하고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도 검찰의 개입 없이 경찰이 독자적으로 신청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게 서 교수 주장의 핵심이다. 검찰의 과거 정치적 행보에 날을 세우는 이른바 진보 성향의 학자다.
그런 그마저 청와대의 개혁안에 따라 몸집이 커질 경찰의 미래상에 대해선 몹시 우려했다. 경찰청 산하에 신설될 수사경찰(가칭 국가수사청)은 세계 어디에도 없는 초대형 수사기관 이 되고, 인권 침해 시비도 늘어날 것이라고 그는 바라본다. 이대로는 안 되고 보완이 필요하다고 한다.
청와대가 국가 사정기관인 검찰ㆍ경찰, 국가 안보기관인 국정원을 개혁하는 중차대한 발표를 하면서 사전에 이들 기관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것도 문제다. 국민의 인권과 직결되는 수사 구조를 확 뜯어고친다면서 적폐 세력으로 찍힌 국정원과 검찰의 권한을 떼내 경찰로 대폭 이관, 경찰의 덩치만 키운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오죽하면 한 전직 검찰총장이 “교수님(조국 민정수석)이 막연히 이상향을 설계하듯 던지고, 각 기관이 그때부터 알아서 회의하는 방식으로 하면 국민적 혼란이 온다”고 지적했을까.
검찰 내에선 “조 수석이 서울대 법대 교수 시절부터 주장해 이번 청와대 개혁안의 근간이 됐을 ‘수사와 기소의 분리는 글로벌 스탠다드’라는 전제도 잘못됐다"는 비판도 나온다. 신태훈 서울동부지검 검사는 지난해 말 대검찰청이 발간한 『형사법의 신동향』에 게재한 논문('수사와 기소 분리론에 대한 비교법적 분석과 비판')에서 그러한 전제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른바 ‘선진국 클럽’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국 중 83%(29개국)이 헌법 또는 법률로 검사의 수사권 또는 수사지휘권을 규정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2000년대 들어 검찰의 수사지휘권을 보장한 오스트리아와 스위스의 사례도 들었다.
경찰이 대공수사권을 총괄하는 등 거대 공룡이 되는 이런 개혁안대로라면 어떤 사고가 터질지 예측하기 어렵다. 국회 사개특위에서 권력기관 개혁안을 세부적으로 검토하면서 오로지 국민의 인권만을 생각하고 조정해 주길 기대한다.
윤호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