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Olympic spectacl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Olympic spectacle (kor)

At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23 South Koreans and 12 North Koreans will compete as one ice hockey team after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allowed the roster to expand to 35 instead of the usual 23. Twenty-two athletes can play in each game, and three North Koreans will be included in each match. The team will play under the acronym COR, the anthem will be “Arirang” and the flag will be the Korean Peninsula flag.

Prime Minister Lee Nak-yon said at a news conference on Jan. 16 that since the women’s hockey team is not eyeing a medal, South Korean players will not be affected. The joint team was approved despite negative public opinion, with one survey showing 72.2 percent of people thought the government did not need to push for a joint team at the cost of our players.

Regardless of result, the joint team will not likely earn praise. If a team with 35 members beats a team of 23, there will be controversy. Switzerland, which is in the same group as Korea, has raised concerns about fairness.

If the joint team loses, it will lead to debate over who is responsible. Past joint teams at the World Table Tennis Championship and FIFA World Youth Championship in 1991 earned praise only because the table tennis team won the championship and the football team advanced to the quarterfinals.

During a visit to the national training center in Jincheon on Jan. 17,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joint team would be a good opportunity to bring attention to unpopular sports. But with men’s hockey still unpopular in Korea, it is doubtful that anyone might lead the initiative after the PyeongChang Olympics. Lee Eun-young, mother of the women’s hockey team member Park Chae-rin, said, “After PyeongChang, we will go back to ‘a league of our own.’” Her view seems more realistic and honest.

On Jan. 19,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o Jong-hwan, announced that under the policy to continue a reconciliatory mood, the government is planning a joint entrance at the Jakarta Palembang Asian Games in August. Minister Do said a joint team could also be discussed.

We don’t need to wait until August. The FIFA World Cup is coming up in June, and with the reconciliatory mood, football should not be excluded. South Korea is currently ranked 59th, and there is slim chance of advancing to the semifinals.

Inter-Korean meetings should be held on football with consultation from FIFA. The acronym, anthem and flag can follow the precedence of the Olympics, but there are other things to discuss like expanding the roster and giving full authority to South Korean Coach Shin Tae-yong.

JoongAng Ilbo, Jan. 22, Page 30

*The author is deputy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ANG HYE-SOO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이 확정됐다. 한국 23명에 북한 12명을 합쳐 35명. 경기 때 벤치에 앉는 출전 엔트리 22명에는 북한 3명을 포함토록 했다. 단일팀의 국호(Coree), 국가(아리랑), 국기(한반도기)도 결정됐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6일 지적했듯이 "여자 아이스하키가 메달권에 있거나 그렇지 않고" "선수들도 그다지 큰 피해의식이 있지 않아서", 부정적 여론('무리해서 단일팀 구성할 필요 없다' 72.2%, 한국리서치 9~10일 조사)에도 불구하고 밀어붙여 성사시켰다.
단일팀은 어떤 성적을 내든 좋은 소리를 듣기 어렵다. 엔트리 35명 팀이 23명의 팀을 이긴다면 불공정 시비가 일 게 뻔하다. 같은 조의 스위스는 이미 불공정 문제를 제기했다. 반대로 질 경우 책임 소재를 놓고 시끄러울 것이다. 승부를 복기하다 보면 '어땠을까' 따질 수밖에 없고, 단일팀이 도마에 오를 것이다.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 남북 단일팀이 감동이었던 건 우승과 8강 진출이라는 좋은 성적 덕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진천선수촌을 방문해 "(단일팀 구성이)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씻어내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여자 아이스하키 실업팀 창단 가능성이 흘러나왔다. 남자 아이스하키도 비인기 종목인 한국에서, 평창올림픽까지 끝난 마당에 등 떠밀리거나 눈치 보지 않고 나설 주체가 있을지 궁금하다. 오히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 박채린 선수의 어머니 이은영씨의 "평창 이후에는 다시 '우리만의 리그'로 돌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문 대통령의 수사(修辭)보다 현실적이며 정직하게 들린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9일 "'남북 화해 무드를 이어간다'는 방침 아래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공동 입장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시인인 도 장관이 '단일팀 추진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는 '유체이탈' 식 표현을 썼지만 밀어붙일 건 불 보듯 뻔하다.
굳이 8월까지 갈 것도 없다. 6월에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도 있다. '남북 화해 무드'같이 중요한 일에 축구를 뺀다면 '차별'이다. 개막까지 143일 남았다. 남자축구도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59위)은 메달권(4강)이 아니다. 서둘러 남북 축구회담도 열고, FIFA와 협의해야 한다. 국호, 국가, 국기야 평창처럼 한다 해도 최종 엔트리를 '23+알파(α)'로 할지, 신태용 감독에게 전권을 줄지 전 국민 응원 구호를 "다~안일팀, 짝짝짝 짝짝'으로 할지 등 문제가 산적해 있으니까.
장혜수 스포츠부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