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of the spect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turn of the specter (kor)

Feb. 21 is the 170th anniversary of the publication of “The Communist Manifesto.” The Chinese Communist Party’s official newspaper, the People’s Daily, has named it one of the most important dates of 2018. Just as the “specter of communism” haunted Europe nearly two centuries ago, the specter of “the elimination of private property” is now hovering over China.

A professor at Renmin University, Zhou Xincheng, started the controversy. In the party’s political theory journal, Qiushi, Zhou wrote, “Communists can sum up their theory in one sentence: eliminate private ownership. Property rights were determined not by the advanced production relationship aligned with human instincts but by outdated productivity, and private properties should be abolished as productivity grows.”

Steven N.S. Cheung, a professor of economics at the University of Hong Kong, refuted Zhou’s claim. He said the word “private” unfortunately has negative connotations in China, adding that he could not support or oppose the private ownership that Zhou advocates abolishing because he does not understand what it means. He hopes Zhou did not oppose the clear definition of rights and the principle of market prices determining competition. His counterargument leaves lingering feelings.

Hu Xijin, editor in chief of the Global Times, a state-run mouthpiece, also expressed concerns. He wrote on social media that as popular start-ups obtain legal assets and become the key engines of China’s emergence, abolishing private ownership could hinder the belief that private property is protected by the law.

Netizens have mostly argued that Zhou should give up his own assets before advocating the abolition of private property. But China’s Constitution stipulates that “the basis of the socialist economic system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is socialist public ownership of the means of production.” Zhou concluded that China must not forget its original mission of realizing communism.

What matters is the leadership’s response. As the first official event of his second term, President Xi Jinping visited the birthplace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in Shanghai. The slogan, “Let’s not forget the founding spirit and remember the mission” is spreading across China.

China is celebrating the 40th anniversary of its opening to the world. It is demanding the United States and European Union recognize its status as a market economy. But the controversy around private ownership, which is more primitive than the socialism-capitalism discord in the 1980s, has been revived. Xi Jinping Thought is awakening the old “China risk” that Deng Xiaoping’s theories had put to sleep.

JoongAng Ilbo, Feb. 3, Page 30

*The author is a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SHIN KYUNG-JIN


오는 21일은 카를 마르크스의 『공산당 선언』 출간 170주년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꼽은 올해 주요 기념일이다. “공산주의라는 유령이 유럽을 배회하고 있다”는 첫 구절처럼 ‘사유제 폐지’라는 망령이 중국에 다시 등장했다.
논란은 저우신청(周新城·84) 인민대 교수가 시작했다. “공산당원은 자기 논리로 사유제 철폐를 말해야 한다”는 글이 최근 당 이론지 『구시(求是)』의 공식 SNS에 실리면서다. 당 중앙의 엄호를 받은 저우 교수의 주장은 거침이 없다. “사유제는 결코 인간 본성에 부합하는 선진적인 생산관계가 아닌 낙후한 생산력이 결정했다”며 “생산력이 발전하면 철폐해야 한다”고 외친다. “사유제를 이용해 경제를 발전시킨 뒤 폐지할 조건을 만드는 것이 공산당원의 목표”라고도 했다. 국유기업은 공유제의 주요 형식이라며 철폐를 반대했다.
저우 교수의 비난에 자유파 경제학자인 홍콩대 장우창(張五常·83) 교수가 반박했다. “사(私)가 중국에서 부정적 함의라 불행”이라며 “저우 교수가 철폐하자는 사유제가 무엇인지 몰라 찬성도, 반대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소유) 권리의 분명한 정의, 시장가격이 경쟁의 승부를 결정한다는 준칙을 반대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반박에 여운이 묻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책상에 놓인다는 환구시보의 논조를 책임지는 후시진(胡錫進) 총편도 우려했다. “합법적인 재산을 얻기 위한 대중창업이 중국 굴기(崛起)의 핵심 동력인데, 사유제 철폐를 외치면 사유 재산을 법률로 보호한다는 믿음이 흔들릴 수 있다”고 SNS에 토로했다. “초심(初心)은 인민의 행복 도모”라며 “현실과 어긋난 무모함이 좌경이며 단호한 반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네티즌도 가세했다. “자기 재산부터 내놓고 사유제 철폐를 주장하라”는 반박이 우세하다. 하지만 중국 헌법 6조는 “사회주의 경제 제도의 기초는 생산수단의 사회주의 공유제”라고 규정한다. 저우 교수는 “공산주의 실현이라는 초심을 잊지 말고 사유제 폐지란 사명을 기억하자”고 결론을 내렸다.
관건은 지도부다. 시 주석은 집권 2기 첫 공식 일정으로 상하이 창당 유적지를 찾았다. “초심을 잊지 말고 사명을 기억하자(不忘初心 牢記使命)”는 구호가 전 중국을 덮고 있다.
중국은 올해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았다. 미국과 유럽연합(EU)에 시장경제 지위를 요구한다. 그런 중국에서 80년대 성사성자(姓社姓資, 사회주의·자본주의 노선 갈등) 논쟁보다 원초적인 사유제 폐지론이 부활했다. 덩샤오핑 ‘이론’이 잠재운 해묵은 ‘차이나 리스크’를 시진핑 ‘사상’이 깨우는 모양새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