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ning hearts one plate at a tim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nning hearts one plate at a time (kor)

You may think Twice and cheese dakgalbi, or spicy stir-fried chicken, have nothing to do with each other. However, they are actually fulfilling a similar mission in Japan — the mission of reviving Hallyu, or the Korean cultural wave, which has withered there due to anti-Korean sentiment.

Twice is already the most sought-after musical group in Japanese media. Last year, the girl group appeared at NHK Kohaku Uta Gassen, a special year-end show in Japan. The last appearance of Korean artists there was six years ago, when TVXQ, Girls’ Generation and Kara performed.

Twice’s first Japan tour began in January, and concerts are already sold out. Since Feb. 2, Twice has become the face of SoftBank’s television commercial. SoftBank’s ad campaign is known to feature top stars, including boy band SMAP and popular actor Ryoma Takeuchi.

Japanese media recently began highlighting Korean idols such as Twice and BTS. Close-up Gendai Plus, a current affairs show on NHK, discussed the rise of Korean idols, opening with a dance from Twice’s hit song “TT” and praising the way young Korean musicians are dominating the global music market. They also discussed how BTS is doing well on the U.S. music charts.

The show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strategic PR through social media and aggressive auditioning across nationalities, in addition to artistic skills, as secrets to their success. About 400 young Japanese are now training at a K-pop class in Osaka, the show reported, and one high school girl said in an interview that, even if a Japanese agency scouted her, she would only aim to debut in Korea.

Cheese dakgalbi is just as widely popular. Shin-Okubo, Tokyo’s Koreatown, was hit by growing anti-Korean sentiment from 2012 to 2016 before cheese dakgalbi came to the rescue. Since 2016, the dish has become exponentially popular among middle and high school girls in Japan, and by the end of 2017, cheese dakgalbi had become one of the country’s buzzwords of the year. Thanks to young people visiting Shin-Okubo to taste cheese dakgalbi, the area is now bustling on weekdays and weekends alike.

Thankfully, Twice and cheese dakgalbi have proven that great talents and cuisine can overcome even the most absurd forms of discrimination.

JoongAng Ilbo, Feb. 6, Page 33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 Japan.

SEO SEUNG-WOOK


트와이스(TWICE)와 치즈닭갈비-.
전혀 상관없을 것 같지만, 이 둘은 분명 일본에서 비슷한 미션을 수행하고 있다. '혐한(嫌韓·한국 혐오)'과 '혐한류(嫌韓流·한류 혐오)'로 잔뜩 위축됐던 일본 내 한류를 되살리는 사명이다. 한쪽은 K-팝(pop) 한류, 한쪽은 음식 한류의 최전선에 서 있다는 게 다를 뿐이다.
트와이스는 일본 방송계에서 이미 귀하신 몸이다. 지난해 말 일본을 대표하는 연말 특집 프로 'NHK 홍백가합전'에 출연했다. 2011년 동방신기ㆍ소녀시대ㆍ카라 이후 끊겼던 맥을 6년 만에 다시 이었다. 1월 시작된 첫 일본 투어는 연일 매진이다. 지난 2일부터는 대형 통신사 소프트뱅크의 TV 광고 모델로도 활약 중이다. 소프트뱅크의 광고 모델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원조 아이돌 스마프가 거쳐 갔고, 최근엔 '대세 배우'라는 다케우치 료마(竹内涼真)등이 출연하고 있다.
일본 언론들도 트와이스와 방탄소년단(BTS)등 한국 아이돌을 집중 조명하기 시작했다. NHK의 대표 시사프로 ‘클로즈업 현대+’는 지난달 30일 ‘아이돌을 꿈꾸는 일본인들, 한국을 통해 세계로’편에서 '한국 아이돌은 왜 강한가'를 분석했다. "이 춤을 아십니까"라며 트와이스의 TT춤부터 소개한 이 방송은 "한국 젊은이들이 세계 음악 시장을 석권했다","BTS가 전미음악차트에서 군림하고 있다"고 극찬했다. 실력뿐만 아니라 SNS를 통한 전략적인 홍보, 국경을 넘어선 공격적인 멤버 선발 등이 그 비결로 꼽혔다. 오사카의 K-팝 전문 학원에서 한국 진출의 꿈을 키우는 400명의 일본 젊은이들, 또 "일본 회사에서 스카우트 제의가 와도 난 한국 진출만 노리겠다"는 당찬 고2 여학생의 이야기도 소개됐다.
닭갈비에 치즈를 버무린 치즈닭갈비의 활약 역시 트와이스 못지않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혐한의 직격탄을 맞았던 도쿄의 한인타운 신오쿠보(新大久保)를 바로 이 치즈닭갈비가 살려냈다. 2016년 이후 일본 여 중ㆍ고생 사이에서 폭발적 지지를 얻기 시작하더니 2017년 말엔 각종 매체가 선정한 ‘유행어 대상’,‘올해의 한 접시상, 인기 급상승 부문 ’등에서 높은 순위에 올랐다. 치즈닭갈비를 먹기 위해 신오쿠보를 찾는 젊은이들 덕분에 신오쿠보는 평일과 주말 가릴 것 없이 발 디딜 틈 없는 활기를 되찾았다.
실력과 맛을 갖추면 아무리 터무니없는 혐한, 혐한류의 벽도 넘어설 수 있다는 걸 트와이스와 치즈닭갈비가 증명해낸 셈이다.
서승욱 일본지사장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