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zen budge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rozen budgets (kor)

As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opens on Feb. 9, many are concerned about the cold weather for the opening ceremony. Those who attended the rehearsal on Feb. 3 said that the cold was on a different level, and the organizing committee is working hard to make sure spectators are kept warm. This is all because of the lack of a roof at the Olympic Plaza in Pyeongchang, Gangwon, where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are held. Why did they make a stadium without a roof?

The primary reason was the budget. The Olympic Plaza is a temporary structure that will be deconstructed after the Olympics. The county, with a population of 40,000, would not be able to manage and utilize the facility. While the roof was eliminated to minimize construction costs, some pointed out that the plan to build a temporary structure that costs 100 billion won ($92.1 million) was a waste of money. The plan to build a proper venue for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in Gangneung was considered after IOC President Thomas Bach announced that multiple cities could host the Olympics in 2014. However, in December 2014,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unilaterally declared that the Olympics would not be shared with another city, and further discussion was stopped.

The need for a roof at the venue was constantly raised until construction began in 2016. Representative of Pyeongchang and lawmaker Yeom Dong-yeol said that, as someone who grew up in Daegwallyeong, an outdoor opening ceremony on a winter night is inconceivable. However, other lawmakers treated him as if he was greedy and trying to get more money for his constituency.

Architect Ryu Choon-soo, who designed the Seoul World Cup Stadium, was asked by the PyeongChang Olympics Organizing Committee in 2014 to advise on the basic design. While he suggested that a roof was necessary, nothing happened. He completed a concept design for a venue with a roof that cost less than the organizing committee’s original plan and appeared at the National Assembly to testify, but no lawmaker paid attention.

The seriousness of the opening and closing ceremony venue without a roof was acknowledged after the new administration was established last year. Second Vice Minister of Culture and Tourism Roh Tae-kang said, “I suggested putting a roof over, but gave up because it would require reinforcing the structure to bear the weight. A plan to add heated seats was also considered, but it was beyond the capacity of the substation in Pyeongchang.”

In the end, 40,000 spectators will face the cold with windbreakers, heating pads, rain ponchos and blankets. There should be an investigation to find out who is responsible for this mistake.

JoongAng Ilbo, Feb. 7, Page 30

*The author is a deputy editor of the art team.

LEE JI-YOUNG


9일 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앞두고 온통 추위 걱정이다. 지난 3일 개회식 리허설에 다녀온 사람들은 “차원이 다른 추위”라며 혀를 내둘렀고, 올림픽조직위도 방한 대책에 비상이다. 이게 다 개폐회식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군 횡계리 ‘올림픽플라자’에 지붕이 없기 때문이다. 도대체 왜 지붕을 안 만든걸까.
일차적인 이유는 예산 절감을 위해서다. 올림픽플라자는 올림픽 이후 해체하는 임시건물이다. 인구 4만여 명의 군 지역에서 향후 관리와 활용이 어렵다고 판단해서다. 건축비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붕을 없앴지만, 1000억원을 들여 가건물을 짓는 것 자체가 예산 낭비라는 지적이 많았다. 개폐회식장을 인근 도시 강릉에 ‘제대로’ 짓자는 제안은 2014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올림픽의 복수 도시 개최를 허용하는 ‘아젠다 2020’을 발표하면서 더욱 힘을 받았다. 하지만 그 해 12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분산 개최는 없다”고 못박은 이후 관련 논의는 중단됐다.
개폐회식장에 지붕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은 2016년 본공사 착공 전까지 꾸준히 제기됐다. 평창이 지역구인 염동열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은 “대관령에서 자란 사람 입장에서 겨울밤 야외 개회식은 말이 안되는 일이었다. 100억∼150억원 정도 더 투자하면 지붕을 만들 수 있었는데, 여야 의원 모두 나를 지역구 예산 욕심 내는 사람 취급했다”고 말했다. 또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설계한 류춘수 이공건축 대표는 2014년 평창올림픽조직위로부터 기본설계 구상에 대한 자문을 요청받고 “지붕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의견을 보냈지만 아무 답변이 없었다고 했다. 당시 그는 예산을 조직위 초안보다 줄이면서도 지붕을 만든 개폐회식장의 개념설계를 완성해 참고인으로 국회에 출석하기도 했다. 하지만 어느 의원도 관심을 갖지 않았다.
지붕 없는 개폐회식장의 심각성을 자각한 건 지난해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다.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은 “지금이라도 지붕을 씌울 수 없냐고 했지만 지붕 하중을 견디려면 기초공사부터 새로 해야한다고 해서 포기했다. 의자 전체에 열선을 까는 방안도 고려해봤는데 평창의 변전소 용량으로 감당할 수 없는 일이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방풍막과 핫팩ㆍ판초우의ㆍ무릎담요 등에 의지해 4만 여명의 참석자들이 대관령 칼바람과 정면승부를 벌이게 됐다. 누구의 무책임과 무관심ㆍ무능이 이런 비합리적인 사태를 빚었는지 꼼꼼히 백서로 남겨 반면교사로 삼을 일이다.
만약 개폐회식장에 지붕만 있었다면 지금 평창의 날씨는 하늘이 도운 날씨라며 칭송을 받았을지 모른다. 동계올림픽을 망치는 날씨는 혹한이 아니라 이상고온이다. 올림픽조직위 성백유 대변인에 따르면 이런 한파가 최고의 설질(雪質)을 만든다고 했다. 선수들의 선전을 기대한다.
이지영 아트팀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