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icking up for the little gu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icking up for the little guy (kor)

The National Assembly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on Tuesday approved a bill revision to cut weekly working hours to 52 from the current 68. The rivaling parties came to an agreement to reduce the notoriously rigorous work hours after five years of debate.
Korea’s labor conditions could drastically change after the bill passes the National Assembly. Korean salaried employees worked an average of 2,069 hours a year in 2016, 305 hours longer than the average among member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The government believes Koreans could gain quality evening time and more jobs could become available to help reduce work hours.

That is all theory. The reality could end up being the opposite. Small workplaces are already struggling with increased labor costs from a spike in the minimum wage. The additional burden of reduced working hours could eat into their bottom line.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companies would have to spend an additional 12.1 trillion won ($11 billion) a year to keep to legal working hours of 52 per week.

About 70 percent of the amount would be billed to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as they would have to hire an extra 266,000 employees to make up for labor shortages and pay employees more for working on legal holidays.

The new legislation will be imposed on workplaces employing 300 people or more from July, but the government will permit a grace period for smaller companies and apply the bill to workplaces of 50 or more employees from January 2020 and five or more from July 2021. Workplaces employing 30 or fewer will be granted unpaid overtime of eight hours. But that may not be enough. Small and mid-sized manufacturers must run factories throughout the year to meet the delivery schedules and demands of large clients.

If they cannot afford to hire more, they may have to turn to automation. Wages of workers at small workplaces could be reduced from the cut in working hours.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give more thorough study and include flexible exception clauses so that small and mid-sized firms are no longer damaged by rash transitions.

JoongAng Ilbo, Feb. 28, Page 30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어제 주당 근로시간을 최대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는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입법 논의가 시작된 지 5년 만에 여야가 합의안을 도출한 것이다. 그만큼 진통이 컸던 사안이다. 이 법안이 오늘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한국은 세계적 수준의 장시간 근로 관행에서 벗어나는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2016년 1인당 연평균 근로시간이 2069시간으로 OECD 평균보다 305시간 더 길다. 정부는 근로시간이 줄면 국민이 ‘저녁이 있는 삶’을 되찾고 신규 채용도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제는 엄혹한 현실이다. 지금 영세기업들은 최저임금 과속 인상으로 휘청거리고 있다. 그런데 또다시 근로시간 단축이라는 충격까지 감당할 수 있을지 의문이기 때문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52시간 제한 이후 기업이 생산량을 유지하려면 연 12조1000억원의 추가 비용이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이 비용의 70%는 중소기업이 떠안게 된다. 근로 단축으로 부족해진 인력 26만6000명을 추가 고용하고 법정 공휴일도 유급휴무로 전환되는 데 따른 비용이다.
이를 고려해 환노위는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은 올 7월부터 시행하되, 50인 이상과 5인 이상은 각각 2020년 1월과 2021년 7월로 시행을 유예하기로 했다. 30인 미만 사업장에는 특별연장근로 8시간을 허용한다. 하지만 이걸로 충분할지 의문이다. 중소기업은 대기업이 쉴 때도 생산 납기를 맞추기 위해 공장을 돌리는 경우가 많다. 근로자를 더 고용할 여력이 없으면 자동화만 가속화할 수 있다. 근로 단축으로 영세기업 근로자의 실질 임금 감소도 우려된다. 본회의에서는 이런 현실을 정밀하게 반영해서 영세기업에 대한 탄력적 예외조항을 확대해야 한다. 그래야 두더지 잡기식 땜질 보완책에 급급한 최저임금 혼란의 악몽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