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iance outweighs dialogu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lliance outweighs dialogue (kor)

President Moon Jae-in’s envoys to North Korea — National Security Office Head Chung Eui-yong and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hief Suh Hoon — embarked on a trip to Washington Thursday to brief their U.S. counterparts on their meeting with North Korea leader Kim Jong-un on Monday. Their mission is to deliver Kim’s undisclosed message and help Washington and Pyongyang have dialogue before North Korea should cross a red line.

The details of their “hidden cards” are not known, but they will most likely include proposals from North Korea to suspend its ICBM development or stop operating its nuclear facilities in Yongbyon or set free three U.S. citizens detained in the country. If Kim Jong-un really made such offers, the United States could be tempted to accept talks at least on an exploratory level. A foreign media outlet reported that Kim may even consider the idea of sending his younger sister Kim Yo-jong — who met with President Moon in the Blue House on the sidelines of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 to Washington as a special envoy.

Given the significance of such attractive proposals from Kim Jong-un, Moon’s two envoys will almost certainly exert all efforts in Washington to achieve a long-awaited dialogu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That raises concerns that they may try to overstate positive messages from Kim while arbitrarily skipping or downplaying negative messages. If that happens, it will only make worse the frozen ties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Our messengers must be honest brokers.

The two envoys must not dismiss growing warnings that the United States must not be deceived by North Korea. The hawks in Donald Trump’s administration increasingly express concerns about the possibility of the Moon administration going weak on international sanctions on North Korea after taking North Korea’s peace offensive at face value. The emissaries must pay as much attention to reinforcing the alliance as delivering Kim’s message.

Kim Jong-un expressed a willingness to discuss denuclearization but with strings attached. They include U.S. assurances on reducing military threats and its guarantee of the survival of the regime. In other words, Pyongyang intends to scrap its nuclear weapons only when a condition like the withdrawal of U.S. Forces Korea is met. But we cannot accept such brazen demands. The two envoys must not make the mistake of shaking the foundations of our decades-old alliance.

JoongAng Ilbo, Mar. 9, Page 34

방미 특사, 정직한 중개인이 돼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였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어제 방미길에 올랐다. 김정은의 비공개 메시지를 미국 측에 전하면서 북·미 대화를 끌어내는 게 이들의 임무다. 히든카드가 무엇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중단이나 영변 핵시설 가동 중지, 또는 북한 억류 미국인 석방 등일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 미국이 최소한의 탐색적 대화에 응할 만한 솔깃한 선물 보따리다. 일부 외신은 김정은의 여동생으로 평창에 왔던 김여정의 대미 특사 방안마저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히든카드를 받아 온지라 두 사람은 어떻게든 북·미 회담을 이뤄내기 위해 온 힘을 쏟을 가능성이 크다. 북한 메시지 중 긍정적 부분은 실체보다 더 과장하거나, 회담에 도움이 안 될 대목은 얼버무리려 할지도 모른다는 우려도 그래서 나온다. 이럴 경우 막상 북·미가 접촉하면 관계가 더 나빠질 수 있다. 그러니 두 사람은 있는 그대로 전하는 '정직한 중개인(honest broker)'이 돼야 한다.
김정은이 유화전술로 돌아서자 미국에선 절대 속아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미 강경파 사이에선 문재인 정부가 북한 전략에 말려 대북제재를 허무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온다. 이런 불신을 방미 특사는 잊지 말아야 한다. 자칫 신뢰를 잃으면 한·미 동맹이 흔들릴 뿐 아니라 우리가 북핵 해결의 운전석에 앉을 수도 없다. 두 방미 특사가 정확한 메시지 전달 이상으로 철통같은 한·미 동맹 강화에 애써야 하는 이유다.
김정은이 비핵화 용의가 있다고 큰소리쳤지만, 여기에는 군사 위협 해소와 체제 안정 보장이라는 전제가 달려 있다. 주한미군 철수 같은 조건이 충족돼야 핵무기를 없애겠단 뜻이다. 우리로서는 도저히 받을 수 없는 카드다. 그러니 되풀이돼 온 북의 평화 공세에 넘어가 한·미 동맹을 흔드는 어리석음은 절대 저질러선 안 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