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from Googl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from Google (kor)

Internet giant Google initiated a campaign to fight the fake and inaccurate news that has caused problems around the world in recent years due to the viral nature of social media. Under the Google News Initiative, the company will spend a total of $300 million to improve the quality and accuracy of news that appears on its various platforms over the next three years. It will share its solutions to filter out misinformation and disinformation with news publishers and enable media outlets to draw more paid online subscribers as well as channeling news and ad revenue benefits to the publishers.

“When journalism succeeds, we all do better,” said Richard Gingras, Google’s vice president of news products. In a separate blog, Google CBO Philip Schindler wrote that “the rapid evolution of technology is challenging all institutions, including the news industry, to keep pace. We need to do more.” The initiative aims to share business models to “strengthen quality journalism and drive sustainable growth of news organizations through technological innovation,” said Schindler.

Google is addressing the spread of misinformation as the problem affects search engines too. It came under criticism for promoting false news in the Google News feed in recent years. The company vows to introduce artificial intelligence-powered solutions to help verify the validity of news reports.

Domestic internet platforms, including the dominant player Naver, should learn from the steps of their multinational counterpart. They refuse to take any responsibility for what comes up in their news feeds, claiming they are not a media outlet, yet refuse to disclose ad revenue earned from their online news services. They need to look to Google as a model for how things should be done.


JoongAng Ilbo, March 22, Page 30


가짜뉴스·악플을 대하는 구글의 자세
페이스북과 함께 전 세계 뉴스 유통을 독점하다시피해 온 구글이 20일(현지시간) 언론사와의 상생을 목적으로 한 ‘구글 뉴스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미디어 산업 지원을 위해 향후 3년간 3억 달러(3300억원)를 투자하고, 악플을 막는 댓글 관리 프로그램의 소스를 공개해 원하는 언론사들에 제공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또 각 매체가 유료 온라인 독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돕고, 이 과정에서 생기는 판매 및 광고 수익은 해당 언론사가 모두 가져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구글이 언론과의 적극적인 상생으로 방향을 튼 이유는 필립 신들러 구글 최고사업책임자(CBO)의 설명회 발언에 잘 드러난다. 그는 “당신(언론)이 성공하지 못하면 우리도 성공하지 못하고, 당신이 성장하지 않으면 우리도 성장할 수 없다”며 “빠르게 발전하는 모바일 환경을 따라가기 어려운 언론사들을 구글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단순히 ‘공룡 구글’이란 비판에 대한 입막음용으로 전통 미디어에 시혜를 베풀겠다는 제스처가 아니다. 오히려 신뢰할 수 있는 다양한 매체가 살아남아야 구글도 지속적인 성장을 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상생을 모색했다고 봐야 한다.
여기서 또 한 가지 주목할 만한 점은 가짜뉴스를 대하는 구글의 자세다. 구글은 지난해 10월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당시 저격범에 대한 잘못된 정보가 검색 최상단에 올라 ‘가짜뉴스를 부추긴다’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구글은 ‘가짜뉴스의 확산통로’라는 비판을 모른 척하지 않았다. 대신 인공지능(AI) 업그레이드를 통한 필터링으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놨다.
반면 국내 포털업체들은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우리는 언론이 아니다”며 책임을 회피하고, 각 매체가 제공하는 뉴스 서비스로 벌어들이는 광고액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다. 국내 검색시장의 70%를 점유한 네이버 등이 구글의 이번 상생방안을 눈여겨봤으면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