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ilent kill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ilent killer (kor)

Korea has been blanketed by a fog of fine dust since the weekend. The heavy clouds of pollution scared citizens to the point of making many seriously consider emigrating. The lack of strong actions from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has been frustrating. They feign prevention through street-cleaning and shortened hours for large public establishments.

Pollution from fine dust has become a year-long ritual, and clear skies in springtime have become rare. Yet there has been little improvement. Mothers fret about their children’s health from the air pollution, a silent killer. There are thousands of petitions on the Blue House website demanding action from the government.

The measures we have seen so far are recycled and makeshift ones. The government under President Moon Jae-in, who vowed to take strong action, has been no different. It pledged to install a special committee under the president to reduce fine dust by 30 percent within five years. But experts question the government’s will and effectiveness in its policy.

The advisory committee went under the Environment Ministry instead of the president. The committee so far has met twice and has produced little output. The government vowed to shut down aged coal-fueled power stations, but ended up building more.

About 30 to 50 percent of the fine dust comes from China. Yet the government, who is strangely unassertive towards Beijing, has made little progress in pressing the country to take responsible action. Fine dust did not come up at summit talks. The two governments merely agreed to set up a cooperative center in August after ministerial talks.

Fine dust is not just alarming — it has become a threat to our lives. The top priority of the state is protecting civilian lives. The government is not qualified if it cannot come up with actions to combat fine dust. Instead of creating controversy with the talk of closing down nuclear power reactors, it must seek decisive actions on overall energy sourcing and clean fuel. It also must demand concrete moves from Beijing to prove itself a guardian of national interests and lives.


JoongAng Ilbo, March 26, Page 31

주말 내내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으며 온 국민이 ‘회색 공포’에 질렸다. 온통 뿌연 잿빛 하늘에 놀란 시민들은 “세상의 종말 같다” “이민 가고 싶다”는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환경부가 지방자치단체와 미세먼지 저감 비상조치를 시행했지만 시민들의 분통만 더 터지게 했을 뿐이다. 거리에 청소차를 투입하고 공공 대기배출시설의 운영 시간을 단축하는 게 고작이었으니 감질나는 땜질 처방이란 비난이 나오는 건 당연하다.
미세먼지는 어제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그럼에도 국민이 느끼는 체감도는 외려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아이 키우는 엄마들만이 아니라 많은 시민이 미세먼지를 ‘침묵의 살인자’라며 생명의 위협을 호소하고 나설 판이다. 오죽하면 올 들어서만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수천 건을 헤아리겠는가.
사태가 이 지경이 된 데는 무엇보다 정부가 미봉책에 짜깁기 재탕 수준이란 지적을 면치 못하는 어설픈 미세먼지 대책을 되풀이해온 탓이 크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도 별반 달라진 게 없다. 현 정부는 대선 때 임기 내 미세먼지 배출량을 30%를 줄이고, 이를 추진할 대통령 직속 대책기구를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나 정부의 추진 의지나 정책의 세부적인 면에 의구심을 갖는 환경 전문가들이 많다. 새로 만든 미세먼지대책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인 아닌 환경부 아래 둔 것부터가 문제다. 콘트롤타워로서의 장악력이 떨어지다 보니 그간 진행된 회의는 두어 번에 그치고 제대로 합의된 것도 없다고 한다. 노후 석탁화력발전기들을 폐기하겠다면서 그보다 더 많이 새로 짓는 식이어서 실효성이 의심되기도 한다.
중국발 미세먼지 영향이 30~50%에 이르는 만큼 이를 줄이려는 대중국 외교 노력이 절실하지만 중국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우리 정부의 처신에 국민 불만은 치솟고 있다. 미세먼지 대책을 한·중 정상급 의제로 격상시키겠다고 공약했지만 지난해 8월 장관급 수준에서 한중 환경협력센터를 설치하기로 합의한 정도가 고작이다.
미세먼지는 이제 ‘비상’이 아니라 일상적 공포가 됐다.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한다. 국민의 생명권 보호는 국가의 최대 책무다. 근본적인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정부로서 자격이 없다고 할 수 있다. 괜스레 원자력을 닫느니 마느니 매달릴 게 아니라 환경친화적 장점을 살리는 한편, 풍력·태양광 같은 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자동차 보급에서부터 대기오염총량 규제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중국에도 오염 원인 공동 연구와 해법 모색 등 우리의 생명권 차원에서 당당하게 주장하는 정부의 모습을 보고 싶다.

More in Bilingual News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