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hing lasts forev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thing lasts forever (kor)

“I’ll talk to Prime Minister Abe of Japan and others — great guy, friend of mine — and there will be a little smile on their face. And the smile is, ‘I can’t believe we’ve been able to take advantage of the United States for so long.’ So those days are over.”

U.S. President Donald Trump made the above statement as he signed an import restriction on steel and aluminum on March 22. He specifically mentioned Abe, and Japan is shocked. Unlike Korea and the EU, Japan was left off the exemption list for the steel tariffs. Foreign minister Taro Kono personally visited the United States to no avail. On the restriction, Trump said imports of steel threatened national security. In effect, Japan, an ally of the United States, was called a security threat.

In addition to the steel tariff, Abe suffered a more painful blow from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Japan’s Kyodo News Agency, Foreign Minister Kono met with U.S. officials in mid-March and asked that North Korea’s abandonment of its mid-range missiles program and the resolution of the Japanese abductee issue be preconditions for a U.S.-North summit. However, Secretary of State designee Mike Pompeo and other top officials considered the request unrealistic. Prime Minister Abe and the Japanese government are speechless after praising the U.S.-Japan alliance, saying the two countries were “unprecedentedly close in history” and 100 percent together.

Abe is facing his worst political crisis due to the ongoing school scandal. President Trump shook off Abe’s desperate calls twice. Trump’s politics strictly distinguishes friendship from national interests and prioritizes his election victory above all else. Abe must be devastated after treating Trump dearly and enduring the shameful fall at a golf course in November.

The summits in April and May will determine the fate of the Korean Peninsula. With China’s “Emperor Xi” and Russia’s “Tsar Putin” reinforcing their authority, the Korean Peninsula has become a stage for strongmen with new weapons to show off their power.

There are no eternal allies and no perpetual enemies in international politics, and as Korea is in the driving seat, what we need now is thoroughness and composure unaffected by emotion.


JoongAng Ilbo, March 26, Page 29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 Japan.

SEO SEUNG-WOOK

“일본의 아베 총리, 아주 훌륭한 내 친구지. 하지만 이젠 그들에게 말하겠다. 그동안 그들의 얼굴엔 살짝 미소가 있었다. 그 미소는 ‘우리가 미국을 상대로 이렇게 오랫동안 (무역)이익을 봐왔다니, 믿을 수 없는 걸~’이라는 미소였다. 하지만 이젠 그런 날은 끝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각) 철강과 알루미늄 수입제한 조치에 서명하면서 했던 이야기다. 아베 신조(安倍晋三)라는 이름을 일부러 거명하며 날린 이 독설 한마디에 일본은 대충격에 빠졌다. 일본은 한국이나 유럽연합(EU) 등과 달리 미국의 철강 관세 폭탄에서 제외되지 못했다. 앞서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상이 미국을 직접 찾아 읍소했지만 소득은 없었다. 이번에 트럼프는 철강 수입제한과 관련해 “철강 등의 대량 수입은 안전보장상의 위협”이라는 이유를 내세웠다. 미국의 동맹국인 일본의 철강이 졸지에 미국 안보상의 위협이 돼버린 상황이다.
철강 관세만이 아니다. 아베 총리는 미국에게서 더 뼈아픈 펀치도 맞았다. 25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달 중순 고노 외상은 미국 관리들과 만나 “북한의 중거리미사일 포기와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약속을 북ㆍ미정상회담의 전제조건으로 삼아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 등 미국 관계자들은 하나같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그동안 “미국과 일본은 100% 함께 한다” “역사상 전례가 없는 긴밀한 미ㆍ일 동맹”이라고 호들갑을 떨어온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로선 할 말이 없게 됐다.
아베 총리는 사학재단 특혜 논란으로 최악의 정치적 위기에 빠져 있다. 그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절박함에 내민 손길을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이나 뿌리친 모양새다. ‘스킨십은 스킨십, 국익은 국익, 제일 중요한 건 나의 선거 승리’라는 트럼프식 정치. 지난해 11월 골프장 벙커에 나뒹구는 굴욕까지 견뎌내며 트럼프를 극진히 대접했던 아베 총리에겐 멘붕으로 돌아왔다.
한반도의 운명이 걸린 4~5월 정상외교가 임박했다. 게다가 ‘중국 황제’ 시진핑과 ‘러시아 차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까지, 한반도는 신형 무기를 장착한 스트롱맨들의 파워 과시 경연장이 됐다.
영원한 동지도, 영원한 적도 없는 국제정치의 비정한 정글 속에서 운전대를 잡겠다면 감정에 좌우되지 않는 치밀함과 냉정함을 장착해야 한다.

서승욱 일본지사장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