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Velvet’s mistak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d Velvet’s mistake (kor)

I had the chance to preview the upcoming book “Password to the Office of the Secretary on the Third Floor” written by former North Korean diplomat to the United Kingdom, Thae Yong-ho. While reading, I found stories relevant to the recent South Korean concerts in Pyongyang. They were about Eric Clapton and Dennis Rodman.

When Thae was in the United Kingdom, Kim Jong-il ordered him to organize an Eric Clapton concert in Pyongyang in 2007. Kim was obsessed with the concert, perhaps at request of his son Jong-chol, a fan of Clapton. Thae reported that the agent asked for 1 million euros ($1.2 million) in advance, and the payment was approved. But later he was told that Eric Clapton would not visit Pyongyang due to human rights concerns, and the concert never happened. After Kim Jong-il’s death, Kim Jong-chol attended a Clapton concert in London in May 2015.

NBA star Dennis Rodman is notorious for his eccentric behavior. In December 2014, a year after Jang Song-thaek was purged, Thae received a communication from Pyongyang. He was asked to obtain the first version of a film on Rodman’s Pyongyang visit from a British documentary film company and send it to Pyongyang. It was then that he first learned North Korea had agreed to produce a propaganda film. After he delivered the copy, a problem arose as the documentary contained a picture of Jang Song-thaek’s execution.

Pyongyang said that Rodman’s visit was related to Kim Jong-un’s external reputation and that the photograph should be removed by any means necessary. However, the film company did not accept the demand. This was the background of Kim Jong-un’s basketball diplomacy, an attempt to show an image of an open-minded leader amid the negative publicity he received after the third nuclear test in February 2013.
Now, let me talk about Red Velvet.

In an interview, a member of the girl group said, “I didn’t know I would get a chance to shake hands with Kim Jong-un. It was an honor.”
I am not complaining about the concert that was successfully arranged in a reconciliatory mood. However, it is a different matter to say that shaking hands with the third-generation hereditary dictator who poisoned his half-brother and detained a tourist for 17 months in a country with no human rights was “an honor.” It is not just out of courtesy but sounds like propaganda.

Some may feel pleased that Kim became a Red Velvet fan. However, as Kim had used Rodman, I find it uncomfortable that Red Velvet was also used.
I don’t expect her to be like Eric Clapton who refused a concert for human rights, but she should not be a Dennis Rodman who was ridiculed for calling Kim Jong-un a good man.


JoongAng Ilbo, April 4,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AHN HYE-RI

출간 예정인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공사의 『3층 서기실의 암호』를 미리 볼 기회가 있었다. 여기엔 걸그룹 레드벨벳 등 한국의 방북 공연단과 맞물려 흥미로운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에릭 클랩턴과 데니스 로드먼 얘기다.
태영호는 영국 주재 시절인 2007년 김정일로부터 에릭 클랩턴의 평양 공연을 추진하라는 지시를 받는다. 에릭 클랩턴 광팬인 아들 정철이 졸랐는지 김정일은 공연 성사에 집요하게 집착했다. “대리인이 100만 유로(당시 환율 15억원) 선불을 요구하더라”고 보고하니 당장 승인이 떨어졌다. 그런데 한참 만에 ‘북한 인권 상황 때문에 갈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고, 에릭 클랩턴은 끝내 평양에 가지 않았다. 김정철은 김정일 사후인 2015년 5월 런던 공연에 티켓을 사서 직접 갈 수밖에 없었다.
기행과 악행으로 유명한 미 NBA 농구 스타 로드먼의 방북과 얽힌 사연도 있다. 장성택의 끔찍한 숙청 사건 이듬해인 2014년 12월 태영호는 평양에서 다급한 연락을 받는다. 영국 다큐멘터리 제작사로부터 로드맨 방북을 다룬 영화 1차 편집본을 받아 평양으로 보내라는 요청이었다. 북한이 선전용 영화제작까지 합의한 사실은 이때 처음 알았다고 한다. 편집본 전달 후 사달이 났다. 영화 초입에 장성택 처형 사진이 한 장 들어가 있었던 것이다.
평양에선 “로드먼 방북은 김정은의 대외적 권위와 관련된 것이니 위협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사진을 빼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영화사는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다. 2013년 2월의 3차 핵실험 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부정적 여론이 들끓던 시기에 개방적인 지도자라는 이미지 연출로 부정적 여론을 희석하려던 김정은의 농구 외교 전말이다.
자, 이번엔 레드벨벳 얘기다.
“악수조차 할 줄 몰랐는데 너무너무 영광이었고요.” 레드벨벳 한 멤버는 김정은과 악수한 후 한 방송과 이렇게 인터뷰했다.
모처럼 남북 화해 무드 속에 무사히 마친 공연에 시비 걸 생각은 없다. 하지만 이복형을 독살하고, 자기 나라로 여행 온 평범한 대학생을 17개월 동안 억류했다가 사망에 이르게 한 인권 유린 국가의 3대 세습 독재자와 악수 한 번 했다고 “너무너무 영광”이라고 떠드는 건 다른 문제다. 예의 지키는 걸 넘어 선전하는 모양새가 돼버렸으니 말이다.
일부에서는 “김정은이 러비 됐다”면서 우쭐하는 모양이다. 하지만 김정은이 로드먼을 이용한 것처럼 ‘붉은 융단 떼거리들’(SNS에 돌아다니는 레드벨벳의 북한식 표현)을 활용하는 게 아닌가 싶어 영 찜찜하다.
인권을 내세워 공연을 거절한 에릭 클랩턴까지는 못 되더라도 독재자의 환대에 김정은을 “좋은 사람”이라고 말했다가 비웃음을 산 데니스 로드먼이 돼서야 되겠나.

안혜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