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ding the economy astra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ding the economy astray (KOR)

KIM KI-CHAN

The author is a senior writer on employment and labor at the JoongAng Ilbo.

The Korean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have put a brake on a Samsung Electronics work environment report from going public. The Central Administrative Appeals Commission of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ccepted Samsung Electronics’ request to suspend the execution of public release, and the Industrial Technology Protection Committee of the Trade Ministry classified the report as “core national technology.” The Ministry of Labor and Employment was the only one pushing for the release of the report.

Consultation among agencies is necessary for sensitive issues, as different ministries handle overlapping cases. Economy and technology-related issues are complicated and cannot be judged by a single ministry. If the Ministry of Labor had consulted the Ministry of Trade in advance, the confusion could have been avoided.

In fact, the controversy over the public release of the work environment report is nothing new. It started ten years ago in 2008. In 2009, then opposition lawmakers asked the semiconductor industry for industrial health risk assessment reports. Jeong Hyeon-ok, then the head of the industrial safety bureau of the Ministry of Labor, met with each lawmaker. He aggressively persuaded them that the report could be provided, but the lawmakers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aftermath.

He argued that semiconductors are a key industry for Korea, and a technology leak should be prevented at the national level. Therefore, if the reports were provided to lawmakers and any information was leaked, the lawmakers would be held accountable, and immunity would not apply. The lawmakers did not pursue the issue.

In the shipbuilding industry, key parts in plants are covered when people from rival companies visit. The allocation of materials itself is proprietary information in shipbuilding. The Ministry of Labor and Employment advocates “field-oriented administration” and would not neglect the efforts in the field to protect technologies. Of course, the ministry followed the order of the Daejeon High Court on behalf of the workers. But the ministry did not wait for the Supreme Court ruling, much less consult other ministries. It pursued the release only to be humiliated.

It is doubtful whether the Ministry of Labor is fulfilling its duties. GM Korea’s union and management are in extreme confrontation, but it is hard to see the ministry serving the role of mediating labor-management relations.

Jobs cannot be created when an industry falls behind in global competition. There is a considerable risk that the Ministry of Labor’s misguided direction could lead the economy astray.


고용노동부, 경제 포기했나
김기찬 고용노동선임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의 작업환경 측정 보고서 공개에 제동이 걸렸다. 국민권익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에 의해서다. 권익위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삼성전자의 정보공개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고, 산자부의 산업기술보호위원회는 '국가핵심기술'로 분류했다. 보고서 공개를 밀어붙이던 고용노동부만 정부 내에서 왕따가 된 모양새다.
민감한 사안일수록 부처 간 협의는 필수다. 각 부처가 관할하는 사안이 맞물려있어서다. 경제나 기술과 관련된 건 더 복잡해서 일개 부처가 무 자르듯 단박에 판단하기 어렵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고용부가 산자부와 협의만 제대로 했어도 이번 같은 혼란은 없었을지 모른다.
사실 반도체공장의 작업환경 보고서 공개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2008년부터 10년 넘었다. 그때마다 고용부는 공개에 신중을 기했다. 2009년에는 지금의 여당인 당시 야당 의원들이 보고서 제출을 요구했다. 반도체업체 역학조사와 산업보건위험성 평가보고서다. 당시 고용부 산업안전국장이던 정현옥 전 차관은 의원들을 일일이 찾아다녔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줄 수 있다. 그러나 추후 파장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다소 공격적으로 설득했다.
당시 정 국장은 "반도체는 한국 경제의 핵심 먹거리다. 국가 차원에서 기술 유출을 막으려는 이유다. 따라서 자료를 받은 뒤 유출되면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이는 의원의 면책특권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조목조목 설명했다. 의원들이 더는 제출 요구를 하지 않았다.
조선 업체만 해도 경쟁국 업체 관계자가 방문하면 공장 곳곳의 블록을 모두 천막으로 가린다. 자재 배치 자체가 선박 건조의 노하우여서다. 기술을 지키려는 현장의 이런 눈물겨운 노력을 '현장 중심의 행정'을 표방한 고용부가 외면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물론 대전고법이 노동계의 손을 들어준 데 따른 조치라고 하지만 유관 부처와 협의는 고사하고, 대법원 판단을 기다리는 성의조차 보이지 않았다. 기다렸다는 듯 공개 절차를 밟다 창피를 당했다.
그렇다고 고용부가 고유의 업무를 제대로 하는지도 의문이다. 한국GM 노사가 극한 대립을 하고 있지만 노사관계 조정 업무를 수행해야 할 고용부는 어디에서 무슨 역할을 하는지 파악하기 어렵다. 이러니 "귀족 노조의 민원처리를 전담하는 부처"라는 비판이 나온다.
글로벌 경쟁에서 지고서야 일자리가 나오겠는가. 고용부의 기울어진 직진이 경제를 엉뚱한 곳으로 몰지나 않을지 위험해 보인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