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s incomplete reform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aver’s incomplete reforms (KOR)

Top internet portal Naver declared it will stop editing news that appears on its site after its neutrality was challenged amid a mushrooming online media manipulation scandal.

To avoid such manipulation in the future, it will no longer publish news headlines and instead restrict its authority by directing users to publishers’ news sites from October instead of carrying news articles after annual payments. It will also remove the portion of its homepage that shows the most popular keyword searches.

On the surface, the reforms on news policy by the leading domestic search engine reflected most of the demands by news publishers, politicians and concerned citizens.

But its announcement hides a larger design to influence individual media outlets. News will be removed from the home screen, but there will still be a news section. Users won’t notice any change as they mostly find articles by going into the general news, entertainment and sports sections.

Its new news policy also raises controversy. Naver said it will carry edited versions of stories from original publishers and a separate news feed section customized by its own artificial intelligence software.
News publishers inevitably will have to compete to wield more influence through Naver as they need to attract a loyal readership by October when they are to be picked by the Naver AI software.

Moreover, which algorithm the company will adopt also remains to be seen. Under the pretext of customization, the news platform could be easily swayed by popular tastes and become more prone to manipulation.
Instead of coming up with makeshift actions, Naver must take fundamental steps to stop the manipulation of online opinion and ensure the neutrality of the news it carries.

JoongAng Ilbo, May 10, Page 28

드루킹 게이트(댓글 조작 사건) 이후 무분별한 뉴스 편집권한을 내려놓으라는 요구를 받아온 네이버가 9일 개선안을 내놓았다. 오는 10월 이후 뉴스 편집에서 손을 떼고, '가두리 양식장'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인링크(네이버 내에서의 뉴스 소비) 방식 대신 원하는 언론사에 한해 전재료 미지급 조건으로 아웃링크(네이버에 노출된 기사를 클릭하면 각 언론사 사이트로 넘어가는 방식) 도입을 추진하겠다는 내용이다. '실시간급상승검색어' 폐지 방침도 밝혔다.
표면상으로는 개별 미디어와 정치권의 요구를 모두 수용한 파격적인 개선안처럼 보인다. 그러나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적 문구 뒤엔 개별 언론사에 대한 지배력 강화 의도가 비친다.
네이버는 이날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빼고 검색 중심으로 개편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는 두 번 째 탭에 언론사 뉴스를 모은 '뉴스판'을 배치할 방침이라 사실상 지금과 달라지는 건 없다. 이용자는 이미 '뉴스'에 이어 '연예'나 '스포츠' 탭으로 이동하면서 콘텐트를 소비하는 포털 방식에 익숙해져 있는 만큼 근본적인 변화라고 보기 어렵다.
뉴스 운영 방식은 또 다른 논란거리다. 네이버는 자의적인 편집 대신 개별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뉴스판'과 알고리즘에 의한 개인화 서비스인 '뉴스피드'로 공정성을 높이겠다고 말한다. 하지만 뉴스판은 네이버의 틀 안에서 각 언론사가 우선 이용자의 선택을 받는 구조라, 10월 개편 전까지 언론사 간 구독자 확보 경쟁으로 여론 독점을 해소하기보다는 네이버의 지배력만 키울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더구나 알고리즘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으면 공정성 담보는커녕 이용자의 편향성 강화로 드루킹 같은 극단적인 여론전을 부추길 우려까지 있다. 네이버는 매번 미봉책만 반복할 게 아니라 공정한 여론형성을 저해해온 기득권을 내려놓아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