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Kim summit must succe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ump-Kim summit must succeed (KOR)

There is one clear goal for the summit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hey must agree on a road map for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ing of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During their meeting on April 27,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nd Kim declared their commitment to a “nuclear-free” Korean Peninsula. The two Koreas and the United States must coordinate on how to ensure security for the North Korean regime in return for its weapons. A more radical comprehensive deal is possible by replacing the 1953 armistice with a peace treaty, normalizing diplomatic ties between Pyongyang and Washington and offering economic aid and rewards for North Korea.

There were concerns about a last-minute breakdown with Kim reiterating a “phased and synchronized” approach, while Washington was flagging a take-it-or-leave it option of permanent dismantlement over a short period of time. But the mood reversed after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returned home from Pyongyang on Thursday with three American detainees and set a date and location for the summit.

Since Pompeo laid the groundwork by flying to Pyongyang to “make sure that we’re square about what isn’t, what our expectations are” and Trump voiced high expectations for successful results from his meeting with Kim, Washington and Pyongyang may have found a middle ground on the scope and timing of denuclearization as well as other terms.

Pompeo once floated the stricter idea of “permanent” dismantlement to ensure North Korea had no capability to renew its weapons program, but the language was toned down to “complete” after his return. The tweak suggests Pyongyang might have presented its own timetable. Instead of “denuclearizing North Korea,” Trump has gone to talking about denuclearizing “the entire peninsula.”

Washington may be agreeing to stop deploying strategic weapons, including nuclear warships, to regular military exercises on the Korean Peninsula. It is unclear whether Pyongyang is demanding the peninsula’s exclusion from the United States’ nuclear umbrella. The Trump-Kim summit must succeed, but Seoul must also ensure the safety of the South Korean people in any kind of deal.

JoongAng Sunday, May 12, Page 34

‘트럼프-김정은’의 대담판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담판 의제는 분명하다. ‘완전한 비핵화’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내용의 판문점 선언을 내놓았다. 이번 싱가포르 북ㆍ미정상회담에선 완전 비핵화라는 종착역까지 언제 어떻게 다다를 것인지 밑그림을 완성시켜야 한다.
애초부터 ‘조건부 비핵화’가 논의의 시작이었던 만큼 북한의 체제안전보장에 대한 남ㆍ북ㆍ미간의 조율결과도 구체적으로 담게 될 것이다. 한반도 운명을 바꿀 정전선언 및 평화협정, 북ㆍ미관계 정상화, 대북경제지원과 보상 등에 관한 '빅딜'의 결과까지 한꺼번에 나올 수도 있다.
당초 김 위원장이 전격적으로 중국을 방문해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보상) 조치”를 계속 언급하고, 미국 쪽에선 “단기간의 완전한 일괄 폐기”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흘러나와 협상 결렬 우려를 불러오기도 했지만 김 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이 만난 뒤 분위기가 확 달라졌다. 정상회담을 앞둔 김정은-폼페이오 간의 사전 조율에서 상당한 이견 조정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다. 다만 미국의 ‘일괄 폐기론’과 북한의 ‘단계적ㆍ동시적 조치론’ 사이에 어떤 접점이 만들어졌는지 아직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다.
하지만 폼페이오 방북 뒤 미 백악관은 ‘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PVID) 개념 대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개념으로 회담 목표를 다소 하향조정했다. 그런 만큼 북한도 단계를 대폭 줄인 비핵화 이행시간표를 미측에 제시하지 않았겠느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 대신 ‘전체 한반도 비핵화’란 표현을 쓰고 있는 것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만약 한반도 비핵화에 북ㆍ미가 합의할 경우 한ㆍ미연합훈련 시 미국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는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이 '핵우산 금지'까지 요구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북ㆍ미 정상회담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 하지만 자칫 우리 안보에 대한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부분은 없는지 철저히 점검해 우리의 안보이익은 반드시 지켜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