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ogjam in innovative growt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ogjam in innovative growth (KOR)

KIM WON-BAE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A creative economy is necessary, but it should not contain specific details. Creativity should be pursued in a free environment with a wide and long-term view, but it is taking a wrong direction because certain things are defined,” wrote Yoon Won-bae, a professor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Eight progressive economists criticized the creative economy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n the 2016 book, “Abnormal Economic Summit.” If you replace “creative economy” with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innovative economy,” there are a few points to ruminate on.
On May 17, at Korea’s Innovative Growth Convention, President Moon Jae-in said, “It feels like Korea is walking when competitors are running. Speed is the key.” President Moon ordered the government to pursue innovative growth with speed and vigor. He also asked companies to trust the government’s solid will and actively engage in technology development and investment.

Last year, an 11 trillion won ($10.1 billion) supplementary budget was planned, and the minimum wage was raised this year for income-led growth. But the latest employment situation is not going well. Jobs have only increased by 100,000 for three consecutive months. The slowdown may be the reason to ask for speedy innovative growth.

In the first quarter, 26,747 new corporations were set up, a quarterly record. But the rate of increas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slowed down to 5.1 percent. We need to watch whether the new corporations can survive. The large conglomerates’ role is still important to make major investments and create quality jobs.

However, the corporate atmosphere is not good. After the Hanjin heiress threw a water glass at an ad agency employee, longstanding evils in the business sector have become targeted. On May 14, President Moon ordered an investigative team be created to trace offshore tax evasion. The National Tax Service has started investigating 50 large corporations and wealthy individuals suspected of illegal inheritance and gifting. Wrongs must be corrected, but companies are inevitably daunted when the investigation scope is too wide.

At the convention,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Kim Dong-yeon said, “Companies are withering. We need to vitalize the businesses and the markets. The flower of innovation should bloom in the companies and markets.”

Kim said, “When employment stability is secured, we need to prepare for the flexibility issue.” However, it is hard to expect that companies will be vitalized and labor market reform will be attained as Kim said. As long as these ideas remain Kim’s words, it won’t be easy for innovative growth to accelerate.

JoongAng Ilbo, May 21, Page 26

혁신성장에 왜 속도가 나지 않을까 김원배 경제부 기자
“창조경제는 필요한데 구체적인 내용을 담으려고 하면 안 된다고 봐요. 자유로운 환경에서 창조가 이뤄지도록 해야지, 넓게 보고 멀리 봐야 하는데 당장 구체적으로 뭘 해야 하는 식으로 하니까 엉뚱한 방향으로 가고 있어요.”(윤원배 숙명여대 명예교수)
2016년 진보 경제학자 8명이 함께 쓴 『비정상 경제회담』에서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를 비판한 대목이다. 여기에서 ‘창조경제’를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혁신경제’로 바꿔 봐도 곱씹어 볼 점이 적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7일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경쟁국들은 뛰어가고 있는데 우리는 걸어가고 있다는 느낌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속도”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더욱 과감히 속도감 있게 혁신성장을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기업들도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믿고 기술개발과 투자에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11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소득 주도 성장을 위해 올해 최저임금을 대폭 올렸지만 최근 일자리 사정은 신통치 않다. 일자리 증가 규모는 3개월 연속 10만 명대로 쪼그라들었다. 혁신성장에 속도감을 주문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일 것이다.
올해 1분기 신설법인 수가 2만6747개로 분기별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율은 5.1%로 둔화했다. 게다가 신설 법인이 제대로 생존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 굵직한 투자를 하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선 여전히 대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
하지만 기업 분위기는 좋지 않다. 한진 오너 일가의 ‘물컵 사건’ 이후 기업 대상 적폐청산이 속도를 내는 느낌이다. 지난 14일 문 대통령은 역외탈세 근절을 강조하며 합동조사단을 설치하라고 지시했다. 국세청은 16일 편법 상속·증여 혐의가 있는 50개 대기업·대재산가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와 별도로 갑질문화 등 생활적폐 척결도 추진 중이다. 잘못된 것은 고쳐야 하지만 이를 일반화해 대상을 너무 넓히면 기업의 위축은 불가피하다.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런 말을 했다. “기업 위축입니다. 기업과 시장의 기를 살려야 하겠습니다. 혁신의 꽃은 기업과 시장에서 펴야 합니다.”
김 부총리는 나아가 “고용 안정성이 확보되면 신축성(유연성) 문제에 대해서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 부총리가 얘기했다고 기업의 기를 살리고 노동시장 개혁이 이뤄질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문제다. 이런 얘기들이 김 부총리의 입에서만 끝나는 한 혁신성장이 안착해 속도감을 내긴 쉽지 않을 것 같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