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devia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deviation (KOR)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are accelerating preparations for what would be an historic summit in Singapore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 Panmunjom, the two sides are having discussions to determine the agenda for the summit, and in Singapore, they are discussing issues involving security and protocol.

In the meantime, Kim Yong-chol, vice chairman of the North’s Workers’ Party and chief of the United Front Department, is visiting New York to help finalize an agenda for the summit. His trip to America on Wednesday and Thursday is the first for such a high-ranking North Korean official since Jo Myong-rok, a top North Korean military official, traveled to Washington in 2000 on a mission.

Kim Yong-chol is expected to finalize an agenda for the summit. Earlier,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visited Pyongyang and met with North Korea’s leader twice, but apparently could not reach agreement on some thorny issues involving denuclearization and rewards. Kim Yong-chol will most likely bring his boss’s final answers to Washington’s demand for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 (CVID) of the North’s nuclear weapons.

We hope he delivers acceptable answers. If the issue cannot be resolved on Kim’s trip to New York, Pompeo may need to visit Pyongyang once again to finally fix the agenda in a third face-to-face meeting with Kim Jong-un. That would not be desirable for Pyongyang given its desire for a summit with Trump as soon as possible.

Considering that he was dispatched to the United States as Kim Jong-un’s envoy, we cannot rule out the possibility of Kim Yong-chol meeting with Trump. If the meeting takes place, we hope the emissary expresses an irrevocable commitment to denuclearization and that Trump, in return, vows to offer a compensation package, including a guarantee of regime security, so that both leaders can have a successful summit in Singapore.

What concerns us is North Korea is demanding that 12 North Korean defectors be repatriated after they already became South Korean citizens. Our Unification Ministry expressed an intention to “solve the problem through dialogue.” If the government agrees to discuss their fate to curry favor with North Korea, that’s a big problem. As long as Pyongyang makes unreasonable demands, the international society will doubt its sincerity about denuclearization.

JoongAng Ilbo, May 31, Page 30

북·미 정상회담이 8부 능선을 넘었다.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 회담 핵심 의제를 논의하는 실무 협상이 판문점에서, 회담 의전을 논의하는 협의가 싱가포르에서 각각 진행 중인 가운데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미국을 찾았다. 2000년 조명록 북한 총정치국장의 방미 이래 18년 만에 북한 최고위 관리가 미국을 찾은 것이다.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의 성패를 결정할 분수령으로 주목된다.
김영철은 앞서 두 차례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나 판문점 회담에서 결론을 내지 못한 핵심 쟁점들을 최종 조율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핵폐기(CVID)'에 대한 김정은의 최종 답변을 들고 올 것으로 보인다. 모쪼록 김영철이 한·미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인 CVID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답변을 내놓기를 바란다. 핵심 이슈인 CVID 문제가 김영철의 방미를 통해서도 조율되지 못한다면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 여부가 다시 난기류에 휩싸일지 모른다. 그것은 회담의 조기 개최를 바라는 북한 입장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다.
김영철은 김정은의 특사 자격으로 방미한 만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도 작지 않다. 면담이 성사된다면 김영철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하게 밝히고, 트럼프 대통령은 그 전제 위에서 체제보장 등 보상 패키지를 확약해 북·미 정상회담이 확실하게 열릴 기반을 닦기 바란다.
한 가지 우려되는 점은 대화 정국을 틈탄 북한의 대남 어깃장이다. 연일 "류경식당의 탈북 여종업원들을 송환하라"고 요구하는 게 대표적이다. 이런 마당에 통일부는 30일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란 입장을 밝혀 무대응의 기조에서 후퇴했다. 혹여 북한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우리 국민이 된 지 오래인 탈북 여종업원들의 북송 논의에 응한다면 그 자체가 큰 문제다. 북한은 이런 식으로 억지를 부릴수록 비핵화 진정성만 의심받게 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