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change the cours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change the course (KOR)

President Moon Jae-in finally got around to examining deteriorating household income by chairing a cabinet meeting on the issue. Policymakers at the Blue House have trotted out radical measures to inflate income for the working class over a short period by pushing up the hourly minimum wage to 10,000 won ($9.30) within three years, converting irregular positions to permanent payroll and shortening legal work hours. Those actions were based on the income-led growth theory that assumes increased household income would encourage consumption and help spur corporate investment and to put the economy in a growth cycle.

But the theory in practice wreaked havoc on the economy. The gap between the top and bottom 20 percent widened to near six times, the worst since data was collected in 2003. The disposable income disparity between the top and bottom 10 percent also was similarly wide.
Employment data is also at its worst level. The year-on-year gain in the number of people employed, which averaged 300,000 last year, has hovered at slightly above 100,000 since February. The wholesale, retail, restaurant and lodging industries that usually hire employees on an irregular basis shed 90,000 jobs last year. The policy, designed to increase wages for the low-income and working class, is worsening their lives by taking away their jobs.

But the Blue House remains stubborn. In a cabinet meeting, Moon said it is not wise to evaluate policy effects based on short-term results. His chief secretary on jobs said it was not easy to increase jobs due to the thinning working population. Deputy Prime Minister Kim Dong-yeon merely said that the government was closely examining the areas in which income disparities have worsened. Regardless of sprawling problems, the administration is intent on keeping alive the so-called J-nomics, Moon’s progressive economic policy that offers makeshift fixes like subsidies to employers to sustain jobs and fiscal spending to increase jobs for the young.

Policymakers must turn their attention to fundamental measures of strengthening industrial competitiveness. They must stop this experiment with the antimarket theory of artificially upping income when business is slow. Companies won’t be eager to invest and hire amid mounting pressure on their costs. Korea is lagging behind China and other developed economies in the transition to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 Blue House must steer policy in the right direction. It must remove regulations and encourage companies to nurture engines for new growth. The economy can’t be saved without a turn in policy.

JoongAng Ilbo, May 30, Page 30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청와대에서 가계소득 동향 점검 회의를 연 것은 만시지탄이지만 다행스러운 일이다. 청와대의 정책 담당자들은 그동안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라는 기치 아래 3년 내 최저임금 1만원 달성,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근로시간 단축 등 서민과 중산층이 소득을 늘릴 수 있는 정책을 단기간에 쏟아냈다. 이를 통해 “가계의 소득이 늘면 소비가 살아나고 투자와 생산이 증가하게 돼 국민경제의 선순환을 복원시킬 수 있다”는 것이 소득 주도 성장론의 가설이었다.
하지만 소득 주도 성장은 1년 만에 사실상 길을 잃고 파산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소득 상ㆍ하위 20% 계층 간 격차를 보여주는 ‘처분가능소득 5분위 배율’은 올 1분기 5.95배로 2003년 집계 이후 최악이고, 이를 세분화한 소득 10분위에서도 똑같은 결과가 나왔다. 고용 상황 역시 최악이다. 지난해 30만 명대였던 신규 취업자 수는 올 2월 이후 석 달 연속 10만 명대로 추락했다. 특히 도ㆍ소매업과 음식ㆍ숙박업 등 취약계층은 지난달에만 9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소득 주도 성장이 되레 서민을 고통에 빠뜨린 게 아닌가.
청와대는 계속 귀를 막고 있다. 어제 가계소득 동향을 점검했지만 “단기 성과에 매달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밝힌 문 대통령의 전날 발언에서 한 발자국도 더 나가지 못했다. “생산가능인구가 줄어 일자리가 늘기 어렵다”(반장식 일자리수석)거나 “양극화 문제가 심해진 원인을 면밀히 분석 중”(김동연 경제부총리)이라는 책임 회피성 얘기들만 반복됐다. 결국 온갖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일자리 안정자금 집행, 청년 일자리 추경 등 땜질식 대응을 통해 J노믹스(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의 핵심이라는 이유로 소득 주도 성장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얘기다.
틀린 처방을 우기면 실효성 없는 땜질만 꼬리를 물게 된다. 어제 정부는 울산 동구, 경남 거제, 통영ㆍ고성, 전남 영암ㆍ목포ㆍ해남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했다. 조선 업황이 회복할 때까지 이들 지역 내 실직자에 대한 생계안정을 지원하고 창업기업에는 소득세ㆍ법인세를 5년간 전액 면제하겠다는 것이다.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할 수 없다. 목포는 지정 요건이 아닌데도 고용위기지역에 포함됐다. 정책 실패에 따른 땜질 처방에 국민 혈세까지 동원되면서 지방 선거용이란 뒷말까지 나오고 있다.
정책 담당자들은 지금이라도 산업 경쟁력 강화라는 근본 대책에 눈을 돌려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소득 주도 성장이라는 반시장적이자 섣부른 정책 실험부터 당장 멈춰야 한다. 기업 부담만 가중시키는 정책 앞에선 기업이 주눅 들어 투자와 고용에 신경 쓸 여유조차 없어진다. 그러는 사이 미래의 먹거리가 될 4차 산업혁명에서 선진국은 물론 중국에까지 추월당했다. 이제부터라도 청와대는 방향을 틀어야 한다. 과감한 규제 완화를 통해 기업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정책 전환 없이는 J노믹스의 부작용만 커질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