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ow innovation to thriv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llow innovation to thrive (KOR)

“Outdated privacy regulations and systems, as well as a lack of quality data, pose as stumbling blocks towards Korea’s entry into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aid Chang Byung-gyu,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 judgment comes from someone who founded and built game developer Bluehole Studio against a challenging environment for data-backed analytics and industrial applications.

Although dubbed as an IT powerhouse, Korea imposes the strictest privacy standards among member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Countries are eager in applying data power in the economy in the age of automation and digitalization. Big data will add value to traditional industries and create new ones. The knack for feeding and cooking on data resources is defining corporate competitiveness. The top five market-cap stocks last year were data-powered names — Apple, Google, Microsoft, Amazon and Facebook.

The presidential committee proposed a set of measures that can take effect without the need to go through a lengthy lawmaking process. One of those solutions is the so-called My Data project that enables civilians to download personal information from public institutions for personal use.

Consumers will be able to easily access medical checkup results, financial transactions and mobile communications information on their smartphones. The project recommends revisions in the privacy law by the end of the year to vitalize data employment. The committee has come up with various ideas through public debates.

But the committee merely has an advisory role. The presidential and government offices must fight to remove the stumbling blocks to innovative growth.

Another impending deregulation is the strict rule restricting industrial capital investment and ownership in banks that hamper growth in online banks. Under the cap, there is a limit to the expansion in internet-only banks. The regulation must be lifted so that they can compete better with conventional banks and offer greater choices to consumers. At the end of the day, innovation cannot make meaningful strides in Korea unless regulations are removed.

JoongAng Ilbo, June 27, Page 30

"시대적 변화에 부응하지 못하는 개인정보 관련 법과 제도, 양질의 데이터 부족 등이 4차 산업혁명 확산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 장병규 위원장이 어제 위원회에서 내린 진단이다. 실제로 한국의 데이터 산업은 엄격한 개인정보 규제로 데이터 활용 자체가 위축되고 데이터 거래나 산업적 활용이 어렵다.
우리나라 정보제공 동의제도 등의 규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반면 경쟁국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자원인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전력투구 중이다. 빅데이터가 모든 산업의 발전과 새로운 가치 창출의 촉매이기 때문이다. 대규모 데이터를 요리하는 기업이 세계를 주름잡고 있다. 지난해 세계 시가총액 상위기업 5개가 애플·구글·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페이스북 등 모두 데이터 기업이다.
4차위가 어제 발표한 '데이터 산업 활성화 전략'에는 개인정보 관련 법 개정 없이도 바로 시행 가능한 '마이데이터(MyData)' 시범사업 등 다양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의료·금융·통신 등에서 다양한 시범사업을 벌여 국민의 체감도를 높이고 이를 혁신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계획도 기대할 만한 부분이다. 더 중요한 것은 개인정보보호법 등을 개정해 데이터 활용의 족쇄를 푸는 일이다. 4차위는 그동안 마라톤 형식의 끝장토론인 해커톤을 열어 시민단체 등을 포함해 광범위한 의견 수렴을 해왔다.
이제는 결론을 내릴 때다. 집행기관이 아닌 4차위에만 맡겨두는 건 한계가 있다. 청와대와 전 부처가 달라붙어 혁신성장을 가로막는 핵심규제와 맞대결해야 한다. 개인정보보호법과 함께 핵심규제로 거론되는 것이 인터넷전문은행의 은산분리 규제다. 이러다간 은행업의 메기 역할은커녕 대형 은행 틈새에서 고사 당하기 십상이다. 합리적인 선에서 규제를 풀어야 한다. 국민 체감도가 높은 이런 핵심규제조차 풀지 못하는 혁신성장은 구두선(口頭禪)일 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