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punish homeowne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punish homeowners (KOR)

A presidential commission on fiscal reform on Tuesday proposed raising the maximum rate on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by 0.5 percentage point and lift its taxable base from the current 80 percent of the government-appraised value of a property by 5 percentage points annually to reach 100 percent by 2022.

The revision to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 which is imposed by the central government — requires legislative approval. Changes to the taxable portion of property value can be made simply by an administrative act.

If the government follows up on the recommendation — and if the changes reflected in the tax code revision for next year pass the National Assembly — an estimated 346,000 owners of expensive homes and other properties will face larger tax bills next year.

The commission proposed a tougher progressive rate system on property ownership. It cites comparative data from the Organis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Korea’s real estate taxes are 0.8 percent of the country’s total gross domestic product, below the OECD average of 1.1 percent.

As a lower tax burden can stoke real estate speculation, it’s important to apply proper taxes to properties. But a tax hike can also make housing more expensive and dampen consumption. Except for select areas, Korea’s real estate market is already stagnant.

If it’s inevitable that property-rich citizens are taxed at a higher rate, the government should lower the tax on trading real estate to keep the market alive. Including acquisition taxes, taxes on trading take up 2 percent of Korea’s GDP, much higher than the OECD average of 0.4 percent. Otherwise, the real estate tax rate hike will spark resistance from residents of certain neighborhoods.

Apartment and residential home prices in the Gangnam area of southern Seoul and some other parts of the city remain strong because demand exceeds supply.

Demand-side policies have never worked as a lasting measure to stabilize home prices. The government must consider increasing supply while taking a close look at tax revisions.

JoongAng Ilbo, July 4, Page 30

대통령 직속 재정개혁특별위원회가 어제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세율을 최대 0.5%포인트 인상하라는 보유세 조정 최종 권고안을 냈다. 현재 80%인 과세표준 적용비율인 ‘공정시장가액비율’도 연 5%포인트씩 올리라고 권고했다. 종부세율 인상안은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 공정시장가액비율 조정은 정부의 시행령 개정으로 가능하다. 재정개혁특위는 국회와 정부에 각각 공을 넘긴 셈이다. 정부가 권고안을 채택하고 국회에서 세법이 통과하면 내년부터 고가 주택과 토지를 가진 34만6000여 명의 세금 부담이 늘어난다.
재정개혁특위는 누진세율 강화를 통해 부동산 보유세를 합리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명분으로 내세운 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이다.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보유세 비율은 0.8%다. OECD 평균인 1.1%보다 낮다. 보유세 부담이 작으면 가수요를 일으켜 집이 투기의 대상이 된다. 조세 형평 차원에서 적정한 과세는 필요하다. 다만 급격히 세금을 올리면 가계 소득이 줄면서 소비를 위축시킬 수 있다. 현재 부동산 시장은 각종 규제로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침체로 접어드는 형국이다.
이 시기에 종부세 인상이 불가피하다면 동시에 거래세를 내리는 게 필요하다. 한국에서 취득세 등 거래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GDP 대비 2%나 된다. OECD 평균은 0.4%다. 거래 숨통을 터줘야 부동산 시장이 숨 쉴 수 있다. 그래야 부동산 세제 개편을 특정 계층에 대한 징벌적 제재 수단으로 활용한다는 비판도 면할 수 있다. 서울 강남 등 일부 지역 집값이 급등한 주원인은 공급에 비해 수요가 많기 때문이다. 수요 억제책이 집값을 잡는 데 효과적이지 않다는 걸 우리는 과거 경험에서 배웠다. 정부가 재정개혁특위의 권고안을 검토할 때 공급확대 대책도 함께 고민해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