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eager to detai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vereager to detain (KOR)

The prosecution’s request for an arrest warrant for Hanjin Group Chairman Cho Yang-ho on a number of charges, including tax evasion and frauds, was rejected by a court Friday. That wraps up the court’s repeated refusals to issue arrest warrants for Cho and his wife Lee Myung-hee, who faced charges of assaulting and insulting employees.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also did not accept the prosecution’s demand for arrest warrants for former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Chae-pil on suspicions over his alleged support for the establishment of a confederation of labor unions to counter two existing umbrella unions with financial support from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nd for Rep. Kwon Sung-dong, a third-term lawmaker of the Liberty Korea Party, on charges of helping his acquaintances’ children get hired by Kangwon Land Casino. The court made the same decision with KEB Hana Bank President Ham Young-joo, who was involved in a recruitment scandal.

The reason for the spate of rejections is one of two: the prosecution either excessively sought court-issued arrest warrants or the court made a wrong decision. In minister Lee’s case, the prosecution criticized the court for having different standards on suspicious intention. But the court countered that by arguing that there is room for disputes over the suspicions (in Chairman Cho’s case), a question on criminality of the suspect’s acts (in Rep. Kwon’s case), and a lack of evidence (in former minister Lee’s case).

As details of the suspicions are not revealed, it is too early to determine which side is right. But the prosecution based the need for arrest warrants for Cho’s wife on her agreement with her victims to end the case as it thought that suggested the possibility of destruction of evidence. Of course, the Cho family’s shameful behavior deserve condemnation. But it goes against common sense for prosecutors to try to find fault with a suspect’s agreement with victims.

Judicial circles point to a gap between prosecutors’ eagerness to indict suspects and their capability. Even when they are lacking facts, they push investigations hard to show off their accomplishments.

For suspects living in detention, it is a terrible experience. We urge the prosecution to approach such requests in a humble way. In his augural address, Prosecutor General Moon Moo-il vowed to prioritize human rights. He must apologize if he really finds problems with the way his junior prosecutors are doing their job.

JoongAng Sunday, July 7, Page 34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됐다. 이로써 조 회장과 부인 이명희씨에 대한 검경의 세 차례 구속영장 청구·신청이 모두 법원에서 거부됐다. 또 최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로 ‘국민노총’ 설립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채필 전 고용노동부 장관과 강원랜드 취업 청탁 문제로 수사를 받아 온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채용 비리에 연루된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에 대한 영장심사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영장 연쇄 기각’ 사태가 벌어진 이유는 둘 중 하나다. 검찰의 무리한 청구 아니면 법원의 오심(誤審)이다. 검찰은 이 전 장관 건에서 “뭔가 다른 기준과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고 법원을 비난했다. 반면 법원은 “피의사실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조 회장 건), “범죄 성립 여부가 의문”(권 의원 건), “소명 부족”(이 전 장관 건) 등으로 혐의 입증 또는 법률 적용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해 왔다. 구체적 피의사실이 공개되지 않아 어느 쪽이 맞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검경이 이명희씨가 폭행·폭언 피해자와 ‘합의’한 것을 증거인멸 시도로 규정해 구속 필요 사유로 주장한 것을 보면 수사권이 과잉으로 행사되고 있다는 의심을 떨치기 어렵다. 조 회장 일가의 시대착오적 일탈 행위들은 지탄받아 마땅하지만, 피해자와의 합의까지 문제 삼는 것은 상식에서 벗어난다.
법조계에선 검사들의 실력과 의욕의 비대칭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혐의 유무·경중을 가르는 ‘팩트 파인딩(사실 확인)’ 능력은 떨어지는데, 여론과 정치적 풍향(風向)을 의식해 보여주기식 수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검사는 ‘아님 말고’라고 생각하며 쉽게 영장 청구를 할 수 있겠지만 당사자에겐 지옥을 경험케 하는 일이다. 또한 경험이 부족한 일선 검사들이 무리하게 영장을 청구할 경우 지검장 등 간부들이 제동을 걸거나 보강수사를 지시해야 정상이다. 검찰은 법원 탓을 하거나 추가 수사 뒤 재청구하겠다고 고집을 부리기에 앞서 겸손한 자세로 내부를 점검해 보기 바란다. 인권존중을 최우선 과제로 두겠다고 약속한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 내용을 살펴보고 문제가 있다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