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tell the trut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tell the truth (KOR)

Since the bombshell news about North Korean coal being smuggled into South Korea broke in mid-Jul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been reiterating that the case is being investigated by government authorities. In the meantime, suspicions over the smuggling, which is strictly banned by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re growing fast.

According to news reports and other data on international cargo traffic, the number of vessels under suspicion for shipping North Korean coal to Russia and then to South Korea has increased to eight from two. Some news media and local politicians even contend that those vessels had entered South Korean harbors as many as 52 times since August 2017, when the international sanctions on North Korea took effect. One of the suspicious ships has even been found to have docked at Pyeongtaek Harbor for four days, until August 4.

After South Korea knowingly or unknowingly helped make a loophole in the sanctions instead of taking a lead in tightening the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asts doubts on Seoul’s determination to comply with UN sanctions. In the U.S. Congress, politicians went so far as to highlight the need to apply a secondary boycott to South Korean companies involved in the smuggling.

Uncle Sam’s position on sanctions on the North is clear. Voice of America, the U.S. federal government’s official institution for external broadcasting, said on Monday that the sanctions on North Korea will be effective until the rogue state takes concrete actions toward denuclearization. The remarks came after Hyundai Group Chairperson Hyun Jeong-eun expressed hopes to resume tourism to Mount Kumgang within the year after a trip to North Korea.

The U.S. government had the same reaction to the remarks by South Korea’s National Security Adviser Chung Ui-yong and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hief Suh Hoon. In a trip to Washington last month, both officials mentioned the need to declare the end of the 1950-53 Korean War and resume the suspended operatio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and Mt. Kumgang tourism.

The remarkable gap between the two allies raises alarms. Sanctions on North Korea are an effective tool to achieve denuclearization. The government must announce the results of its investigations on the smuggling and vow to not repeat it.

JoongAng Ilbo, Aug. 7, Page 30

북한 석탄 진실 안 밝히면 스캔들로 비화된다
지난달 중순 북한산 석탄이 국내에 반입됐다는 문제가 제기된 이후 우리 정부는 “관계 당국에서 조사 중”이란 말만 되풀이했다. 그러는 사이 석탄 반입을 둘러싼 의혹과 논란은 확산일로다. 언론과 정치권이 선박정보 사이트 등을 분석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북한산 석탄을 러시아에서 환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은 당초 2개에서 최소 8개로 늘어났다. 이 선박들이 대북제재 조치가 취해진 지난해 8월 이후 우리나라 항구에 총 52차례나 입항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심지어 의심 선박 중 하나인 샤이닝리치호는 지난 4일 오후까지 사흘간 평택항에 머물렀다고 한다.
유엔안보리 대북제재의 핵심 주체여야 할 한국에서 ‘구멍’을 내는 일들이 이어지자 국제사회의 시선도 따갑다. 미 의회에서 대북제재 결의를 위반한 업체에 대해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적용해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오는 마당이다. 국내 최대 공기업 한국전력공사의 주가가 전일 종가보다 2.51%나 떨어진 건 이런 불안한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다. 관세청은 북한산 석탄이 한전의 발전 자회사인 남동발전에 유입된 것과 관련한 조사를 벌였다고 한다.
대북제재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분명하다. 국무부는 6일 “북한이 비핵화 행동을 구체적으로 취할 때까지 제재 효력은 유지된다”며 선을 그었다. 이에 비해 우리 정부의 행보는 미국과 엇나가는 분위기다. 지난달 말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종전선언 조기 실현'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언급하자 미측이 “북한에 비핵화 조치를 취하도록 설득해 달라”고 했다는 외국 언론의 보도는 우려스럽다. 대북제재는 평화적으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이다. 우리 정부가 하루빨리 수사 결과를 내놓고 재발 방지 의지를 밝혀야 국제 스캔들로 비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그게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는 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