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dicial sovereignty at risk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udicial sovereignty at risk (KOR)

The judicial authority is being seriously challenged. The Blue House declined to respond to a petition calling for a fair trial for a man accused of sexually molesting a waitress in Daejon. The presidential office cited the impropriety of commenting on a case pending in the appeals court.

As the petitioner pressed for a more “sincere” response from the Blue House, as many as 17,000 people backed the appeal on the Blue House website. Most people simply do not accept the Blue House’s explanation that a branch of government cannot exercise influence on the other branches. It is a pity that so many people can find it so hard to accept this basic constitutional principle.

The Blue House is partly at fault. During his visit to Jeju Island, President Moon Jae-in said he would “positively review” pardoning and restoring the civil rights of villagers who had been arrested and tried for interfering with the construction of a naval base in their town on the island. Pardons are among the presidential powers. But the president nevertheless was indiscreet in commenting on a case that is still pending in court.

There are over 100 cases related to the naval base clash. But many could become skeptical of pursuing a case because the president has already promised amnesty. The bench would come under pressure. The defendants also may not respect the trial process.

Some presidential aides in the Blue House act as if they regard the courts as a government branch under the administration. Presidential spokesman Kim Eui-kyeom said that pardons and restoration of rights of the Jeju residents on trial will be pursued shortly after the judiciary winds up the court process. He sounds as if he is ordering the courts to end the trials as soon as possible. Cho Kuk,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came under fire for trying to meddle in judicial affairs by arguing for the elimination of the administration office of the court for alleged abuse of power. It is no wonder that the presidential talk of separation of powers cannot convince the public.

JoongAng Ilbo, Oct. 15, Page 30

청와대 월권에 사법부 독립이 흔들린다
이른바 ‘곰탕집 성추행’ 사건에 대한 국민청원에 청와대가 “재판(2심) 중인 사건이어서 언급하는 것은 삼권분립 원칙에 맞지 않는다”며 공식 답변을 거부했다. 그러자 한 시민이 “다시 제대로 된 답변을 요구한다”는 청원을 제기했고, 1만7000명 이상이 동의를 표시했다. 사법부의 일에 행정부가 개입하는 것은 삼권분립 정신 위반이라는 청와대의 지극히 상식적인 판단을 수용하지 않는 것이다. 곰탕집 사건에 대한 1심 판결의 타당성 여부와는 별개로, 청와대가 설명까지 했는데도 원칙을 원칙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국민이 많은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에는 청와대의 책임도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제주도 해군기지 건설 반대 과정에서 폭력 행위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사람들에 대해 “사면ㆍ복권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사면권 행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다. 하지만 재판이 끝나지 않은 사안에 대해 사면을 언급하는 것은 사법적 판단에 영향을 미치는 부적절한 행위다.
이 사건과 관련해 아직 100건 안팎의 재판이 진행 중인데, 대통령 발언 뒤 “어차피 사면될텐데 재판을 왜 하느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재판을 맡은 판사는 압박감을 느끼게 됐다. 피고인들이 재판에 불성실하게 응할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 참모들도 법원을 행정부 아래 조직으로 여기는 듯한 인식을 드러내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사면 검토 발언 뒤 “사법부가 빨리 절차를 진행을 해주면 그에 맞춰 사면ㆍ복권이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재판을 서둘러 끝내 달라는 주문으로 들릴 수 있는 발언이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최근 국회에서 “법원행정처 폐지는 시대적 과제”라고 주장해 사법부에 대한 간섭 논란을 빚었다. 이렇게 하고서도 ‘삼권분립 원칙’을 운운하니 청와대 설명에 국민이 고개를 끄덕이지 않는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