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e Francis’ choic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pe Francis’ choice (KOR)

KIM SU-JE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October 22 is the feast day of Saint John Paul II. The 264th pope is considered to be the most inspiring figure to people around the world among all the pontiffs of the 20th and 21st centuries. As the first Polish pope, John Paul II left great marks on history in the 27 years of his papacy. He was called the “athlete of God,” who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reconciliation of religions and the fall of the Eastern European Communist bloc.

In June 1979, John Paul II visited his native Poland. That was the year after he became pope. Poland was under communist rule after the devastations from World Wars I and II. Before millions of people, he said that for the dignity of humanity and for the future, they should not fear the struggle of the present. Lech Walesa’s Solidarity gained influence, and that led to the fall of the communist regimes and democratization in Eastern Europe.

“The Communist regime had to collapse and it would have happened without John Paul II. But I do believe that time matters in human life and we could have had a continuation of the Communist regime for one more generation without John Paul II,” said a former foreign minister of Poland, Bronislaw Geremek.

On May 3, 1984, Pope John Paul II descended an airplane ramp in Korea and kissed the “land of martyrs.” He visited here for the 200th anniversary of Korea’s Catholic Church and for the canonization of 103 Koreans, including Father Kim Dae-geon. After receiving a cordial welcome from President Chun Doo Hwan, the pope visited the Mudeungsan Stadium in Gwangju and said he understood the tragedy and the pain the people of Gwangju had suffered. He also stopped at Geumnamro Street in the city.

In Busan, he spoke to workers about fair wages and received gifts, including a cross made from socks by an imprisoned democratization activist and a box of tear gas from student activists. In Sorok Island, he blessed and consoled leprosy patients. The pope had said that he wanted to visit underprivileged and marginalized places rather than seeing Korea’s growth and development.

On October 17, President Moon Jae-in is to meet Pope Francis and relay an invitation to him from th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Pope Francis, who is from Argentina, is the first South American pope and is a reformist. “Bergoglio’s List” is a book about how he saved people from oppression during the dictatorship in Argentina from 1976 to 1983.

He is also very interested in the Korean Peninsula. Pyongyang was once called “Jerusalem in Korea,” but today, religion is banned in North Korea. Will the pope accept Kim Jong-un’s invitation? Hopefully, he will cast true light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JoongAng Ilbo, Oct. 15, Page 31

프란치스코의 선택
오는 22일은 성인(聖人) 요한 바오로 2세(1920~2005)의 축일이다. 제264대 교황 바오로 2세는 20~21세기 역대 교황 가운데 세계인들에게 가장 큰 영감을 준 인물로 평가받는다. 이탈리아 및 독일계가 아닌 첫 슬라브계 교황으로 27년 재임 기간 세계사에도 큰 족적을 남겼다. 종교 간 화해와 동유럽 공산권 몰락에 지대한 공헌을 한 ‘하나님의 육상선수’였다.
1979년 6월 바오로 2세는 조국 폴란드를 찾았다. 즉위 이듬해였다. 1·2차 세계대전을 거치며 상처투성이가 된 폴란드는 공산정권의 억압 아래 있었다. 그는 수백만 군중 앞에서 “인간의 존엄을 위해, 미래를 위해 현재의 투쟁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했다. 레흐 바웬사의 ‘자유노조(Solidarity)’가 세를 모았고, 그 기운은 동유럽 전체의 공산권 몰락과 민주화로 이어졌다. “바오로 2세가 아니었어도 공산주의는 결국 몰락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교황이 없었다면 한 세대는 더 갔을 것이다.” 브로니슬라프 게메레크 전 폴란드 외교장관의 말이다.바오로 2세가 없었다면 지금의 '자유 폴란드'는 존재하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
1984년 5월 3일 비행기 트랩에서 내린 바오로 2세는 ‘순교자의 땅’에 엎드려 입을 맞췄다. 한국 가톨릭 200주년 기념식과 김대건 신부 등 103인의 시성식을 계기로 방한했다. 전두환 대통령의 극진한 예우를 받은 교황은 다음날 광주 무등산경기장을 찾아 ‘여러분의 참극과 상처를 잘 안다’고 위로했다. 금남로도 들렀다. 부산 등에선 노동자들의 정당한 임금을 얘기했고, 장충체육관 미사에선 민주화운동을 하다 옥살이를 한 청년이 수감 중 양말을 풀어 엮은 십자가와 학생들이 건넨 최루탄 상자를 기꺼이 선물로 받았다. 소록도에서 한센인들을 위로하고 축복했다. 교황은 한국의 발전상을 볼 수 있는 곳이 아닌 소외된 곳을 가고 싶다고 요청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한다고 한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프란치스코는 최초의 남미계 교황으로 개혁적이다. 1976~83년 아르헨티나 군부독재 시절 핍박받는 이들을 구해 준 내용을 담은 『베르골료 리스트』란 책도 있다. 한반도 문제에도 관심이 많다. ‘조선의 예루살렘 평양’이란 말이 있을 정도였던 북한 땅에 지금은 종교가 허용되지 않는다. 교황은 김정은의 초청을 수락할 것인가. 가서 북한의 ‘소록도’를 보고 싶다고 할까. 부디 한반도에 참된 빛과 평화를 던져주길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