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marching orders need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ew marching orders needed (KOR)

There is no denying the catastrophic employment situation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October jobs data released on Wednesday showed the number of unemployed surging by nearly 80,000 year-on-year to 973,000 last month, a level last seen in October 1999 when the country suffered massive layoffs in the 1997 Asian economy crisis.

The unemployment rate hit 3.5 percent, the highest October figure in 13 years. The employment rate has fallen for nine straight months, the longest losing streak since the crisis period in the late 1990s. Payroll additions slightly improved to 64,000 from the previous month but remained below 100,000 for the fourth month. The job additions were mostly in part time work created by record fiscal spending. The data suggested that jobs were bolstered by public spending while the corporate sector continued to reduce hires after labor costs surged under Moon’s income-led growth policy.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s sector added 159,000 jobs in October, the result of heavy budgetary spending. Jobs in the wholesale, retail, lodging and restaurants, maintenance and rental services sectors — whose labor is paid levels around the minimum wage — were shaved by 286,000. That underscored that the weakest rung in the social ladder — mom-and-pop shops and temporary hires — bore the biggest brunt of the minimum wage shock.

The government refuses to take remedial actions to address its policy failures. In a recent address to the National Assembly, Moon pledged to uphold his income-led growth policy. The new commanders of economy policies — Finance Minister-nominee Hong Nam-ki and Kim Soo-hyun, the president’s policy chief — echoed the president’s stance. Concerns about the disastrous policy have been raised overseas. While delivering grim growth estimates for the Korean economy of 2.5 percent for this year and 2.3 percent next year, Moody’s Investor Service cited policy uncertainties. It predicted that the economy will underperform its peers. It pointed out that business-unfriendly policies like the hikes in the minimum wage, a cutback in legal work hours and a spike in corporate taxes coupled with external factors have worked negatively on growth and jobs.

Hong said he would reflect the urgent need to bolster jobs in next year’s economic policy. But without giving up on a fundamentally disastrous policy, spending will probably be wasted. The government should come up with effective ways to revitalize the business sector to create jobs. As a candidate, Moon vowed that creating decent jobs was his top priority. He has done the reverse: he’s killed decent jobs. He has replaced his commanders on the economic front. New faces won’t do any good if they are given the same commands from on high.

JoongAng Ilbo, Nov. 15, Page 30

달마다 최악…고용 참사 정책 그래도 고집할 건가
'일자리 정부'를 표방한 문재인 정부의 고용 상황이 바닥을 벗어날 줄 모르고 달마다 최악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어제 발표된 통계청의 10월 고용 동향 성적표도 예외가 아니었다. 10월 실업자는 97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8만명 가까이 증가했다. 10월 기준으로는 외환위기 여파가 가시지 않던 1999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실업률(3.5%)도 10월 기준으로 13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정부가 그나마 내세우던 고용률도 아홉 달 연속 하락했다. 금융 위기 후 최장 기록이다.
취업자 증가 폭은 6만4000명을 기록해 앞선 석 달보다 조금 나아지긴 했다. 그러나 여전히 넉 달 연속 10만 명 밑이다. 이마저 재정 투입으로 만들어낸 일자리가 아니었으면 마이너스를 기록할 뻔했다. 최근 고용 동향의 뚜렷한 흐름은 세금을 쏟아부어 만든 '정부 주도 일자리'는 늘고, 소득주도 정책 영향을 받는 부문의 일자리는 줄고 있다는 점이다. 대표적인 재정 투입형 일자리인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종사자는 10월에만 15만9000여명 증가했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 직격탄을 맞은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사업시설관리·지원·임대서비스업에서는 28만6000명이나 줄었다. 이들 업종은 영세 자영업자나 임시 근로자, 일용 근로자 등 사회적 취약 계층이 몰려 있는 곳이다. 서민과 약자를 위한다는 정부 정책이 오히려 이들에게 고통을 초래하는 역설이 계속되고 있다.
수치가 이런데도 정부는 정책 오류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 연설에서 소득주도성장 기조 유지를 천명한 가운데, 2기 경제팀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도 같은 뜻을 비쳤다. 암울한 고용 수치를 매달 확인하면서도 잘못된 정책을 고집하는 것은 무모한 오기(傲氣)라고 볼 수밖에 없다. 소득주도성장의 부작용에 대한 지적은 국내 전문가만 하는 것이 아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한국의 성장률 전망을 낮추면서 '국내의 정책적 불확실성'을 부정적 요인의 하나로 꼽았다.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제, 법인세 인상 같은 정책이 외부 악재의 부정적 효과를 키우고 고용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충고다.
홍남기 후보자는 "경제 활력 제고를 통해 일자리 창출 여력 확충이 시급하다"며 이를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에 담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정책 기조에 대한 근본적 재검토가 없고서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식 재정 투입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 세금으로 '강의실 불 끄기' 같은 잡일 수준의 일자리를 만들 게 아니라 민간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하며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객관적 수치는 거꾸로 가고 있다.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검증되지 않은 이론을 고집하다 경제가 어려워지자 경제 1기 팀의 '투 톱'을 경질했다. 하지만 사람만 바꿔봤자 소용없다. 잘못된 정책이 바뀌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