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y heed to the plea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y heed to the pleas (KOR)

The business community raised its hopes for an improved work environment when President Moon Jae-in hosted an expanded meeting and debate for business leaders of all sizes at the Blue House. But hopes were dashed as some of the details of the closed-door discussions were revealed. Of 130 figures invited to the meeting Tuesday, 67 were regional representatives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When they had a chance to speak, they tried to share the real difficulties in the industrial and business sites and asked for solutions. The president, however, avoided making clear promises.

Industrialists representing regions are the peripheral nerves of the Korean economy. They make up the value chain to the products under Korea’s household names and pillars of Korean industries and trade. They are responsible for employing 99 percent of Korea’s working population. They concentrated their questions on the rapid hikes in the minimum wage and the government’s policy to phase out nuclear power plants. Lee Jae-ha, chairman of the Daegu chamber, pointed out that rash steps to achieve the hourly minimum wage of 10,000 won ($8.90) could seriously distort the economy. When the president evaded an answer, the labor minister stepped in and said the government was aware of some of the difficulties.

Moon also remained steadfast in his campaign promise to phase out nuclear reactors. Han Cheol-soo, who represented Changwon city, pleaded for a reversal in the plan by underscoring that companies related to the nuclear reactor business were collapsing because they ran out of work after finishing deliveries for the Shin Kori 5 and 6 reactors under construction. New reactor projects have been scrapped under the administration’s vision to reduce reliance on nuclear energy. Moon reiterated that there was no change in the plan.

Korea’s gross domestic product underperformed the global average by 1 percentage point last year even without major external shocks. Ideology-led policy drive defying the law of the economy has been wreaking havoc on the economy. Former Finance and Economy Minister Lee Kyu-sung stressed that it is more important to guide economic policy by the realities than by ideology at hard times. The Blue House must pay heed to the voices of the business community if it is concerned about the economy.

JoongAng Ilbo, Jan. 17, Page 30

최저임금ㆍ탈원전 만큼은 방향 틀라는 상공인들의 읍소
그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대화는 기업의 현장 애로를 듣는 자리였던 만큼 현안이 크게 해소될 것이란 기대감이 고조됐다. 하지만 비공개 회의 내용이 알려지면서 이런 기대는 빗나간 것으로 보인다. 참석한 경제인 130여명 중 대한상공회의소 소속 지역 상공인이 절반을 넘는 67명에 달했는데, 이들이 이구동성으로 산업 현장의 어려운 현실을 전하며 정부의 신속한 대응과 해법을 호소했지만 대통령이 명쾌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역 상공인은 우리 경제의 말초신경이라고 할 수 있다. 대기업이 내놓는 제품의 부품을 생산하는 산업의 주역이고 근로자의 99%를 고용하고 있어서 경제 정책의 영향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이런 이유로 인해 지역 상공인들은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최저임금과 탈원전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했다.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은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무리하게 지속하면 우리 경제에 심각한 왜곡과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정책 전환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즉답을 피하고 대신 답변에 나선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했다.
탈원전 역시 요지부동이었다. 한철수 창원상의 회장이 “신고리 5, 6호기 납품이 끝나자 일거리가 없어 원전 관련 기업들이 고사위기에 있다”고 읍소했지만 문 대통령은 “정책 중단은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은 외부 충격이 없었는데도 성장률이 세계 평균에 1%포인트 뒤지고, 지난해 3분기 실업률이 17년 만에 미국보다 높아진 이유가 무엇이겠나. 경제 원리보다는 이념을 앞세운 정책 역주행의 부작용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이규성 전 재정경제부 장관이 그제 니어재단 시사포럼에서 “경제가 어려울수록 이념보다 현실을 중시하는 실사구시가 필요하다”고 호소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경제가 잘되길 바란다면 청와대는 현장의 애로부터 귀 기울이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