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ing to the bottom of i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ting to the bottom of it (KOR)

President Moon Jae-in has singled out three sex scandals — involving entertainers and influential people associated with media and law enforcement agencies — to be thoroughly investigated with the reputation of the police and prosecution on the line. He made the specific order to the ministers in charge to “show the administration’s will to punish the excesses and irregularities of a certain class in order to create a fair and just society,” the Blue House said.

Yet not many would approve of the president paying special attention and reference certain cases that are under review or have been closed. The president has previously drawn criticism from the opposition for giving specific guidelines to prosecutorial probe on certain cases.

Police are actively investigating the case involving Seungri, a former member of K-pop group Big Bang, and the claims about drug and sex crimes committed in the nightclub Burning Sun that he used to represent, as well as his connection with police.

The other two are cases involving former Deputy Justice Minister Kim Hak-eui for allegations about him receiving sex entertainment from a contractor in 2013, and the 2009 scandal triggered by the death of actress Jang Ja-yeon who left a suicide note claiming she had been forced by her former manager to have sex with influential figures in the media industry to win acting roles. The two cases have recently resurfaced upon suspicion of a slack prosecutorial probe and a testimony from a former colleague of Jang’s. Yet the legality of reopening the cases can be disputed due to statutes of limitations.

The presidential order had an immediate effect. The prosecution, which opposed reinvestigating the former cases, has endorsed a two-month extension. Former Deputy Justice Minister Kim’s case could affect Hwang Kyo-ahn, the head of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who was Kim’s boss and justice minister at the time, and Rep. Kwak Sang-do who was th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under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Meanwhile, Jang’s case could implicate the owners of leading conservative newspaper Chosun Ilbo.

The prosecution set up a committee to address past controversial cases after the launch of the liberal Moon administration to punish wrongdoings of the past. Yet the committee has only met once a month since its inauguration.

The purpose of reopening the cases should center on the problems in the prosecutorial investigations in the past. With special attention from the president, prosecutors are expected to do a more thorough job this time.

JoongAng Ilbo, March 19, Page 34

'김학의·장자연 사건' 어떤 외풍도 무관하게 진실 규명돼야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고(故) 장자연씨 사건,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해 검찰·경찰이 명운을 걸고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특권층의 비리 의혹을 규명해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겠다는 의지"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하지만 대통령이 특정 사건에 대한 수사를 콕 짚어 지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이른바 '십상시 문건'사건이 터지자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의 철저 수사를 촉구했다가 "가이드라인을 줬다"는 지적을 야당으로부터 거세게 받지 않았나.
더구나 버닝썬 사건을 제외한 두 사건은 지난해 2월 법무부 과거사위 출범 당시 조사 대상 16건 중 과거사위와 대검 진상조사단이 조사 기한 연장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는 등 정치적, 사회적 논란이 큰 사안이다. 물론 김학의 사건은 디지털 증거 3만건 누락, 강제수사 건너뛰기 등 검·경의 부실 수사 의혹에, 장자연 사건은 리스트를 직접 봤다는 과거 동료의 막판 등장과 증언으로 새 국면을 맞은 게 사실이다. 그럼에도 10여년전에 발생한 일들이라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할 수 없거나 범죄 혐의를 입증하기가 쉽지 않다.
대통령의 지시는 몇 시간만에 효과를 발휘했다. 실무기구인 대검 진상조사단의 장자연·김학의·용산 참사 사건에 대한 네번째 조사 기한 연장 요구에 난색을 표해오던 검찰 과거사위는 2개월 연장을 결정했다. 김학의 사건은 당시 법무장관과 민정수석이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곽상도 의원의 책임론을, 장자연 사건으로는 조선일보 사주 일가의 부도덕성을 재부각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던 와중이다.
장자연·김학의 사건이 여기까지 오게 된 데는 과거사위와 진상조사단의 책임도 결코 작지 않다. 과거사위는 출범 이후 고작 한달에 한번씩 회의를 했다. 또 진상조사단이 세 차례나 조사 기한을 연장하고도 네번째 연장을 요구한 것을 보면 과연 신속한 진상 규명 의지가 있기나 했는지 의심케 된다.
이번 검찰 과거사위 사건은 이미 검찰이 해 놓은 수사의 잘잘못을 가리는 것이다. 출범 후 2개월간 사전조사를 통해 조사대상과 항목을 정한뒤 본 조사에 착수한 조사단이 정해진 기한(6개월) 내에 끝내지 못할 이유가 별반 없기도 했다. 대통령의 지시로 어쨌든 관계 부처가 대대적 수사에 착수할 가능성이 커졌다. 차제에 모든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고, 어떤 외풍에도 구애됨이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명백히 진실이 규명되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