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s blinke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on’s blinkers (KOR)

President Moon Jae-in continues to pat himself on the back. In a meeting Monday with his aides at the Blue House, he reiterated that our economy is going in the right direction. He based his optimism on Statistics Korea’s surveys on employment in the month of August and household income in the second quarter. Citing the surveys, Moon stressed that over 450,000 jobs were created in August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That is the biggest increase since the statistics office started to collect related data,” he said.

Moon also underscored that our household incomes increased across the board, pointing to a “meaningful halt” in the declining incomes for the lowest group. He attributed that to the government’s effort to embrace the poor through policy means.

However, we wonder if the president only sees what he wants to. It is hard to deny the improvement in the employment data for August. But if you look deeper, there’s a different story. Among the over 450,000 new jobs created in August, 390,000 were for the people aged 60 and over. In contrast, the number of jobs for those in their 30s and 40s — the backbone of our economy — has decreased for 23 consecutive months. That’s not all. The number of “quality jobs” in the manufacturing sector has shrunk for 17 months in a row. Simply put, jobs were created with taxpayers’ money.

The government can hardly attribute increases in household incomes to its policies. Even though the lowest income group’s revenue stopped diminishing, their disposable income did contract. In terms of disposable income, the gap between the top and bottom brackets is the largest since the government began to gather relevant data. The income gap yawned as a result of sharp reductions in jobs for the lower income group after government-enforced hikes in the minimum wage.

The government must stop bragging. Our economy is losing vitality fast. The government promised to achieve a growth rate of 2.6 to 2.7 percent this year, but it cannot even be sure of 2 percent growth. Coupled with a diplomatic and economic discord with Japan and the U.S.-China trade war, the fear of deflation is deepening. Due to our gloomy economic conditions, rich people and the young generation are considering immigration to other countries in search of better opportunities.

We wonder where the president’s confidence comes from. And we cannot but question where his obstinacy and detachment from reality will lead. We hope he starts listening to more than just a small circle around him.

JoongAng Ilbo, Sept. 17, Page 30

문 대통령 "우리 경제 올바른 방향"…자신감의 근거는 뭔가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우리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낙관론을 폈다. 근거는 최근 발표된 '8월 고용통계'와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다. 문 대통령은 8월 취업자 수가 전년보다 45만 명 이상 증가했고, 고용률도 통계 작성 후 역대 최고라는 통계를 인용했다. 가계소득 지표에 대해서도 "모든 분위 가계 소득이 증가했고, 최저소득층인 1분위 소득이 감소세를 멈춘 것도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 이런 '성과'가 정부의 정책적 노력 덕분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런 대통령의 인식은 보고 싶은 것만 봄으로써 생긴 '확증 편향'의 결과가 아닌지 우려스럽다. 8월 고용통계가 수치상 호전된 것은 맞다. 하지만 내용을 뜯어보면 외화내빈이라는 평가를 면하기 어렵다. 늘어난 취업자 수 45만명 중 60세 이상 노인 일자리가 39만명이다. 경제의 중추인 30·40대 취업자는 오히려 23개월째 연속 감소했다. 양질의 일자리로 평가받는 제조업 취업자 수도 17개월 연속 줄었다. 한마디로 세금을 쏟아부어 간신히 숫자를 맞춘 '일자리 분식(粉飾)'이라 해도 크게 박한 평가는 아니다.
2분기 가계소득 지표도 '정책 성과'로 포장하기엔 문제투성이다. 1분위 소득 감소세가 멈췄다고는 하지만, 실제로 쓸 수 있는 가처분 소득은 오히려 줄었다. 가처분 소득 기준으로 1분위와 5분위의 소득 격차가 통계 작성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빈익빈 현상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최저임금 급격 인상 등으로 인한 저소득층 일자리 감소였다. 무리한 정책으로 인한 부작용을 세금으로 덮고서는 이를 '정책 효과'로 포장한 격이다.
지금 한국 경제는 갈수록 생기를 잃어가고 있다. 연초 정부가 내걸었던 2.6~2.7% 성장률 목표는 이제 2%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미·중 무역 분쟁에 한일 외교 갈등까지 겹치며 경제 현장은 'R(경기 침체)의 공포'를 넘어 'D(디플레이션)의 공포'마저 어른거린다. 앞이 안 보이는 경제 현실 때문에 자산층과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이민 설명회마다 빈자리를 찾기 어렵다는 보도도 나온다. 이런 와중에 '우리 경제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자신감은 도대체 근거가 무엇인가. 문 대통령은 지난 달에는 "우리 경제 기초 체력은 튼튼하다"고 말했다. 현장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판단이 정말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경제'로 가는 출발점은 아닌지 걱정스럽기만 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