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this game of chicke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this game of chicken (KOR)

With only five days left before the expiration of the Korea-Japan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on Saturday, both Seoul and Tokyo would not budge an inch on their demands from each other. When U.S. Defense Secretary Mark Esper visited the Blue House on Friday to discuss the issue, President Moon Jae-in told him that Korea can hardly share military information with Japan, who imposed export restrictions on Korea as retaliation for the Supreme Court’s rulings for Japanese companies to compensate Koreans forced to work during World War II. In reaction, Japan reportedly told the United States that it would not back down on its exports bans.

If both sides do not ease up on their standoff, Gsomia will be terminated at 12 a.m. on Nov. 23. If that happens, Korea-Japan relations will deteriorate to its worst-ever level and the Korea-U.S. alliance also will be critically damaged. The costs of the ending of the military information pact will be immense. In a recent Voice of America survey of 20 U.S. experts on Korean Peninsula affairs, 19 insisted that South Korea cancel its decision to sever the Gsomia with Japan. Daniel Sneider, an associate director for research at the Walter H. Shorenstein Asia-Pacific Research Center at Stanford University, called it a “self-destructive act.”

It is fortunate that both Seoul and Tokyo are trying to find a breakthrough behind the scenes. Following President Moon’s remarks that South Korea can demonstrate flexibility if Japan retracts its export restrictions, the Blue House said, “We still have five days left.” Japan also showed some optimistic signs. Following an easing of its restrictions on fluorinated polyimides and photoresist, Tokyo has lifted a ban on exports of hydrogen fluoride, albeit in a limited way. The three chemicals are essential components for the production of semiconductors and displays in Korea. Tokyo may have taken those conciliatory steps to prepare for a long legal battle at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And yet it can be understood as a positive sign in resolving the two countries’ conflict over Gsomia.

Both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the Shinzo Abe government must do their best to extend Gsomia by Friday. If they need more time to settle the dispute, they can consider extending the military pact by several more months, because what they need is just to agree to an extension under specified conditions. If both sides continue this game of chicken without any compromise, it only hurts their security cooperation in Northeast Asia.

The role of Uncle Sam as a fair mediator is also very important. The State Department and Pentagon have kept pressure on Seoul while trying to embrace Tokyo in a one-sided manner. If Japan really adheres to its hard-line position thanks to U.S. backing, Korea also cannot help taking a stern position. Both Seoul and Tokyo must take a step back and reach a compromise. We hope the United States does its fare share in helping them strike a deal before it’s too late.

파국으로 모는 위험한 '지소미아 치킨게임'
한·일 군사정보 보호 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한이 불과 닷새 앞으로 다가왔음에도 양국 정부는 한치의 접점도 찾지 못한 채 날 선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를 예방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에게 "수출규제 조치를 한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고 말한 데 이어 일본도 같은 날 수출규제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최종 방침을 미국에 전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대로 가면 오는 22일 자정 지소미아는 발효 3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한·일관계는 최악으로 치닫고 한·미동맹도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게 불 보듯 하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워싱턴의 한반도 전문가 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9명이 "지소미아 파기는 자기 발등을 찍는 자멸적 실수"라며 "한국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을 봐도 분명하다.
그럼에도 양국 정부가 물밑에선 타협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애쓰는 정황이 잇따르는 점은 다행이다. 문 대통령이 “일본이 수출 규제를 철회하면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다”는 입장을 열어둔 가운데 청와대도 "아직 (닷새나) 시간이 남았다"는 시그널을 흘리고 있다. 일본도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포토레지스트에 이어 최근 액화 불화수소의 대 한국 수출을 허용해 3대 수출 규제 품목을 제한적이나마 모두 푼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측 제소로 진행 중인 세계무역기구(WTO) 분쟁 과정에서 부당한 통제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에 대비한 조치로 보이지만, 그 자체로 지소미아 문제 해결에 긍정적인 신호를 주는 행보로 평가할 만하다.
한·일 정부는 이런 불씨를 활용해 남은 닷새 동안 밤샘 협상이라도 해서 한·미·일 군사협력이 파국을 맞지 않도록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그래도 시간이 촉박하면 몇 달간 지소미아의 시효를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 한·일 정부가 "지소미아를 ~한 조건에 한해 ~기간 동안 최대한~회 연장할 수 있다"고 합의만 하면 된다. 지금처럼 상대방 양보만을 강요하며 치킨게임을 계속하면 공멸일 뿐이다.
미국의 공정한 중재도 절실하다. 국무부와 펜타곤 수뇌들이 총출동해 한국을 압박한 반면 일본은 일방적으로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 일본이 이런 미국을 업고 고자세로 나오니 한국도 타협할 명분을 찾을 수 없어 강경책을 고수하게 된 것 아닌가. 한국의 태도가 변하려면 일본도 태도를 바꿔야 한다. 그걸 끌어낼 수 있고, 끌어내야 하는 나라는 미국이다. 할 일을 하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