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ening to the other sid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istening to the other side (KOR)

SEO SEUNG-WOOK
The author is a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Former Japanese Prime Minister Keizo Obuchi, who established the Korea-Japan Joint Declaration with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in 1998, is known as “Buchi-phone.” “Buchi-phone” is a nickname combining “buchi” from his name with “push-phone.” When he was in office, he often began his phone calls with, “This is Obuchi.”

When he was in graduate school, he traveled around the world in 1963 and sent a letter to Robert Kennedy, then-attorney general of the United States, requesting a meeting. Kennedy met with Obuchi for 20 minutes and said he hoped to meet him as a politician in Washington.

The meeting became a chance for him to pledge that even if he rose to a higher position, he would lower himself to talk to anyone. As an incumbent prime minister, he called a broadcasting station, made a surprise appearance on a television program and called a reader who contributed to a newspaper’s opinion section. He had a sense of humor and ordered a pizza be delivered to the reporters who criticized that he was “as indecisive as a cold pizza.”

The open leadership of the two leaders who always communicated with their ears open must have played a major role in the creation of the Kim-Obuchi declaration, which is considered the textbook of Korea-Japan relations.

The two nations’ communication, which has been blocked since the beginning of the Moon administration, is beginning to open up now. A Japanese friend I dined with recently said that the reputation of the Korean Foreign Ministry and the Korean Embassy in Japan have improved greatly. Takeo Kawamura, a politician knowledgeable in Korea and a secretary in the Japan-Korea Parliamentarians’ Union,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that Korean Ambassador to Japan Nam Gwan-pyo was communicating with the prime minister’s office actively.

Many Japanese people say that Ambassador Nam listens to others attentively but never fails to say what he needs to and that it is hard to find a flaw in him.

Officials in charge of Korean affairs in Japan’s Foreign Ministry have clearly changed from the past, when they “gritted their teeth” at the Korean Embassy. Of course, some still say, “They say what they want to say for 28 minutes in a 30-minute meeting.”

An accumulation of small changes must have had a positive impact on extending the life of the Korea-Japan Gsomia and on the Korea-Japan summit in late December. Whether it is the forced labor issue or the export ban, the key to resolving pending issues between the two countries should be found from the basics of diplomacy, which is listening to the voice of the other side.

오부치의 ‘붓치폰’과 남관표 서승욱 도쿄총국장
1998년 김대중 대통령(DJ)과 함께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선언)을 만들어낸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전 총리는 ‘붓치폰’으로 유명했다. '붓치폰'은 오부치의 ‘부치’와 ‘푸시폰(누르기식 전화기)’을 결합한 말이다. 총리 재임 시절 누구에게나 불쑥 전화를 걸어 "오부치입니다"라고 말을 걸었기 때문이다. (미야기 다이조『현대일본외교사』)
대학원생이던 1963년 세계여행을 떠나며 그는 미국의 로버트 케네디 법무장관에게 편지로 면회를 신청했다. 그런데 케네디는 이름도 모르는 청년 오부치를 20분이나 만나줬다. "정치인이 돼 워싱턴에서 다시 만나자"는 덕담까지 했다.
그 일을 계기로 오부치는 "높은 자리에 오르더라도 몸을 낮추고 누구와도 대화하겠다"고 결심하게 됐다. 현직 총리가 방송국에 전화를 걸어 프로그램에 깜짝 출연하기도 했고, 신문 독자 투고란에 글이 실린 일반인들에게도 전화를 걸었다. "식은 피자처럼 우유부단하다"고 자신을 비판하는 기자들에게 피자를 배달시킬 정도의 풍류도 있었다.
‘한·일관계의 교과서’로 불리는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탄생엔 항상 귀를 열고 소통하는 두 정상의 열린 리더십이 큰 역할을 했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꽉 막혀있던 한·일 간 소통이 이제야 조금씩 뚫리는 분위기다. 얼마 전 함께 식사한 일본인 지인은 "한국 외교부와 주일대사관에 대한 일본 내 평가가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지한파 정치인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은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남관표 주일대사가 총리관저와 열심히 소통 중"이라고 했다. 남 대사는 '대사관 넘버 2'인 정무·경제 공사에게도 일정을 알리지 않고 수많은 일본인들을 만나고 있다.
이런 남 대사에 대해 "이야기를 잘 들어주면서도 할 말은 꼭 한다. 약점을 찾기가 쉽지 않다"고 말하는 일본인들이 많다. 김상훈 공사참사관 등 실무팀장급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소통하려는 의지가 보인다"는 평가가 있다.
일본 외무성의 한국 담당 직원들까지도 '한국 대사관'이라면 치를 떨었던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졌다. 물론 아직도 "30분을 만나면 28분 동안 자기 말만 한다"고 지적받는 이들이 남아있긴 하지만 말이다.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의 생명 연장, 12월 말 양국 정상회담의 성사엔 이렇게 쌓인 작은 변화들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징용문제든, 수출규제든 양국 간 현안 해결의 열쇠는 상대 목소리에도 귀를 여는 외교의 기본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