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boils down to dat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 boils down to data (KOR)

LEE DONG-HYUN
The author is a deputy head of the industry team of the JoongAng Ilbo.

What do Uber, Didi Chuxing, Ola and Grab have in common?

A reader interested in mobility would know that they are regional ride hailing leaders. Uber serves North America and Europe, Didi Chuxing China and Grab Southeast Asia, while Ola is India’s largest ride-hailing company.

Secondly, their largest — or major — shareholder is the Vision Fund led by Japan’s Softbank chairman Masayoshi Son. When the mobility market first opened more than 10 years ago, competition among companies was fierce. About three years ago, regional leaders became clear. Uber left Southeast Asia, and Didi dominated the Chinese market.

Competition may have naturally divided the regions. But the industry considers it an artificial reshuffle by Son. He invested in each mobility powerhouse and participated in the management to reduce unnecessary competition. He “chose” dominant businesses. This is what happened in 2017. But a scarier big picture emerged.

Last year, Son partnered with Toyota — Japan’s biggest carmaker — to establish Monet Technologies, a mobility service company. This year, Honda and Hino also joined. A Japanese automobile alliance has been formed. Now, the big picture is visible. The intention is to dominate the platform, service and hardware of the future mobility market.

The core is data. From auto drive to artificial intelligence to service, I am sure that data of countless users will make money. Softbank is creating a gigantic field of mobility, which encompasses the entire world. Korea’s van-hailing service Tada has never been innovative. I think Tada should be saved not because it is innovative but because it is a company that collects data. Can the company “achieve innovation” until its service becomes outlawed after one and a half years? By then, you may have to buy data from others at a high price.

데이터, 돈 주고 사올 건가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우버·디디추싱·그랩·올라. 이들의 공통점은 뭘까.
모빌리티(이동성)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지역별 라이드 헤일링(탈 것 호출) 최강자란 사실을 알 것이다. 우버는 북미·유럽, 디디추싱은 중국, 그랩은 동남아, 올라는 인도 최대의 ‘탈 것’ 호출기업이다.
두 번째는 모두 대주주 내지 최대 주주가 일본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끄는 ‘비전 펀드’란 사실이다. 10여년 전 처음 모빌리티 시장이 열릴 때만 해도 기업 간 경쟁이 치열했다. 3년 전쯤부터 지역별 강자의 윤곽이 가려졌다. 동남아에서 우버가 철수했고, 중국도 디디가 시장을 장악했다.
경쟁으로 인해 자연스럽게 권역이 나눠진 걸까. 업계에선 손 회장의 인위적인 재편으로 본다. 각 모빌리티 강자들에 투자하고 경영에 참여해 불필요한 경쟁을 줄였다. 지역별 지배적 사업자를 ‘간택’한 셈이다. 여기까지가 2017년의 상황인데, 더욱 ‘소름 돋는 빅 픽처’가 등장했다.
지난해 손 회장은 일본 최대 완성차 도요타와 손잡고 모빌리티 서비스 회사인 ‘모네 테크놀로지’를 설립했다. 그리고 올해 혼다·히노 등이 가세했다. 사실상 일본 자동차 연합이 결성된 것이다. 이제 큰 그림은 윤곽을 드러낸다.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플랫폼과 서비스, 하드웨어를 모두 장악하겠다는 의도다.
핵심은 데이터다. 자율주행, 인공지능(AI),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사용자 데이터가 모이면 돈이 될 것이란 확신이다. 전 세계를 아우르는 거대한 모빌리티의 ‘판’을 소프트뱅크가 만들고 있는 것이다.
타다는 혁신적인 적이 없었다. 혁신적이어서 살려둬야 한다는 게 아니라 그나마 데이터를 모으는 회사여서다. 1년 반 동안 혁신을 강구할 거라고? 그때쯤엔 비싼 남의 데이터를 돈 주고 사와야 할지도 모른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