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ilure to communicat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ilure to communicate (KOR)

On Sunday, Yoon Do-han,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ublic communication, claimed that Yoo Jae-soo, a former senior official at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FSC), South Gyeongsang Gov. Kim Kyung-soo, Youn Kun-young, director of State Affairs Planning and Monitoring Office, and Blue House administrator Chun Gyung-deuk have not created a chat room on Telegram Messenger. He also denied news reports that the four of them discussed high-level personnel affairs of the powerful commission. But Yoon’s explanation stopped way short of clarifying whether they really discussed such affairs — or whether they simply didn’t discuss them on Telegram.

If the latter is the case, Yoon’s remarks could be a sly attempt to dilute the essence of the controversy: unauthorized meddling by President Moon Jae-in’s aides in personnel affairs of a weighty financial institution. After Yoon came up with his explanation, the prosecution announced that it will investigate the suspicion.

Secretary Yoon denied the news reports that Yoo — the former FSC official at the center of the controversy — asked Youn and administrator Chun to plea for a suspension of probes by the Office of th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and that the solicitation was delivered to Baek Won-woo, a secretary for civil affairs in the office at the time. Despite the graveness of the issue, the revised guidelines for public releases from the prosecution forbids prosecutors from making public the results of their ongoing investigations.

Under such circumstances, Yoon behaves as a lawyer for those suspects and delivers their arguments to the press as if they are true. His act also serves as a Blue House guideline for the prosecution’s probe. We wonder if that was the very reason for the government to gag prosecutors through its recent prosecutorial reforms.

Yoon came up with another weird explanation. “An inspection by the Blue House requires consent from a suspect. But Yoo refused further probes, although he complied with our inspection in the beginning,” said Yoon. That means the presidential office had to stop inspecting Yoo for unknown reasons. The prosecution argued the very act constituted a dereliction of duty and abuse of power. Who would believe Yoon’s statement that even the mighty Blue House could not but stop inspecting Yoo because of his refusal?

What the public wants to hear is what really happened. We hope Yoon does not betray public expectations for transparency in this government.

JoongAng Ilbo, Dec. 17, Page 34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유재수 변호인인가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그제 기자들에게 ‘유재수씨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행정관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을 만든 적이 없고, 이들의 이 방에서 금융위원회 고위급 인사를 논의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금융위 고위직 인사를 의논하지 않았다는 것인지, 하기는 했지만 텔레그램 대화방을 통해서 한 것은 아니라는 것인지 모호한 설명이다. 후자라면 지엽적 사실의 진위 문제를 부각해 문재인 대통령 측근들의 부당한 인사 개입이라는 사건의 본질에 물타기를 하려는 ‘꼼수’로 볼 수 있다. 윤 수석 해명이 나온 뒤 검찰은 “네 사람이 금융위 인사에 개입한 흔적이 없는지는 최종 수사 결과가 나오면 알게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 수석은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국장이 윤 실장과 천 행정관에게 자신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 감찰을 중단시켜 달라는 청탁을 했고, 그 청탁이 백원우 민정비서관에게 전달됐다’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감찰 중단 경위는 현재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사안이다. 관련자들이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는데, 수사팀은 새 공보 규칙에 따라 내용을 공개하지 못한다. 이런 상황에서 윤 수석이 당사자의 일방적 주장을 마치 확인된 사실인 것처럼 언론에 전달하며 범법 혐의를 받는 사람들의 변호인 역할을 하고 있다. 청와대가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검찰 개혁’이라는 명분을 내세우며 검사들의 입에 재갈을 물린 이유가 바로 이런 일 때문이었느냐고 묻지 않을 수 없다.
윤 수석은 또 ‘감찰은 당사자의 동의가 있어야 가능한데 유재수씨는 처음 일부 사생활 감찰 조사에는 응했지만 더는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감찰 중단이 불가피했다는 뜻이다. 검찰 측은 “비위가 나왔는데도 감찰을 중단한 것은 직무유기이자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했다. 비위가 드러났지만 해당 공직자가 감찰에 불응해 청와대도 어쩔 수 없었다는 말을 과연 누가 곧이곧대로 믿겠는가.
지금 국민이 ‘국민소통수석’에게서 듣고 싶은 것은 범법자를 두둔하거나 대통령 측근의 잘못을 감싸는 주장이 아니라 청와대 참모들의 잘못을 팩트 그대로 솔직하게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려는 진정성 있는 설명이다. 그게 어렵다면 차라리 말을 아끼고 조용히 검찰 수사를 지켜보라. 새 정부의 깨끗하고 투명한 권력 운용에 대한 기대가 꺾여 상심한 국민에게 엉터리 해명을 듣는 고통까지 안겨서야 되겠는가.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