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ing with Trump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aling with Trump (KOR)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A reporter asked U.S. President Donald Trump whether it was his negotiation strategy to be inconsistent, as he had calle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n enemy one day and said they were in a good relationship next day. “Sorry! It’s the way I negotiate. It’s done very well for me over the years. It’s doing very well for the country.”

At a press conference at the G-7 summit in Biarritz, France, in August, Trump’s negotiation style was a controversial topic. When the reporter questioned him about a U.S.-China trade war driving the global economy into uncertainty, Trump snapped defensively.

Now the outcome of the Trump-style negotiation is out.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nnounced the first phase of their trade agreement on Dec. 13. It’s been 17 months since tariff bombs started to be dropped on each other in July 2018. A “political victory” is more important to Trump than a substantial agreement. To claim that he had kept the campaign promise to make America great again by beating China, he chose a “small deal.” He is busy gearing up for his re-election campaign.

He needs a trophy to hold high. It is the promise made by China to buy American agricultural products in large volumes. Trump claims that China will buy $50 billion worth of U.S. agricultural products, even while China remains silent. In return, tariffs on Chinese goods have been canceled or reduced, but Trump is not mentioning them and highlights agricultural exports only.

Trump seems to be vulnerable to the “endurance” of the other side. In May, Washington and Beijing almost reached an agreement, which reflected U.S. demands more faithfully. Washington refused Beijing’s request to retract tariffs, and it reportedly included a structural reform plan to change unfair economic practices in China. But the deal broke down due to resistance among hardliners in China. China endured. When it came back to the negotiation table, China gained a tariff withdrawal. Structural reform also was removed. There is analysis that China skillfully handled Trump.

During the three year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its counterparts have studied Trump’s negotiation style. They realized that Trump starts out by escalating tension with shocks and threats, but in the end, he has repeatedly concluded with very ordinary compromises. There have been many cases without much progress, such as with North Korea, Iran, Syria and Afghanistan. There exists a risk of misjudgment, which can lead to an irreversible situation. Unlike a trade deal, national security has a risk of unintended and uncontrollable development. As North Korea is preparing a “Christmas present,” I am worried that it might have picked up the wrong lesson from the U.S.-China trade negotiation.

JoongAng Ilbo, Dec. 17, Page 32

북한이 트럼프 협상스타일을 읽는다면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하루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적이라고 했다가 다음 날은 매우 좋은 관계라고 한다. 이렇게 왔다 갔다 하는 게 협상 전략이냐?”(기자) “유감스럽게도 그게 내 협상 방식이다. 지난 수년간 이 방식이 나에게는 매우 잘 들었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난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방식을 놓고 설전이 오갔다. 미·중 무역전쟁이 세계 경제를 불확실성으로 몰아넣고 있다는 기자의 비판적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방어적 태도로 쏘아붙였다.
트럼프식 협상의 결과물이 나왔다. 미ㆍ중이 13일 발표한 1단계 무역 합의다. 지난해 7월 관세 폭탄을 퍼붓기 시작한 지 17개월 만이다. 트럼프 협상 스타일이 고스란히 담겼다. 그에겐 실질적 합의보다 ‘정치적 승리’가 중요했다. 중국을 손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겠다는 대선 공약을 지켰다고 주장하기 위해 ‘스몰 딜’을 택했다. 내년 대통령 재선을 위해 갈 길이 바쁘기 때문이다.
높이 들어 올릴 수 있는 트로피가 필요했다.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을 대량으로 사주겠다는 약속이 그것이다. 트럼프는 500억 달러(약 58조원) 규모라 주장하고, 중국은 침묵하고 있다. 그 대가로 중국산 상품에 매기는 관세를 취소하거나 깎아줬는데, 언급을 자제하면서 농산물 수출만 부각하고 있다.
상대의 ‘버티기’에는 약한 모습을 보였다. 미ㆍ중은 지난 5월 합의 타결 직전까지 갔었다. 당시 합의안이 지금 것보다 미국 요구를 더 충실히 반영했다. 관세를 거둬달라는 중국 요청도 거절했고, 중국의 불공정한 경제 관행을 고치는 구조 개혁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 강경파 반발로 협상은 깨졌다. 중국은 버텼다. 다시 협상에 나왔을 때는 관세 철회를 얻어갔다. 구조 개혁은 삭제됐다. 중국이 트럼프를 능숙하게 다뤘다는 평가가 나온다.
집권 3년간 상대방들은 트럼프 협상 스타일을 학습했다. 처음엔 충격과 위협으로 긴장을 끌어올리지만, 결국엔 지극히 평범한 절충안으로 끝맺기를 반복한다는 걸 알게 됐다. 진전이 없는 경우도 있다. 북한과 이란,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등 사례는 많다. 여기엔 ‘오판’의 위험이 존재한다. 트럼프 협상 공식이 반복된다고 확신했다가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무역 협상과 달리 국가안보 분야는 사건이 의도하지 않게, 걷잡을 수 없이 번질 위험이 더 크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하고 있는 북한이 미ㆍ중 무역 협상에서 엉뚱한 교훈을 얻는 건 아닐지 걱정스럽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