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y faces a black swa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conomy faces a black swan (KOR)

The new coronavirus stemming from China is developing into a black swan, or an unexpected event with the potential of grave consequences. Although the impact on the Korean economy so far has been limited, Minister of Economy and Finance Hong Nam-ki said during an economy-related cabinet meeting that if the outbreak is not contained, it could act as a downside risk to the economy.

The market jitters are already evident. Sentiment for both consumers and companies could sour further.

The spread of new coronavirus has already outpaced the speed of the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SARS) outbreak in 2003. SARS and the 2015 epidemic,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hurt growth by 0.2 percent. Local and foreign institutions have turned more negative. The Bank of Korea estimated the new virus spread would damage the Chinese economy more than SARS. Some think the bruise on the global economy from the new virus outbreak would be three to four times bigger than 2003. China was expanding at the time, but the blow could be bigger as the economy has entered a slowing phase.

The Korean economy has become more dependent on China than in 2003. The fall in stock prices since the outbreak more than doubled the average decline in global markets. A rout in the Chinese market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 would shake the global market more.
The business and trade front is more worrisome. Companies have begun to shut down factories in China or send Korean staff home. The supply chain in China could be impaired, and Korea’s factory operation rate last year had already been the lowest since the financial crisis. The virus risk from China could hurt Korean manufacturing capacity.

Emergency actions are imperative. The government has expedited its budget for quarantine. But it has yet to come up with measures to aid companies and merchants hit by the virus challenge. Hong said the government will soon unveil measures to help exporters and lessen the damage on the services sector at home. It must devise mid- to long-term strategies to prevent chain corporate bankruptcies due to dwindled consumption and tourists. It must prevent unnecessary scares from rocking the economy, as well as profiteering during times of unrest. And the government must relax regulations to stimulate corporate activities as much as possible.

JoongAng Ilbo, Feb. 3, Page 30

신종 코로나 확산에 불안한 경제, 정부는 대책 있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블랙 스완'(예측 못한 거대 충격)이 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정부는 "아직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고 평가했지만, 주말을 지나며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불안이 확산하면서 전국의 소비 현장은 얼어붙었고, 기업 활동도 지장을 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의 중국 내 확산 속도와 규모는 이미 2003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넘어섰다. 이미 사스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문에 연간 경제성장률이 0.2%포인트 안팎으로 떨어진 경험을 한 우리로서는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 국내외 경제 기관들의 전망도 점점 비관적이 돼 가고 있다. 한국은행은 이번 사태가 중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사스보다 클 것으로 예상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로 인한 세계 경제 피해가 사스 때의 3~4배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하고 있다. 그나마 사스 때는 중국 경제가 확장기여서 신속한 회복이 가능했으나 둔화세에 접어든 지금 그런 기대도 힘들다는 시각도 나온다.
사스 때보다 중국 의존도가 훨씬 더 높아진 우리 경제가 받을 타격은 불문가지다. 실제로 신종 코로나로 인한 우리 증시의 하락 폭은 글로벌 증시의 두 배 이상일 정도로 금융시장이 불안하다. 더구나 오늘 춘절 연휴가 끝나고 개장하는 중국 증시가 급락하면 글로벌 금융시장이 덩달아 불안해질 가능성마저 크다.
무엇보다 걱정은 실물경제 악화다. 기업들은 중국 내 공장을 멈추거나 주재원을 귀국시키는 등 비상 상황이다. 중국에 크게 기대고 있는 글로벌 제조 부품 공급망 훼손마저 걱정해야 할 처지다. 가뜩이나 우리 제조업은 지난해 가동률이 외환위기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할 정도로 어려움에 부닥쳐 있다. '중국발 코로나 쇼크'로 공급망마저 흔들리면 우리 제조업은 더 큰 위기를 맞을 수 있다.
충격이 실물경제로 퍼지지 않도록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 정부는 방역 대응 예산 신속 집행과 목적 예비비 적극 활용 같은 대책을 밝혔으나 어려움에 부닥친 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이 체감하기엔 부족한 느낌이다. 최악의 상황을 상정한 중장기 시나리오를 짜서 사태에 대비하고, 소비 위축에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도산 사태에 휘말리지 않도록 정책금융 자금 지원을 늘려야 한다. 과도한 불안으로 경제가 필요 이상의 충격을 받는 일은 경계하면서도, 매점매석 등 혼란을 틈탄 불공정 행위는 적극적으로 단속해야 한다. 반기업 규제 정책도 시급히 손봐서 기업 활동을 지원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