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understanding of car safe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new understanding of car safety (KOR)

LEE DONG-HYEON
The author is the deputy editor of the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It’s amazing, but I feel too cautious. It’s better to drive myself.”

Mr. A, a CEO at a major company in his 50s, mentioned the Genesis GV80 over dinner. He was interested in new technologies and test-drove the GV80, as he was curious about its HDA2 system that automatically changes lanes.

However, when he used the function, it wasn’t very satisfying, as it only worked in certain conditions. I explained to him that the function was meant to only work in strictly defined conditions for safety reasons and that the conditions are based on the carmaker’s philosophy. But he wasn’t convinced.

A few weeks later, I recommended him to test-drive a Tesla Model 3 with an updated “Navigate on Autopilot” system. The semi-automatic driving system of the Tesla reaches the destination by changing lanes based on the navigation.

Based on an outstanding video-processing technology, the Tesla changes lanes automatically when the driver turns on the blinker. It halts while changing a lane if another vehicle approaches quickly. The technology is outstanding, but the philosophy prioritizes performance over safety.

When I asked him about the experience, he responded, “I was a bit anxious this time. It wasn’t frustrating, but I was nervous if it makes a mistake.”

The second round of the 2020 JoongAng Ilbo’s Car of the Year evaluation was held on Feb. 15. In the process of evaluating the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for the first time, a similar conversation was shared. The hardware of the mass-produced cars have little difference, but the operation in a similar condition depends on the philosophy of the carmaker.

It was not easy to determine if it’s better to operate boldly despite the risk of an accident or to be cautious. Judges contemplated on which aspect to give or take off points.

Technological advancement is dazzling. But it does not guarantee philosophy. As philosopher Michael Sandel said, it is hard to determine which is more just: saving multiple adults or one child. We need an agreement among humans no matter how advanced technology becomes.

인간의 합의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신기하긴 한데 너무 조심스러워. 그냥 직접 운전하는 게 낫겠더라고.”
50대 대기업 최고경영진 A씨는 최근 기자와의 저녁 자리에서 제네시스 GV80 얘기를 꺼냈다. 평소 신기술에 관심이 많은 A씨는 자동으로 차선을 변경하는 GV80의 ‘HDA2’(2세대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이 궁금하던 차에 직접 시승을 해봤다고 했다.
하지만 실제 기능을 사용해보니, 정해진 조건에서만 작동하는 탓에 기대만큼 만족스럽진 않았다고 했다. A씨에게 “안전사고에 대비해서 작동 조건을 까다롭게 만든 것이며 이 조건은 결국 제조사의 철학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쉽게 수긍하지 못했다.
몇 주 뒤 그에게 테슬라 시승을 권했다. 함께 시승한 차량은 테슬라의 ‘내비게이트 온 오토파일럿(NOA)’ 시스템이 업데이트된 ‘모델3’였다. 테슬라의 최신 반자율 시스템은 내비게이션 기반으로 알아서 차선을 바꾸며 목적지를 찾아간다.
테슬라는 뛰어난 영상처리기술을 바탕으로 깜빡이만 켜면 알아서 차선을 바꾼다. 빠른 속도로 다가오는 차량이 있으면 차선을 바꾸려다가 ‘멈칫’하기도 한다. 기술도 뛰어나지만 안전보다는 기능에 중점을 둔 철학이다. 더 과감하고 빠르다.
시승을 마친 뒤 만족스러웠는지 묻자 A씨는 이렇게 답했다. “이 기자. 이번엔 좀 불안하더라. 답답하진 않은데 행여나 실수할까 봐 가슴을 졸였어.”
지난 15일 ‘2020 중앙일보 올해의 차’ 2차 심사가 열렸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ADAS(운전자 보조 시스템)’ 평가를 하는 과정에서도 심사위원 사이에 비슷한 대화가 오갔다. 양산차의 하드웨어는 대동소이한데, 비슷한 조건에서 작동을 할지는 결국 제조사 철학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
만에 하나 사고가 나더라도 과감하게 작동하는 게 좋은 것인지, 만에 하나 사고에 대비해 조심스럽게 작동하는 게 맞는지 판단이 어려웠다. 심사위원들도 어느 쪽에 가점을 주고, 감점을 줄지 고민했다.
기술의 발달은 눈부시다. 하지만 철학까지 담보하진 않는다. 마이클 센델이 예로 들었던 것처럼 다수의 성인을 구하는 게 정의인지, 한 명의 어린이를 구하는 게 정의인지는 판단하기 어렵다. 아무리 기술이 발달해도 결국 인간의 합의가 필요한 이유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