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Inc. and the 3 low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Inc. and the 3 lows (KOR)

SOHN HAE-YONG
The author is a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In the late 1980s, the three lows — low oil price, low interest rate and the low (weak) Korean won — brought Korea its biggest economic boom in history. They have returned. But now, they bring agony rather than cheer.

Oil prices are their lowest in 18 years, and the Bank of Korea’s interest rate has hit all-time lows. The value of the currency continues to dive. Theoretically, they should be favorable for an economy heavily dependent on exports. When oil prices and interest rates are low, production costs go down and households have more spending power.

Decline of the won’s value will also reinforce the competitiveness of Korean products.

But an economic slump ignited by the Covid-19 outbreak completely ruined the rules. Today, the low oil price is weakening Middle Eastern oil producers and emerging economies living on petroleum, such as Brazil, Venezuela and Russia. This hurts Korea’s exports. If the decline in oil prices continues for long, it will lead to a reduction in consumption because of expectations for a decrease in prices, followed by production reduction and a growth plunge.

The impact of the interest rate cut is also not as significant as before. The market is already used to chronically low interest rates and liquidity surplus, and a cut has little real effect. In other words, low interest rates do not lead to investment and spending. The falling value of the won is only effective when the export market is thriving. Now, it encourages foreign capital to flee. Foreign investors are taking money out of stocks because of growing foreign exchange losses.

Of course, comparing today’s situation directly to the 1980s is unreasonable. If the three lows served as the “causes” for the boom in the 1980s, the three lows today are more of the outcomes of economic shocks. Ironically, it is more convincing to interpret the new three lows as the prelude to a recession. While the world is focusing on preventing Covid-19 from spreading, a more serious crisis could hit Korea Inc. once the panic is over.

The government needs to pay more attention to the corporate sector. At times of economic crisis, companies go bankrupt not because of the poor health but because of a temporary liquidity crunch. It should be prevented. Only then can the next opportunity for economic revival come. If companies fall like dominos, low growth, low prices and low investment would follow.

Fortunately at the second emergency economic meeting last month, President Moon Jae-in said that bankruptcies must be prevented. The government’s role as a reliable seawall to block the waves of crisis is desperately needed, he said.

80년대와 다른 코로나발 ‘3저 현상’ 손해용 경제에디터
1980년대 후반 단군 이래 최대 호황을 이끌었던 ‘3저(低) 현상’(저유가ㆍ저금리ㆍ원화 약세)이 다시 찾아왔지만, 환호성 대신 아우성만 커지고 있다.
현재 국제유가는 18년 만에 최저 수준이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사상 처음으로 0%대 시대를 열었으며, 원화가치는 하락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원론적으로는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에 호재여야 한다. 유가와 금리가 낮으면 기업의 생산 비용은 줄게 되고, 가계의 소비 여력은 커진다. 원화가치 하락으로 한국 제품은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게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촉발한 경기 침체가 이런 법칙을 완전히 헝클어트렸다. 지금 저유가는 중동 산유국과 브라질ㆍ베네수엘라ㆍ러시아 등 원유로 먹고사는 신흥국의 경제를 망가뜨린다. 우리의 수출이 타격을 받는다. 생산비용이 높은 미국 셰일오일 업체들의 부도에 따른 후폭풍도 우려된다. 유가 하락이 장기간 이어지면 물가 하락을 기대한 ‘소비 감소→생산 감소→성장률 하락’의 악순환에 빠질 수도 있다.
금리 인하의 ‘약발’도 예전만 못하다. 이미 시장은 만성적 저금리와 과잉 유동성에 길들여진 터라 체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저금리가 생산적인 투자ㆍ소비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얘기다. 원화가치 하락의 효과도 수출 시장이 어느 정도 받쳐줄 때의 얘기다. 오히려 지금은 외국인 자금 이탈을 부추긴다. 환차손 부담이 커진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증시에서 자금을 빼내고 있는 게 한 예다.
물론 80년대와 단순 비교는 무리다. 80년대 3저가 초호황을 이끌었던 ‘원인’으로 작용했다면, 지금의 3저는 경제 충격에서 발생한 ‘결과’적인 성격이 강해서다. 지금 나타나는 3저의 역설은 세계적인 수요 부진과 경제활력 상실을 알리는 불황의 ‘전주곡’으로 보는 것이 더 설득력 있다. 당장은 코로나 확산을 막는 데 급급하지만, 공포가 사라진 이후 더 큰 위기가 한국을 덮칠 것이라는 경고다.
이런 점에서 정부가 앞으로 신경 써야 할 경제 주체는 무엇보다 기업이다. 경제 위기 상황에서는 기초체력 때문이 아니라 일시적인 유동성 마비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이 벌어지곤 한다. 이를 막아야 한다. 그래야 일자리를 보존해 가계의 연쇄 부실화를 막고, 경제 회복을 위한 다음 기회를 노릴 수 있다. 자칫 기업들이 도미노처럼 무너지면 저성장ㆍ저물가ㆍ저투자라는 우울한 ‘신 3저’ 시대가 굳어진다.
다행히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지난달 2차 비상경제회의)고 했다. 문 대통령의 말처럼 “우리 기업에 들이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시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