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ing the reset button on polit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essing the reset button on politics (KOR)

PARK SHIN-HONG
The author is the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are all about Covid-19. The judgment of the administration or the opposition, and blame for economic failures, have been pushed out of the limelight by Covid-19. With face-to-face contact limited, an “air battle” has clear limits. A slip of the tongue or disclosure could happen at the end of the campaign, but it would be hard to change the flow of events.

The remaining variable is turnout. As many districts are contested, the turnout of supporters would determine the final results.

Another point of interest is the post-general elections era. Covid-19 is changing the entire world. Korea has stopped intensive social distancing, and whether you like it or not, all social aspects are subject to a completely different lifestyle. The spread of Covid-19 would lead to another B.C. and A.D. — “before Corona” and “after disease.” Some predict that 2020 will be the new A.D. 1.

But how about politics? Politicians desire success, to get special treatment or to abuse power and accumulate wealth. We’ve seen many candidates who claim to run for the interests of the people but change completely after they are elected.

The general election has revealed the shamelessness, short-sightedness and self-centeredness of both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rough the creation of their satellite parties to gain mor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eats, repeated nomination controversies and rude remarks. Can the 21st National Assembly hit the reset button?

Fortunately, Korean voters turn out to be world-class. They fought Covid-19 by refraining from panic-buying and voluntarily isolating themselves without forcible shutdown measures. People cook three meals a day for their children and shift their workplaces to avoid contact, yet the devoted and sacrificing citizens stay home in order not to harm the neighbors around them.

Society cannot be maintained with such a big discrepancy between the politicians and the voters. People have gone a step up, and so politics must change. The general election is today. Just as columnist Franklin Adams said, “Elections are won by men and women chiefly because most people vote against somebody rather than for somebody.”

In democracy, people vote not for the best but for the lesser evil. When every vote is counted, the world can change. It is about time to end their own league. Voters should cast their ballots if they do not want to be filled with regret four years later. Lay the political skepticism to rest for now and be determined as a conscious voter. Go to the polling station and press the reset button with your hand.

정치도 리셋 버튼 누를 때가 됐다 박신호 중앙선데이 정치 에디터
말 그대로 코로나 총선이다. 정권·야당 심판론과 경제 실정론도 코로나19에 밀려 설 땅이 마땅찮다. 대면 접촉이 제한된 현실에 공중전도 한계가 뚜렷하다. 말실수나 폭로전으로 막판 판세가 한 번쯤 요동칠 순 있겠지만 흐름을 바꾸긴 쉽지 않아 보인다. 남은 변수는 어느 쪽 지지자들이 더 많이 투표소로 향하느냐다. 여전히 수천 표 차이 격전지가 적잖아 결국 지지층 투표율에 따라 최종 승패가 갈릴 전망이다. 범여·범야권의 정당 투표가 어떤 비율로 나뉠지도 관전 포인트다.
또 하나의 관심사는 ‘총선 그 후’다. 무엇보다 코로나19로 세상이 바뀌고 있다. 가히 ‘올 리셋(All Reset)’ 수준이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대한민국이 일제히 멈춰섰고, 그러면서 사회 모든 분야가 좋든 싫든 전혀 다른 삶의 양태와 마주하게 됐다. 코로나19의 공습이 또 다른 BC(Before Corona)와 AD(After Disease)의 시대를 부른 셈이다. 2020년이 새로운 AD 1년이 될 것이란 예측이 설득력을 얻는 이유다.
하지만 정치권은 어떤가. 출세에 대한 욕구, 대접받고자 하는 인정 욕망, 갑이 되어 떵떵거리고 싶은 욕심, 거기에 권력을 이용해 부를 축적하려는 사욕까지. 국리민복을 위해 출마했다던 후보들이 정작 의원 배지를 단 뒤 표변하는 모습을 어디 한두 번 봐왔나. 이번 총선에서도 비례 위성정당 창당, 어김없이 반복된 사천 논란, 갑툭튀·막말 후보 공천 등 여야 모두의 치부·단견·이기심이 적나라하게 드러나지 않았나. 이런 현실 속에서 과연 21대 국회가 이전과는 다른, 새롭게 리셋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나.
다행인 건 이번에 한국 유권자들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판명 났다는 점이다. 그들은 사재기도 안 하고 강제적 봉쇄 없이도 자발적 자가격리를 통해 코로나19에 맞서 싸운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겨우내 자녀들 삼시세끼 집밥 챙겨주다 ‘확찐자’가 될지라도, 비대면 생활이 길어지면서 몸 또한 비대해질지라도, 함께 살아가는 이웃에 누가 되진 말자는 마음 하나로 슬기로운 집콕 생활을 몸소 실천하며 기꺼이 희생하고 헌신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정치권과 유권자의 간극이 이렇게 커서야 사회가 유지될 수 없다. 시민은 이미 한 단계 올라섰으니 정치가 변하는 길밖에 없다. 마침 나흘 뒤면 총선. 사전투표는 오늘도 가능하다. 칼럼니스트 프랭클린 아담스 말대로 선거는 누구를 뽑기 위해서가 아니라 누구를 뽑지 않기 위해 투표하는 행위다. 최선이 아닌 차악을 뽑으며 한 발짝씩 나아가는 게 민주주의 선거다. 그렇게 한 표 한 표 모이면 세상을 바꿀 수 있다.  이젠 그들만의 리그에 종지부를 찍을 때다. 또다시 4년 더 후회하지 않기 위해, 내 머리 위로 떨어지는 칼날을 붙잡는 절실함으로 투표에 임할 때다. 정치적 냉소주의는 잠시 접어두고 ‘슬기로운 투표 생활’을 위해 이렇게 함께 다짐할 때다. 가자, 투표장으로. 한국 정치의 리셋 버튼을 내 손으로 누르기 위해.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