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DLE dominates the charts with girl power

Home > Entertainment > K-pop

print dictionary print

(G)I-DLE dominates the charts with girl power

Girl group (G)I-DLE’s latest EP ’I Trust“ has performed well on local music streaming charts since it was release nearly one month ago. The group gained recognition and more fans after it participated in Mnet’s girl group competition program ’Queendom“ last year. [CUBE ENTERTAINMENT]

Girl group (G)I-DLE’s latest EP ’I Trust“ has performed well on local music streaming charts since it was release nearly one month ago. The group gained recognition and more fans after it participated in Mnet’s girl group competition program ’Queendom“ last year. [CUBE ENTERTAINMENT]

It’s been almost a month since its third EP “I Trust” was released, but the songs of girl group (G)I-DLE can be heard everywhere and continue to dominate local streaming charts.  

 
The music video for (G)I-DLE’s “Oh my god” on YouTube has over 80 million views as of Monday, and it looks like it will soon become the group’s third video with more than 100 million views.  
 
When the group debuted in May 2018, no industry insiders predicted its success. It wasn’t part of K-pop’s big three agencies - SM, JYP and YG - and it pushed forward with a “girl crush” concept that wasn’t popular with male fans. But now (G)I-DLE is one of the three most successful K-pop girl groups alongside Blackpink and ITZY, and experts say four reasons can explain its success.  
 
 
The popularity of girl crush
 
Up until the mid-2010s, the conventional way for girl groups to debut was to emphasize a pure, feminine look, as seen in successful groups like Girls’ Generation, Apink and Twice. But  after the mid-2010s, there was a  change in the industry as society called for female empowerment and gender sensitivity. Blackpink, which debuted in 2016, climbed to the top of the charts with its girl power message instead of a hyper-feminine look. Other groups like Mamamoo were brought into the limelight for its flamboyant performances and impressive vocal talents.  
 
“(G)I-DLE is like 2NE1 in the year 2020,” pop culture critic Kim Il-gyum said, referring to the successful YG Entertainment girl group that debuted in 2009 and disbanded in 2016. “If there is a difference here, it is that back then, the girl group’s strong personality and colors were a minority. Now they’ve become the majority.”
 
Instead of appealing to the opposite sex with its femininity, (G)I-DLE’s fan base appreciates the group’s smoky eye makeup and powerful performances. Even its group name contains a philosophy: The word “I” represents each of the six members, while “dle” is the Korean word to count plural words. Together, the word means “a group of six unique individuals.”  
 
Another interesting point is how the group’s songs transition into each other while telling a larger story. When looking at each of the group’s title tracks, “Latata” is about falling for a guy, then the song “Hann” moves onto finding out he cheated on you. “Uh-Oh” is about realizing that the boyfriend was worthless and dumping him and the song “Lion” from the hit 2019 Mnet competition show “Queendom” was about independence.  
 
The group’s latest “Oh my god” may seem like a return to being in a relationship, but the significant other is described as a she, as seen from the verses such as “Oh my god, she took me to the sky,” or “Oh my god, she showed me all the stars.”  
 
According to Choi Ji-na, a fan of the group leader Jeon So-yeon, the lyrics of (G)I-DLE are relatable because “it’s as if they’re speaking our stories.”
 
 
Alpha girls
 
The word “alpha girl” was first used in 2006 in Harvard Prof. Dan Kindlon’s book “Alpha Girls: Understanding the New American Girl and How She is Changing the World.” These girls were referred to as the up-and-coming elites who were highly competent and weren’t afraid to challenge themselves. As a higher percentage of female students receive high marks on their tests compared to their male peers, the concept of “alpha girls” was seen as the start of a new era.  
Above, group leader Soyeon, who has been praised for her talent and leadership, which industry insiders cite as key factors for the group’s growing popularity. [ILGAN SPORTS]

Above, group leader Soyeon, who has been praised for her talent and leadership, which industry insiders cite as key factors for the group’s growing popularity. [ILGAN SPORTS]

 
The group’s leader Soyeon is a classic example of an alpha girl. She is a versatile singer, rapper and dancer adept at writing lyrics and composing and arranging songs. All five tracks on the group’s recent EP were written by her. Before she joined (G)I-DLE, her potential was seen on the Mnet shows “Produce 101” and “Unpretty Rapstar 3.”
 
“Soyeon has secured an image that she is different and unique from the girl groups who are mass-produced at big agencies,” an insider said.  
 
 
A global sound
 
“(G)I-DLE uses Eastern European pop music to create a peerless ethnic sound,” Kim Jin-woo, a researcher at Gaon Chart said. “In their music videos they use a lot of black and objects like candles and veils to enhance their mystical and dreamlike quality.”  
 
The group’s unique approach stands out among other groups. Although Girls’ Generation was influenced by a northern European sound on its song “Genie,” European music is still relatively new in the local music industry.  
 
 
Colorful performances
 
Live performance by well-known “girl crush” girl groups have always been must-see events. (G)I-DLE has been recognized as skilled performers since its debut, but its high-quality shows became widely known when its final performance on “Queendom” went viral online.  
 
“The group’s success shows that society is changing,” Kim said. “In the future, more girl groups modeling themselves after (G)I-DLE will arrive.”
 
BY YOO SUNG-WOON, LEE JAE-LIM [lee.jaelim@joongang.co.kr]






칼군무·걸크러시…걸그룹 새 성공공식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기세가 뜨겁다.
 
세 번째 미니앨범의 타이틀곡 ‘Oh, my god’으로 컴백한 이들은 17일 KBS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MBC ‘쇼! 음악중심’(18일), SBS ‘인기가요’(19일)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지상파 3사의 음악프로그램을 석권했다. ‘Oh, my god’의 뮤직비디오는 20일 만에 조회 수가 7727만건에 달해 1억건을 목전에 두고 있다.
 
2018년 5월 (여자)아이들 데뷔 때만 해도, 이 정도 성공을 기대하는 이는 많지 않았다. 소속사가 SM·JYP·YG 등 대형기획사가 아니고, 남성 팬에게 인기를 끌기 어려운 걸크러시 계열이라는 점도 약점으로 꼽혔다. 또, 최단시간 1위 기록을 세운 YG의 블랙핑크나 JYP의 있지(ITZY) 사이에서 묻힐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도 적잖았다.
 
하지만 이제 가요계에서 (여자)아이들은 블랙핑크, 있지(ITZY)와 함께 걸그룹 시장을 3등분하는 하나의 축이다. 전문가들이 꼽는 (여자)아이들의 인기 비결은 크게 4가지다.
 
①걸크러시의 주류화=201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걸그룹의 데뷔공식은 청순·발랄한 이미지를 내세우는 것이었다. 소녀시대, 에이핑크, 트와이스 등이 그 성공 사례다. 그런데 2010년대 후반기부터 여성의 주체성이나 성인지 감수성을 강조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변화가 생겼다. 2016년 데뷔한 블랙핑크는 청순 발랄함보다는 당당한 걸크러시 느낌을 부각해 당시 최단시간 1위(14일) 기록을 세웠고, 마마무 등 실력을 바탕으로 한 걸그룹이 두각을 드러냈다.  
 
대중문화마케터 김일겸씨는 “(여자)아이들은 2020년대 2NE1과 비슷하다. 차이가 있다면 당시엔 걸크러시가 걸그룹 계에서 하나의 양념 정도의 장르였다면 지금은 메인메뉴가 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자)아이들은 이성에 어필하는 청순 발랄보다는 스모키한 화장이나 강렬한 퍼포먼스 등을 내세워 성공 가도를 달리는 중이다. 팀 명에도 이런 철학이 담겼다. 멤버 각각을 개인을 의미하는 ‘아이(I)’, 우리말로 복수를 의미하는 ‘들’을 붙였다. ‘여섯 명의 개성이 모인 팀’이란 의미다.
 
가사에도 이성에 대한 어필보다는 자아를 강조하는 경향이 짙다. 청순 발랄함으로 데뷔한 소녀시대의 초기 노래와 비교하면 차이는 명확하다.
 
“장난스런 너의 키스에 기분이 좋아 귀엽게 새침한 표정 지어도 어느 샌가 나는 숙녀처럼 내 입술은 사근사근 그대 이름 부르죠.” (소녀시대 ‘KISSING YOU’)
 
“눈부신 하늘에 시선을 가린 채 네 품 안에 안기네, 흐르는 음악에 정신을 뺏긴 채 그대로 빨려드네” ((여자)아이들 ‘Oh, my god’)
 
전소연의 팬이라는 최지나(28·대학원생)씨는 “(여자)아이들의 가사를 보면 여성이 직접 우리의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아 공감되고 좋다”고 말했다.
 
②전소연, 알파걸의 성장=‘알파걸’이라는 단어는 미국 하버드대 교수인 댄 킨들런이 2006년 낸 책  『새로운 여자의 탄생-알파걸』에서 처음 등장했다. 저돌적 도전정신을 지닌, 능력을 바탕으로 사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엘리트 여성을 가리킨다. 당시 한국에선 남학생보다 학업성적이 우수한 여중·고생이 집중 조명되며 알파걸 시대를 예견하는 목소리들이 나왔다.
(여자)아이들의 리더 전소연(22)은 이런 알파걸의 성장 버전으로 꼽힌다. 랩과 보컬, 댄스는 물론 작사·작곡·편곡이 가능한 만능돌이다. 실제로 (여자)아이들 노래의 작사·작곡에 랩과 안무에 참여하고 있다. 데뷔 전 ‘프로듀스 101’ 시즌1과 ‘언프리티 랩스타 3’에서 가능성을 선보였다.
 
한 기획사 관계자는 “전소연이라는 존재는 소속사에서 찍어내는 걸그룹과 다르다는 대중적 이미지를 확보했다”며 “외모나 예능감이 아니라 순전히 실력으로 정상으로 올라간 걸그룹이라는 인식이 강하다”고 평가했다. 능력을 강조하는 전소연이 10~20대 여성들에게 ‘워너비’처럼 인식되며 인기의 한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실제로 남성 팬덤보다 여성 팬덤이 더 강하다”라고 전했다.
 
③에스닉(Ethnic)=김진우 가온차트 수석연구원은 “(여자)아이들은 걸그룹 중 독특하게 동유럽 팝을 활용하며 독보적으로 에스닉(Ethnic)한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며 “뮤직비디오에서도 검은색과 촛불, 베일 등을 활용하며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고 말했다. 새로움을 찾는 대중에게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요소라는 설명이다. 과거 소녀시대가 ‘소원을 말해봐’ 등으로 북유럽 스타일의 음악을 선보였지만, 미국이나 일본 음악과 달리 유럽 스타일 음악은 여전히 한국 시장에선 생소한 편이다.
 
(여자)아이들은 멤버 여섯명 중 3명이 외국 출신이다. 슈화는 대만, 우기는 중국, 민니는 태국이다.
 
④화려한 퍼포먼스=걸크러시 계열 걸그룹은 화려한 군무나 무대로 시선을 압도한다. 과거 2NE1과 애프터스쿨, 포미닛 등이 그랬다. (여자)아이들은 역대 걸그룹 중 가장 완성도 높은 무대 연출력을 보인다는 평가다. 2018년 멜론 뮤직 어워드의 무대도 “시상식 무대로는 아깝다”는  호평을 받았다.
 
(여자)아이들의 팬이라는 이재중(39·회계사)씨는 “(여자)아이들의 뮤직비디오나 공연 무대는 한 편의 짧은 뮤지컬을 보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김진우 수석연구원은 “(여자)아이들의 성공은 달라진 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상징”이라며 “당분간 가요계에서는 이런 모델을 염두에 둔 걸그룹이 많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성운 기자  
 

More in K-pop

GOT7's Youngjae sits down with alleged bullying victim

Is this BTS's year for a Grammy Award nomination?

Red Velvet's Irene, Seulgi embroiled in power abuse allegations

Blackpink's ‘How You Like That’ racks up 600 million views

Online showcas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