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yongyang must return to talk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yongyang must return to talks (KOR)

North Korea is ratcheting up its hostile rhetoric again. Following an earlier warning to South Korea to stop allowing a group of North Korean defectors to dispatch balloons with propaganda leaflets across the border, Pyongyang threatened to shut down the inter-Korean cooperation office in Kaesong, an icon of exchanges so ardently promoted by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Less than five hours after the threat from Kim Yo-jong, sister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ur Ministry of Unification held an emergency briefing and announced a plan to legislate a ban on sending the balloons to the north. The Blue House said the leaflets only damage inter-Korean relations.
 
In a strange turn, however, Pyongyang is beefing up its offensive against Seoul. One of its propaganda outlets denounced President Moon Jae-in’s pitch for cooperation as a “far-fetched demand,” while another mouthpiece called his administration “the most ignorant and incapable South Korean government in history.” Such malicious attacks suggest a complicated strategy beyond its outrage over the propaganda sent by North Korean defectors.
 
Pyongyang’s threat to close the inter-Korean office stemmed from the excruciating pain it has suffered from international sanctions and the Covid-19 outbreak. North Korea’s trade with China has shrunk by 90 percent on-year and its foreign reserves must be nearly empty. But U.S. President Donald Trump’s administration has no room to pay heed to the country in the face of the pandemic and, more recently, a racial conflict triggered by the death of George Floyd.  
 
North Korea wants to overcome a regime crisis by solidifying national integration and breaking a diplomatic deadlock with the United States by drawing its attention. After the Central Military Commission of the Workers Party announced a plan to “reinforce our nuclear deterrence” last month, Pyongyang will likely float the idea of conducting additional ICBM tests and developing a 3,000-ton-class submarine capable of launching SLBMs. Our military must get ready for all possible provocations from across the border.
 
North Korea wants to find a breakthrough to get over an unprecedented security and economic crisis. But such a belligerent approach only backfires. The more provocations it makes, the tougher the international sanctions get. Besides, China will find it more difficult to help its ally amid deepening conflict with Uncle Sam.  
 
North Korea’s provocations will worsen Americans’ antipathy, which will help raise the possibility of Democratic candidate Joe Biden getting elected. Also, the North’s move will help discourage the Moon administration from accelerating inter-Korean exchanges. It is the time for the North to return to talks, not to provocations. 
 
 
 
기본소득 논의가 여야 포퓰리즘 경쟁이 되선 안 된다
 
기본소득 도입 논의가 대한민국을 집어삼킬 기세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은 어제(4일) "기본소득 문제를 근본적으로 검토할 시기"라며 관련 논의를 공식화했다. 전날 당 초선 모임에서 "빵 사먹을 돈이 없다면 (보수의 핵심 가치인) 자유가 있을 수 있겠느냐"며 논쟁에 불을 붙이자마자 일부 당내 우려에도 불구하고 속전속결로 통합당의 핵심 아젠다로 못을 박아버렸다. 원래 기본소득 논의에 적극적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은 관련 법안 마련에 나섰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한국형 기본소득 도입 방안을 집중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과거 보수야당은 일부 급진적 진보진영이나 여권 유력주자가 기본소득을 언급할 때마다 포퓰리즘이라며 반대의사를 분명히 해왔다. 그런데 청와대가 오히려 "아직 이르다"고 한발 빼는 와중에 현금 살포에 따른 재정 건전성 악화 문제를 비판하는 대신 기본소득 이슈를 먼저 화두에 올렸다.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데다 중장기적으론 인공지능(AI)이 몰고올 '직업의 종말' 시대를 대비한다는 측면도 있지만 당장 다음 대선에서 뒤집기 한판승이 절실한 통합당의 핵심 대선 전략이라고 봐야 한다. 지난 총선에서 돈의 위력을 확인한 만큼 이번 기본소득 논쟁이 미래를 위한 진지한 정책 경쟁이 아니라 '누가누가 더 주나' 식의 여야간 현금 퍼주기 경쟁으로 치닫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건 이런 이유다.  
 
실제로 여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직 지급이 채 끝나지도 않은 재난지원금을 2차, 심지어 3차까지 지급하자는 주장을 하며 기본소득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우리보다 앞서 기본소득을 연구하고 실험하기까지 했던 미국이나 유럽 일부 국가의 기본소득 논의는 여권 유력주자들의 묻지마 현금살포와는 거리가 멀다. 기존 복지제도의 비효율을 대체하는 수단으로서 각종 복지수당 대신 기본소득을 도입하자는 입장이다. 그런데 지금 우리는 여야를 막론하고 기존의 사회보장제도나 현금복지는 그대로 둔채 재난지원금처럼 현금을 주는 방식을 상정한 것이라 우려스럽다.  
 
다들 살기 어려운데 공짜돈 싫어할 사람은 없다. 문제는 재원조달 방법이다. 이미 올해 재정적자는 112조원에 달한다. 씀씀이는 커졌는데 거꾸로 세수는 18조원이나 구멍이 나게 생겼다. 재정이 화수분도 아닌데 너나없이 돈 쓸 궁리만 하고 정작 곳간을 어떻게 채우겠다는 진지한 논의는 없으니 아무리 좋은 명분을 내세워도 결국 기본소득 논의가 포퓰리즘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것이다.  
 
재정적자를 무한정 감수할 수 없는 만큼 증세없는 기본소득 도입은 불가능하다. 부자증세가 됐든 보편적 증세든 한국사회를 갈등의 소용돌이로 몰아넣을 의제들인 만큼  구체적인 재원 마련 방안과 함께 국민적 의견 수렴은 필수라는 점을 여든 야든 명심하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