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olitics of binary opposi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politics of binary opposition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ial 1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Good versus evil, and left versus right. Linguist Ferdinand de Saussure studied how language is formed through binary opposition. It takes evil to define good. The more intense the conflict between good and evil, the clearer meaning of each becomes. So it is different from dichotomy.
 
Binary opposition started from linguistics and moved onto cultural anthropology. Anthropologist Claude Lévi-Strauss argues that the human cultural structure is based on binary opposition. A notable example is the traffic signal. As meanings depend on contrast, the signal system cannot be made only with a red light.
 
As he pointed out, the roots of binary opposition are deep, as seen in myths such as the story of Dangun, the legendary founder and god-king of Gojoseon, the first Korean kingdom, near present-day Liaoning, Manchuria. Ungnyeo, or the bear woman, has a special significance because the tiger gave up becoming a human. The simple concept is deeply rooted in our conscience and has also become the basic structure of many movies and dramas.
 
Binary opposition is a useful tool for interpreting cultural structures, but it is losing influence today. The binary system of zero and one fails to properly address sexual or racial minorities. In other words, the deeply rooted binary opposition fails to amplify voices representing social minorities. Binary opposition is that powerful.
 
It is especially so in politics. When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 and the left and the right — engage in extreme confrontation, the middle ground disappears. There is a famous line from a movie, “I only beat up one.”
 
As North Korea releases statements condemning South Korea each day, the intensity is growing. Kim Yo-jong, a sister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the first vice director of the United Front Department of the Workers’ Party, said in a statement on June 13, “It is time to part with South Koreans.” In the perspective of binary confrontation, North Korea becomes a greater good as it defines the South as evil. No one would take North Korea’s statement as is, but it would help bring North Korea together internally. The Blue House, which started the politics of binary opposition by defining the previous administration as evil, announced that any dispatch of propaganda leaflets across the border will be punished. But it remains cautious on North Korea and did not issue any statement. Will the inter-Korean binary opposition structure break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truce agreement in 1953? The Blue House’s next move will be worth paying attention to.




이항대립의 정치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선(善)과 악(惡). 좌와 우. 언어학자 페르디낭 드 소쉬르는 언어는 대립하는 의미구조란 이항대립을 통해 형성된다고 봤다. 선을 정의하기 위해선 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선과 악은 대립할수록 각자의 의미가 뚜렷해진다. 그런 점에서 이분법과는 차이가 있다.  
 
언어학에서 시작된 이항대립은 문화인류학으로 건너갔다. 인류학자 클로드 레비스트로스는 인간의 문화 구조 바탕에 이항대립이 깔렸다고 주장했다. 신호등이 대표적이다. 그는 “의미는 대비에 의존한다. 신호등의 빨간불과 초록불은 각각 정지와 직진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빨간불만으론 신호체계를 만들 수 없다는 뜻이다.  
 
그의 지적처럼 이항대립의 뿌리는 깊다. 단군신화 등 신화 곳곳에 포진해 있다. 사람이 되기를 포기한 호랑이가 있었기에 웅녀(熊女)가 갖는 의미는 각별하다. 단순하면서도 의식 깊은 곳에 뿌리를 내린 탓에 이항대립은 숱한 영화와 드라마의 뼈대가 됐다. 최근 종영한 부부의 세계 속 여다경-지선우가 대표적이다.  
 
이항대립은 문화 구조를 해석하는 데 있어 유용한 도구지만 최근 힘을 잃고 있다. 0과 1이란 이항(binary)에 낀 동성애자나 소수인종 등 사회적 약자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해서다. 이를 뒤집으면 의식 구조의 깊은 곳에 똬리를 튼 이항대립 때문에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는 목소리가 증폭되지 못하고 있다는 설명이 가능하다. 그만큼 이항대립은 힘이 세다.  
 
특히 정치의 영역에선 더욱 그렇다. 여야, 좌우의 극한 대립이 이어지면 중간지대는 사라진다. “한 놈만 팬다”는 영화 대사는 이런 배경에서 나왔다.  
 
북한이 매일 남한을 상대로 비난 성명을 내고 있다.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13일 담화에서 “확실하게 남조선 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 듯하다”고 말했다. 이항대립 관점에서 보면 남한을 악으로 규정하면 할수록 북한은 선이 된다. 북한의 성명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이는 없겠지만 적어도 북한 내부 결속력은 높일 수 있다. 이전 정권을 적폐로 규정하면서 ‘이항대립의 정치’를 시작한 청와대는 삐라 살포 행위를 엄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북한에 대해선 “별도 입장을 내지 않겠다”며 조심스럽다. 1953년 정전협정 이후 계속된 남-북 이항대립 구조가 이번에 깨질까. 청와대의 다음 수에 관심이 쏠린다.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