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 the WTO surviv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n the WTO survive?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ial 1 team reporterof the JoongAng Ilbo.


In March 2000, former U.S. President Bill Clinton approved China’s entry into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WTO) in a speech at the School of Advanced International Studies at Johns Hopkins University. If China joined the WTO, it would import more American products and will also import economic freedom, he said. Thanks to Washington’s backing, China joined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the following year.

But Clinton’s prediction was wrong. China became the factory of the world by using benefits granted by the WTO to developing countries, but the U.S. trade deficit with China continued to rise. America’s miscalculation led to China’s growth.

China didn’t import the ideology of economic freedom, either. Since then, Chinese counterfeits of all kinds, from luxury goods to Lego blocks, are sold all over the world.

Many analysts say that the U.S.-China trade war that intensified in 2018 was caused by the WTO system. The Wall Street Journal wrote in July 2018 that the seed of the U.S.-China trade war was planted when China joined the WTO in 2001. While the United States demanded protection of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nd prevention of snatching technologies from foreign companies, China has not accepted it.

Meanwhile, seven candidates are running to be the next secretary general of the WTO, including Korea’s Trade Minister Yoo Myung-hee. Many expected the election to be a contest between Korea and Africa. But after a British candidate joined the race, it became hard to predict the outcome. The Japanese government announced it will be cognizant in the selection process for the WTO secretary general, sparking a power contest between Korea and Japan.

All candidates pledge for WTO reforms, but it will be hard for the next secretary general to avoid an ordeal. The Appellate Body of the WTO, a key unit within the organization, has been inoperable since December 2019. The Appellate Body is supposed to have seven members, but currently, there is only one Chinese member remaining in the board. Three members are required to form a division to rule on trade dispute, but it can hardly be done.

The United States has been rejecting the process of appointing members to the Appellate Body citing procedural flaws since May 2016. The background for rejection is to check China. The grand principle of guaranteeing the free movement of goods has broken, and we are in the age of “rules of the jungle.” Can the WTO survive?


WTO
강기헌 산업1팀 기자


“중국이 WTO에 가입하면 미국 상품을 더 많이 수입할 것이고, 나아가 민주주의의 숭고한 가치인 경제적 자유도 수입하게 될 것이다.” 2000년 3월,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연설에서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이렇게 공식화했다.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후원 덕분에 이듬해 중국은 WTO에 입성했다.

하지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예측은 틀렸다. 중국은 WTO가 보장하는 개발도상국 혜택을 활용하면서 ‘세계의 공장’으로 우뚝 섰지만, 미국의 대 중국 무역적자는 꾸준히 늘었다. 미국의 오판이 중국을 키운 셈이다. 여기에 더해 중국은 경제적 자유란 이름의 이데올로기를 끝내 수입하지 않았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각종 명품은 물론이고 레고까지 중국산 짝퉁 상품이 세계 곳곳에서 팔리고 있다.

지난 2018년 본격화된 미-중 무역 전쟁도 WTO 체제를 원인으로 지목하는 분석이 적지 않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018년 7월 “미-중 무역 전쟁의 씨앗은 2001년 중국의 WTO 가입 때 뿌려졌다”고 분석했다. 미국은 지식재산권 보호와 해외 기업의 기술 탈취 방지를 요구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WTO 차기 사무총장에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등 8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당초 한국과 아프리카 후보의 대결로 치러질 것이란 예상이 많았으나 후보 접수 마감을 앞두고 영국도 후보를 내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들어졌다. 일본 정부가 “WTO 사무총장 선출 과정에 제대로 관여하겠다”고 밝히면서 한-일 힘겨루기 양상도 보인다.

모든 후보가 WTO 개혁을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차기 사무총장은 가시밭길을 피하기 어려울 것 같다. WTO 핵심조직인 상소 기구가 지난해 12월부터 작동불능 상태에 빠졌기 때문이다. WTO 상소 기구 위원은 정원 7명이지만 현재는 중국출신 위원 단 한 명만 남았다. 무역 분쟁에 대한 최종 결정을 맡은 상소재판부를 꾸리기 위해선 위원 3명이 필요한데 이마저도 어려운 상황이다.

미국은 절차상 하자 등을 이유로 2016년 5월부터 상소 기구 위원 선임절차를 거부하고 있다. 이면엔 중국 견제 심리가 깔렸다는 분석이다. 상품의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한 대원칙이 깨지고 ‘정글의 법칙’ 시대가 열렸다. WTO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More in Bilingual News

Heyday of democratization (KOR)

The plot thickens (KOR)

Where the justice minister stands (KOR)

No age is too old for a challenge (KOR)

Profound meaning of “diplomatic”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