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 Ji-hye gives her 18-year career an 'A' grade

Home > Entertainment > Television

print dictionary print

Seo Ji-hye gives her 18-year career an 'A' grade

Actor Seo Ji-hye [CULTURE DEPOT]

Actor Seo Ji-hye [CULTURE DEPOT]

 
Actor Seo Ji-hye had a seriously productive first half of the year, successively featuring in two drama series — the hit tvN series “Crash Landing on You” and the MBC series “Dinner Mate.” 
 
In “Crash Landing on You,” Seo portrays the rich fiancée of Jeong Hyeok (played by Hyun Bin) in North Korea who falls in love with a runaway entrepreneur Koo Seung-jun (played by Kim Jung-hyun). 
 
In “Dinner Mate,” she portrays Do-hee, someone who doesn’t believe in love anymore and instead opts to find a dinner companion to talk to on a random chatroom. But she rediscovers the feeling of love through Hae-kyung (played by Song Seung-heon).  
 
In particular, her depiction of Seo Dan in “Crash” and her character's heartbreaking romance with Koo earned more praise from viewers than did the main couple played by star actors Son Ye-jin and Hyun Bin.     
  
After filming “Crash Landing on You” for over six months, it would seem normal to take a break, but Seo couldn't pass up the opportunity to portray Do-hee in "Dinner Mate," a character worlds apart from Seo Dan.  
 
Her contrasting characters in the two series allowed her to show viewers exactly what she could do and was a testament to her 18 years of acting experience.    
 
“It’s a relief that it's all over with,” the actor admitted in an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I began filming for ‘Dinner Mate’ right after ‘Crash’ ended, so it has been a long year for me. It was physically exhausting to feature in two series in a row. But I feel like I had the most fruitful year.”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of the interview.  
 
Have you noticed an increase in your popularity after “Crash Landing on You”?
Due to our current pandemic situation, I felt a lot of it online. The comments and messages sent to my personal social media account are written in English and other languages. That’s when I realized how popular the series was. There were lots of fun posts too. I saw [on Instagram] that a lot of female [fans] style themselves similarly to Seo Dan. It’s fun and interesting, and I like it.  
 
Why did you decide to appear in “Dinner Mate”?
Someone suggested I look into the role near the end of ‘Crash.’ I looked at the script when I was a little distracted and was hesitant at first because the tone [of acting] was different than what I used to do. I was doubtful about whether or not I could do it right. I was half-worried, half-excited [for the role]. Until then, I used to play chic characters, but Do-hee was someone whose energy was never ending. So it was very awkward at first. I kept asking the director ‘Is this right?’ Is it okay?’ As I adjusted to Do-hee, I became even more energetic. It was fun.
 
Despite your worries, your performance didn’t feel awkward at all.  
I think Do-hee is closer to what I’m really like [more so than Seo Dan], but Seo Dan also has some sides that I have too. When I told my friends about Do-hee, they said that they were relieved to not have to see anymore of the sorrowful acting I had to portray in "Crash" that made them cringe. I told them I’m finally going to show off my hidden craziness that I’ve kept stored up inside me. I like both characters but I think I became a little more cheerful after portraying someone who is super bright.  
 
Actor Seo Ji-hye featured as Do-hee in the MBC drama series "Dinner Mate." Bright and spirited, Do-hee is a role that Seo rarely portrayed in her 18 years of acting, which was the main reason that she was drawn to it. [MBC]

Actor Seo Ji-hye featured as Do-hee in the MBC drama series "Dinner Mate." Bright and spirited, Do-hee is a role that Seo rarely portrayed in her 18 years of acting, which was the main reason that she was drawn to it. [MBC]

 
You also changed your hairstyle for the role. 
Before, I usually didn’t have bangs while I was acting. For this series, I wanted to give off a different aura and wanted to look more approachable, so I boldly cut my bangs. First, like Do-hee, it was unsettling. It took awhile to get used to, but I’m satisfied. To be honest, [for my next role] I want to try cutting my hair really short. I don’t have any problem with cutting my hair.
 
How was it working with Song Seung-heon [who portrayed your love interest in "Dinner Mate"]?
I first thought he would be quiet and polite. But he’s really playful and jokes around a lot. He has a bright aura. He’s really charismatic and makes people feel comfortable.  
 
Did you have any worries about changing your image?
I did want to show a new side of myself. [As I’ve said before], a lot of my roles gave off a similar tone, and that’s when ‘Dinner Mate’ was handed to me. Whenever I select a role, I usually base my decision off of whether or not I can show a different part of myself that I haven’t engaged with before.  
 
Kim Jung-hyun had a cameo in 'Dinner Mate,' Can you tell us more about working with him again?
Due to how our character’s relationship ended in ‘Crash,’ I somehow wanted to patch things up so I asked him to feature in ‘Dinner Mate.’ I was sad because in ‘Crash’ our characters really didn’t get to date. He almost immediately obliged. The backstory for 'Dinner Mate' was that he and I were a couple for around three years, and I was already so comfortable around him to the point that I thought it would have been awkward to have anyone else play the role.
 
What do you think about the notion of having a “Dinner Mate”?
I think this idea surfaced because everyone became so busy and people started to eat and drink alone. I have also experienced that. But you miss having someone to eat with. I don’t think it’s such a bad idea to have a mate or a group of mates whose perspectives and appetites match yours when dining out. 
 
[In the story] you made plans with someone without revealing your identity.  
I think it can be more comfortable to be with someone who doesn’t know you that well. Since we’re just dining together, it’s easy to confide in that person. You know, there are moments when you can be more honest with someone who doesn’t know you.  
 
How do you usually resolve your loneliness?
When I was younger, I used to think that I have to pull myself out of that depth of loneliness and I would call up my friends. But now, I actually enjoy being by myself. I used to [be afraid] of watching a movie alone or shopping alone, but once I let go of that fear and did it, it felt so good. I can concentrate more on myself and through that, get to know me better. After I started to enjoy being myself, I found myself sometimes even missing that alone time [when I’m with other people].
 
Does it feel like it’s been 18 years since your debut?
More than 80 percent of the crew that I work with are younger than me. When younger staff refer to me as ‘ma,am’ I suddenly feel the age gap. I still think that I’m carefree. I want to live without formalities. I think of the staff as companions and co-workers who are creating this work together instead of those who are under me. I don’t really feel the generation gap. But when they’re suddenly very polite to me I do feel it.  
 
Did you ever have a slump in your career?
In my mid to late 20s, I had a hard time. I was confused whether or not this career was right for me and if was going in the right direction. But when I thought of acting as something that I was committed and loved rather than just trying to become popular, it felt right again. [From that point on] my course changed to improving my performance.  
 
How did you reach that turning point?
I think the pressure came from entering this business without knowing anything about it. I wanted to take a break, and I rested for a year. I went to school and spent time just living an ordinary life. That time was really important to me. I think I would have quit acting if I didn’t rest then. I think I just needed some time. I just spent time with my friends and concentrated on my school performance.
 
What do you think is the driving force behind your endurance in the business?
I have good stamina. I’m the type of person who gets more energy as I move around and act on the set. That’s the motor behind my career. If I just rest at home, I get all fidgety. Acting is what vitalizes me.  
 
Are there any other genres that you want to try out?
I want to try action films or the kind of dark characters who might belong in the underworld. There are so many other kinds of roles that I want to take on. I think I managed to show different sides of myself through ‘Dinner Mate,’ so I’m satisfied with that. It’s a line of work that got rid of my fear [of portraying a different image]. If I’m to evaluate my performance, I’d like to give it a high score, like 90 out of 100.  
 
BY HWANG SO-YOUNG   [lee.jaelim@joongang.co.kr]  
 
 
서지혜 ”'사랑의 불시착' 해외 인기 SNS 통해 실감”
배우 서지혜(35)가 '소지혜'란 수식어를 얻었다. tvN 드라마의 시청률 역사를 쓴 '사랑의 불시착' 서단에 이어 MBC 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까지 완주했다. 특히 '저녁 같이 드실래요?'를 통해 '미니시리즈 1번 여자 주인공' 자리를 꿰찼다. 데뷔 18년 차에 빛나는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했고,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는 계기를 마련하며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주목하게 만들었다.    
6개월 넘게 한 작품에 매달리다 보면 쉬고 싶기 마련. 그러나 서지혜는 '사랑의 불시착' 내유외강 서단 역할도,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속 통통 튀는 비타민 도희 역할도 놓칠 수 없었다. 극과 극의 매력을 지닌 캐릭터였기 때문. 서지혜는 "끝나서 시원하다. '사랑의 불시착' 끝나고 곧바로 촬영을 시작해서 내겐 긴 시간이었다. 1년 동안 두 작품을 연달아하니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하지만 굉장히 알차게 보낸 느낌"이라고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사랑의 불시착' 이후 해외 팬이 많이 늘지 않았나.    
"시국이 이렇다 보니 온라인상으로 느끼고 있다. 개인 SNS나 쪽지, 댓글에 영어나 다른 나라의 언어가 쓰여 있다. 그걸 보면서 '사랑의 불시착'의 인기가 높다는 걸 실감한다. 게시물 역시 재밌는 게 많다. 여성분들이 스타일링할 때 서단과 똑같이 하고 찍은 사진을 올리더라. 재밌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한데 기분이 좋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의 출연 계기는.    
"'사랑의 불시착' 끝무렵에 출연 제안을 받았다. 정신없이 대본을 읽었다. 지금까지 했던 연기톤과 달라 고민을 많이 했다. '잘 해낼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설렘 반, 걱정 반으로 시작했다. 그간 시크한 캐릭터를 주로 연기했다. 그런데 도희는 하늘 끝까지 텐션이 올라가는 아이라 처음엔 굉장히 어색했다. 하면서도 감독님께 '맞아요? 괜찮아요?'를 계속 물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적응이 됐다. 오히려 내가 더하게 되더라. 재밌게 한 것 같다."  
 
-이질감이 안 느껴졌다.    
"실제로 내면엔 도희의 모습이 좀 더 있지만 서단도 내가 가지고 있는 모습 중 하나다. 지인들은 도희 캐릭터를 한다고 했더니 '이젠 손발이 안 오그라드는 연기를 볼 수 있겠다'고 좋아하더라. 내 안에 있는 은근한 똘기를 이제야 보여준다고 했다. 서단도 좋고 도희도 좋은데 하이텐션의 모습을 극대화시켜서 연기를 하다 보니 좀 더 밝아진 것 같다."
 
-미니시리즈 주인공 자리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나.    
"극을 끌어가야 한다는 것만으로도 부담감이 있는데 그간 보여준 모습이 아닌 새로운 모습이다 보니 해낼 수 있을까에 대한 부담이 컸다. 하지만 작품은 내가 혼자 이끌어가는 건 아니지 않나. 다 같이 모여서 합심해서 만드는 것이니 부담감을 내려놨다. 다만 내가 풀어내야 할 숙제들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줬다.
"활동하면서 대부분 앞머리가 없었다. 아무래도 좀 다른 느낌을 보여주고 싶기도 하고 좀 더 편안하게 보일 수 있는 스타일링을 해보고 싶어 과감하게 잘랐다. 처음엔 어색했다. 앞머리가 거슬렸다.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렸지만 만족한다. 마음 같아선 다음에 쇼트커트도 해보고 싶다. 머리를 짧게 자르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다."  
 
-송승헌과의 호흡은 어땠나.  
"처음 만났을 땐 점잖고 예의 바르고 조용할 줄 알았다. 그런데 장난기도 많고 아재 개그도 잘하더라. 밝은 기운을 가지고 있다.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주는 매력이 있는 사람이다."  
 
 
-평소 이미지 변신에 대한 고민이 있었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동안 작품 활동하면서 비슷한 느낌들의 작품이 많았다. 그러던 중 다른 느낌의 캐릭터 제안이 들어와서 신선하게 느껴졌다. 좀 다른 모습으로 연기했으면 좋겠다 싶을 때쯤 이 작품이 들어와서 선택한 것이다. 매번 작품을 선택할 때 어떻게 하면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중점을 두는 편이다."
 
평소 온라인 콘텐트를 자주 보나.    
"솔직히 드라마 이전엔 낯섦이 있었다. 드라마를 하면서 살펴보니 활성화가 많이 되어 있더라. 많은 콘텐트가 있었다. 신선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먹방부터 브이로그까지 시간 날 때마다 보고 있다. 모르던 세계라 새로운 영감을 주는 것 같다."  
 
-개인 채널에 대한 욕심은 없나.    
"보통 일이 아니다더라. 아직은 그런 생각이 없다.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나중엔 터질 것 같다. 지금은 연기만 해야겠다."  
 
-김정현이라는 든든한 지원군이 있었다.    
"'사랑의 불시착'에 대한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뭔가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내가 먼저 '저녁 같이 드실래요?' 특별 출연을 제안했다. 전작에 데이트하는 장면이 없었던 터라 제안했는데 흔쾌히 승낙을 해줬다. 극의 설정이 3년 정도 만난 연인 사이였는데 다른 배우가 했으면 어색함이 있을 수 있겠다 싶을 정도로 편안하게 촬영했다."    
 
-실제로 디너 메이트가 있다면.    
"혼밥과 혼술이 유행하게 된 게 서로 바쁘다 보니 그렇게 된 것 같다. 나 역시 혼자 밥을 먹거나 술을 먹거나 한 적이 있다. 그런데 누군가와 밥을 먹는 게 그리울 수 있지 않나. 마음이 맞는 사람, 입맛이 맞는 사람들이 모여 저녁을 먹는 건 그리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서로의 온정을 느낄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 싶다."  
 
-서로의 정체를 밝히지 않고 오픈 톡으로 약속을 잡았다.    
"나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기에 느끼는 편안함 때문에 가능한 것 같다. 서로가 정체를 밝히지 않고 밥만 먹는 사이니 고민거리를 잘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날 모르는 누군가에게 솔직해질 수 있는 포인트가 있지 않나."  
 
-평소 외로움은 어떻게 해소하나.    
"예전엔 외로움에 사무쳐서 이걸 어떻게든 극복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친구들에게 연락하곤 했다. 지금은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고 있다. 혼자 영화 보거나 쇼핑하는 걸 하지 못했는데 '에라이 모르겠다'라고 생각하고 해 봤더니 너무 좋더라. 오히려 집중할 수 있고 그걸 통해서 나를 볼 수 있어 좋았다.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기 시작해서 가끔은 나 혼자 있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극 중 옛 남자친구들의 나쁜 사례가 등장한다.  
"나 역시 연애를 하면서 차여 본 적도 있고 찬 적도 있다. 전 남자친구한테 전화가 한 번쯤 온 적 있고 해 본 경험들이 있지 않나. 누구나 연애가 비슷하구나, 특별한 것보다 평범하게 사랑하는 게 일상이란 생각이 들었다. 연애에 대한 특별함보다 같이, 함께 갈 수 있는 그런 연애가 좋은 것 같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를 하면서 그런 시점에 좀 더 주목하게 됐다."
 
-배우란 직업이 평범한 사랑과 거리가 있지 않나.  
"그건 편견인 것 같다. 다만 예전엔 연인에게 나의 예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결혼한 친구들의 얘길 들어보면 나의 모든 걸 이해할 수 있는 편한 사람이 최고라고 하더라. 지금은 내가 브라운관에서 보여주는 예쁜 모습 말고 집에 혼자 있는 모습도 사랑해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을 만나고 싶다."  
 
-'도도함'과 '차도녀'에 '러블리'란 수식어도 얻었다.    
"본래 러블리한 성향이 아니다. 평상시 성격도 씩씩하다. 도희를 러블리하게 보여주려고 한 적이 없는데 러블리하게 보였다면 어느 정도 성공한 거라고 생각한다. 다행이다 싶다."
 
-극 중 먹방이 많았다. 체중 관리에 부담되지 않았나.    
"제목부터 '저같드' 아닌가. 저녁 메이트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주로 저녁이나 새벽에 먹는 신이 많았다. 심지어 새벽 3~4시에 짜장면을 먹었다. 촬영 때문에 마음껏 먹을 수 있어 좋았지만 평소 잘 붓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관리 아닌 관리를 했다. 가장 맛있던 음식은 삼겹살이었다."  
 
-데뷔 18년 차인 것을 체감하나.    
"스태프들의 80% 이상이 (나보다) 어리다. 어린 친구들이 내 나이를 몰랐다가 알고 나면 '선배님'이라고 부르더라. 그때 갭 차이가 확 느껴진다. 아직까지 난 철이 없다고 생각한다. 격식 없이 젊게 살고 싶기도 하다. 같이 일하는 친구들이 내 밑에 있는 게 아니라 함께하는 동료란 생각이 드니 갭 차이를 못 느끼고 일한다. 그러다 그들이 날 깍듯하게 대할 때 그 부분이 체감된다."  
 
-지난 시간 되돌아보니 어떤 생각이 드나.  
"데뷔할 때 연기의 '연'자도 모르고 시작했다. 패기와 열정으로 무작정 달려왔다. 그런데 그때는 그럴 수밖에 없는 시기였던 것 같다. 지금도 연기에 대해 잘 모르고 힘들지만 스스로 만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연기에 대한 욕심은 더 커졌고 잘하고 싶다. 책임감도 더 크다. 달라지지 않은 건 여전히 연기가 재밌다는 것이다."  
 
 
-슬럼프도 있었나.  
"20대 중후반쯤 굉장히 힘들었다. '내가 과연 이 직업과 적성이 맞는가' '내가 잘 가고 있는 것인가' '연기를 제대로 하고 있는 것인가' 그런 지점이 부딪칠 때가 있었다. 대단한 인기를 얻으려고 연기를 시작한 게 아니라 재밌어서 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되새기며 마음을 좀 놓기 시작했다. 연기를 잘하는 걸 목표에 두고 달려보자고 결심했다. 연기를 바라보는 시각이 변했다."  
 
-터닝 포인트는 무엇이었나.  
"어느 순간 아무것도 모르고 연예계에 온 것에 대한 중압감이 터져버린 것 같다. 쉬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1년 정도 쉬었다. 학교 다니면서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조금씩 마음을 잡아갔다. 그때 안 쉬었으면 연기를 그만뒀을 것 같다. 그때의 나에겐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다. 그 시간이 정말 소중하다. 친구들이랑 아무 생각 없이 놀고 학교 공연에 집중했던 시기다."
 
-쉼 없이 달릴 수 있는 원동력은.    
"체력이 좋은 것 같다. 힘들지만 현장에 가서 움직이고 연기하면 에너지를 받는 스타일이다. 움직이면 움직일수록 생기가 생긴다. 그게 꾸준하게 일할 수 있는 원동력이다. 집에서 쉬면 몸이 근질근질거린다. 일하는 게 제일 재밌다."    
 
-예능 욕심은 없나.    
"특별하게 할 수 있는 거나 보여줄 게 없는 것 같다. 아직까지는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예능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 무언가를 보여줘야 한다는 강박이 있는 것 같다. 아무래도 본업이 연기라 연기에 대한 것들이 포커스로 맞춰져 있는 것 같다. 언젠가 마음의 문이 열리면 해보겠다.(웃음)"  
 
-도전해보고 장르가 있나.    
"액션이나 팜므파탈 역할을 소화해보고 싶다. 어두운 지하세계에 있는 다크한 캐릭터 말이다. 그 외에도 너무 많은데 일단은 어떤 역할이든 다 할 의향이 있다. '저같드'를 통해 다음에 나의 모습을 좀 더 많이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려움을 날려준 작품이다. 점수로 치면 90점 정도 주고 싶다."
 
황소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