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Big Hit Entertainment reports record first-half profit

Home > Business > Industr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Big Hit Entertainment reports record first-half profit

Bang Si-hyuk, chairman and CEO of Big Hit Entertainment, speaks at an online session. [BIG HIT ENTERTAINMENT]

Bang Si-hyuk, chairman and CEO of Big Hit Entertainment, speaks at an online session. [BIG HIT ENTERTAINMENT]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의장 겸 CEO가 온라인 발표를 하고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Big Hit Entertainment reports record first-half profit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상반기 역대 최고 실적 기록
 
 
 
Korea JoongAng Daily 4면 기사
Friday, August 13, 2020
 
 
 
Big Hit Entertainment, which represent BTS, reported a record first half despite the pandemic resulting in a cutback of concert schedules.
 
represent: 대표하다
first half: 상반기
cutback: 감축, 삭감
 
BTS를 대표하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콘서트 일정 축소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The solid performance suggests that the initial public offering is still on track and could happen this year.
 
solid performance: 견조한 실적
initial public offering: IPO. 상장을 위한 기업 공개
on track: 제대로 궤도에 올라,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
 
이처럼 견조한 실적은 기업공개가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 안에 기업공개가 이뤄질 것이라는 의미로 볼 수 있다.
 
 
 
According to preliminary results Thursday, the company reported an operating profit of 49.7 billion won ($42 million) during the Jan.-June period this year which is the highest in any first half for the company. Sales totaled 294 billion during the cited period.
 
preliminary result: 잠정실적. 회사 내부에서 집계한 실적. 아직 외부 감사인의 검토를 거치지 않은 실적이다. 외부 검토를 거친 확정 실적은 분기나 반기 마감일로부터 45일 이내에 제출한다.
operating profit: 영업이익. 기본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벌어들이는 이익. 매출액에서 매출원가, 일반관리비, 판매비 등을 뺀 것.
 
목요일 발표된 잠정실적에 따르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영업이익 49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다, 매출은 같은 기간동안 총 2940억원을 기록했다.
 
 
 
Bang Si-hyuk, chairman and CEO of the company and mastermind behind BTS, was confident about Big Hit's performance in the latter half of this year, saying that BTS would be back at full steam following a coronavirus-related slowdown and that a new act would be introduced.
 
mastermind: 지휘(조종)하는 사람
full steam: 전속력
 
이 회사 CEO이자 BTS를 총괄 지휘하는 방시혁 의장은 올해 하반기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실적에 대해 확신하면 BTS는 상반기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축소된 활동을 뒤로하고 하반기에는 완전히 회복할 것이며 새로운 그룹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BTS’s world tour schedule had to be totally revised due to the coronavirus, but through the setback the company was able to make profit in various areas by focusing on content and fandom,” said Bang at an online event streamed through YouTube on Thursday.
 
setback: 차질
 
방시혁 의장은 목요일 유튜브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이뤄진 행사에서 “BTS의 세계 투어 스케줄은 완전히 새로 짜여져야 했다. 하지만 변화된 일정을 통해 회사는 콘텐트와 팬덤에 주목함으로써 다양한 분야에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He said the diverse lineup of K-pop groups helped the company get through difficult times.
 
lineup: 정렬. 라인업
 
그는 K-팝 그룹들의 다양한 라인업이 회사가 어려움 시기를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Big Hit Entertainment acquired two small agencies, Pledis Entertainment and Source Music, to offer more artists to the public. Pledis Entertainment managed various K-pop acts, including NU’EST and Seventeen.
 
빅히트는 더 많은 연예인을 선보이기 위해 작은 연예기획사인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와 쏘스뮤직을 인수했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에는 뉴이스트와 세븐틴 등 많은 K팝 가수들이 소속돼 있다.
 
 
 
Artists from Big Hit Entertainment have about a 40 percent share in terms of album sales in Korea in the first half, according to data from Gaon Chart.
 
가온 차트에 따르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은 상반기 한국 앨범 매출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
 
 
 
Bang said BTS as well as Tomorrow X Together, also known as TXT, will make a comeback in the fourth quarter of the year. Seven-member boy group BTS will hold an online and offline concert called "BTS Map of the Soul ON:E" in October.
 
방 의장은 TXT(투모로우바이투게더. Tomorrow X Together)와 BTS가 올해 4분기에 컴백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7인조 남성 그룹인 BTS는 10월에 온오프라인 공연인 ‘BTS Map of the Soul ON:E’를 개최할 것이다.
 
 
Big Hit will debut a new K-pop act this year through a TV program called "I-LAND", which is produced by Belift Lab, a joint venture between Big Hit and cable broadcaster CJ ENM. The finalists will be selected soon.
 
K-pop act: K팝 그룹
joint venture: 합작회사
 
빅히트와 CJ ENM이 만든 합작회사 빌리프랩이 만든 TV 프로그램 ‘아이-랜드’를 통해 올해 새로운 K-팝 그룹을 데뷔시킬 예정이다. 최종 경연자가 곧 선발될 예정이다.
 
 
 
Although many offline events have been canceled due to the virus, Big Hit said it was able to generate some revenue from the secondary intellectual property (IP) businesses, which include webtoons, online games and character products based on their artists. BTS recently introduced TinyTAN, an animated version of the boy band.
 
generate revenue: 수익을 창출하다
intellectual property (IP): 지식재산
 
많은 오프라인 이벤트가 바이러스 때문에 취소됐지만 빅히트는 아티스트 관련 웹툰, 온라인 게임, 캐릭터 제품 등 2차 지식재산으로부터 약간의 수익을 창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BTS는 최근 애니메이션 버전인 타이니탄(TinyTAN)을 선보였다.
 
 
 
According to the company, profit generated from such indirect IP businesses accounted for 45.5 percent of the total in 2019 — an increase from 22.3 percent in 2017.
 
빅히트에 따르면 이 같은 2차 지식재산 비즈니스를 통해 2019년 전체 수익의 45.5%에 해당하는 수익을 거뒀다고 말했다. 2017년 2차 지식재산 수익 비중은 22.3%였다.
 
 
 
Big Hit has recently passed a preliminary screening by the Korea Exchange to go public. Its market value is estimated to be above 4 trillion won.
 
preliminary screening: 상장예비심사
Korea Exchange: 한국거래소
go public: 기업공개를 하다. 상장하다
 
빅히트는 최근 한국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빅히트의 시장 가치는 4조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번역: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More in Industry

Chuseok delivery strike canceled as headcount increased

BMW Motorrad channels 1936 for its latest bike

Battery business IPO won't affect LG Chem's controlling stake, company says

Hyundai Construction Equipment signs Algeria forklift deal

FSS permits financial sector workers to use networks remotel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