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reliction of du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reliction of duty (KOR)

 Suspicions over Justice Minister Choo Mi-ae’s son’s extended sick leave during his military service in 2017 and her alleged pressure for special treatment for her son continue provoking public outrage. And yet,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s answer Sunday to a question from an opposition lawmaker makes us question the commission’s entire raison d’être. Chairperson Jeon Hyun-heui explained that the justice minister has no relevance to the prosecution’s ongoing investigation of her son over the alleged favors. On Sept. 7, the commission sought opinions from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prosecution about whether the minister really commanded their investigations of her son — and if she had been briefed about the results of the prosecution’s probe.

The prosecution denied both allegations. However, the Justice Ministry blatantly refused to answer. Nevertheless, solely based on answers from the prosecution, the commission rushed to conclude that Justice Minister Choo has no conflict of interest over many allegations against her son. In regard to the prosecution’s probe last year into alleged corruption of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and his wife over a plethora of charges against them, Pak Un-jong, Jeon’s predecessor, mentioned the possibility of conflict of interest over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s of the couple. Both Pak, a scholar, and Jeon, a former lawmaker, were appointed by President Moon Jae-in, yet showed totally different reactions.

Concerns about current Chairperson Jeon’s political background are also deepening. She served as a special advisor to Moon when he was running for president in 2017. When she was appointed head of the commission in June, political commentators called it a typical case of a “parachute appointment.”

There is another suspicion. A board member of the commission was an aide to Choo as a lawmaker. Coincidently, the person who made a phone call to Choo’s son’s unit to help extend his vacation was also one of her aides.

Suspicious decisions by the commission are aplenty. The commission has reached the conclusion that the soldier who first raised questions over Choo’s son’s suspiciously extended sick leave cannot be considered an “informant for public good” as he “did not report the case to the commission or any law enforcement agencies.” We are dumbfounded at such weird logic.

The favors former Justice Minister Cho’s daughter allegedly received to get admitted to a prestigious college and the privileges the current justice minister’s son allegedly received are both related to fairness. The commission has an obligation to oppose any solicitations and special treatment. If it flip-fops its position because of the powers that be, that’s a dereliction of duty. We urge the commission and its current head to grow a conscience.


추 장관과 아들 수사, 직무관련성 없다는 권익위의 궤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관련 청탁 및 특혜 의혹은 신속하고 철저하게 규명해도 시원찮을 만큼 국민의 분노를 자아낸다. 그런데도 이번 의혹에 대한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의 태도는 납득하기 어렵고 권익위란 국가기관의 존재 이유마저 의심스럽게 한다.

권익위는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에게 그제 제출한 답변자료에서 "추 장관과 아들 서모씨에 대한 검찰 수사는 구체적 직무 관련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이런 결론을 내리기 전에 지난 7일 법무부와 검찰청에 추 장관이 아들 수사와 관련해 수사지휘를 했는지, 이들 기관의 보고를 받았는지 등을 묻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에 대해 검찰청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와 보고 청취가 없었다고 부인했지만, 법무부는 무성의하게도 답변조차 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권익위는 검찰청 답변만을 근거로 직무 관련성이 없다고 성급하게 결론 내렸다.
전현희 권익위원장의 전임자인 박은정 위원장은 지난해 조국 전 장관과 그의 배우자(정경심)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고 유권해석했다. 박은정·전현희 모두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했는데도 교수 출신과 정치인 출신의 판단이 불과 몇 달 만에 완전히 엇갈린 셈이다.

이번 판단을 두고 정치적 배경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있다. 전 위원장이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 대선캠프 직능특보단장을 맡았고 지난 6월 위원장 임명 당시 낙하산 인사란 비판이 나올 정도로 정치색이 짙다는 것이다.

의문은 더 있다. 청와대 행정관 출신 임혜자 권익위 비상임 위원은 추 장관의 보좌관 출신이다.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당시 부대에 전화한 인물도 추 장관의 의원 시절 보좌관이었다. 특혜 의혹이 일으킨 과정과 의혹을 뭉갠 권익위에 공교롭게도 추 장관의 전 보좌관들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은 참 기이하다.

권익위의 이상한 의사 결정은 더 있다.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A씨가 공익·부패 행위 신고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권익위는 판단했다. 수사기관이나 권익위 등에 공익·부패 신고를 하지 않은 데다 A씨가 제기한 휴가 특혜 의혹은 284개 공익 신고 대상 행위에 들어 있지 않다는 이유다. 국민 권익을 보호하려는 의지가 느껴지지 않는 소극 행정의 극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입시 비리 의혹 때 제기된 '아빠 찬스'와 추 장관 아들의 '엄마 찬스'는 공정성과 직결된다. 권익위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청탁·특혜·불공정을 배격해야 하는 것이 사명이다. 정치와 권력 앞에서 오락가락 흔들리면 말 그대로 직무유기다. 권익위가 과연 국민 권익을 대변하는 기관인지 의심스럽다. 권익위와 전 위원장의 대오각성을 촉구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