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rief history of doping test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brief history of doping tests (KOR)

CHANG HYE-SOO
The author is the sports team editor of the Joongang Ilbo.


French doctor Charles-Edouard Brown-Sequard (1817-94) made a shocking claim at the French Biology Society in June 1889. He said he injected an extract from a dog and guinea pig testicle into himself and that it had rejuvenated him. He was 72 years old at the same time.

He said his strength from the youth returned. Brown-Sequard’s claim evolved into studies on extracts from bovine testicles, which led to the discovery of testosterone in 1936.

Testosterone, a male sex hormone, is a kind of steroid. The name was coined by combining Latin words “testis” and “sterol.” It increases muscle development in our bodies, and is called “anabolic steroid.” Focusing on this function, the anabolic steroid was used to increase athletic capability in Europe at first. American pharmaceutical company CIBA developed a steroid drug with less side effects and presented a product named “Dianabol” in 1960. In the late 60s, many athletes used the product.

In sports, another drug widely used along with anabolic steroids were amphetamines. Made in the United States in 1933, it stimulates the central nervous system and enhances physical capability and activities. In August 1960, Danish cyclist Knud Enemak Jensen died while participating in the 100-kilometer (62-mile) road race of the Summer Olympics in Rome. Initially, amphetamine overuse was named as the cause of his death. While the final report indicated the main cause was a heatstroke, it served as a chance to advocate a ban on athletes’ drug use and the need for a doping test. In 1967,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established a medical committee for doping control, and the committee announced a list of banned drugs. Such tests were implemented at the 1968 Winter Olympics.

Suddenly, doping tests emerged as a presidential election issue in the United States. U.S. President Donald Trump tweeted on Sept. 27 that he was strongly demanding a doping test on Joe Biden before or after the presidential debate on Sept. 29 and that he would also get tested. It did not happen. But Trump argued that as Biden’s debate was not consistent, he suspected drugs played a role for the discrepancy. Perhaps, that could be the secret to Trump’s absurd behaviors and harsh remarks that transcend my imagination.




도핑 검사
장혜수 스포츠팀장
 
프랑스 의사 샤를 에두아르 브라운-세카르(1817~94)는 1889년 6월 프랑스 생물학회에서 충격적인 주장을 펼쳤다. 개와 기니피그 고환 추출물을 자신에게 주사했더니 젊음이 돌아왔다는 거다. 당시 그의 나이 72세였다. 그는 회춘의 근거로 ^정력을 회복한 점(강해진 오줌발을 증거로 댔다) ^밤늦게까지 일해도 피곤하지 않은 점 ^젊을 때의 근력을 되찾은 점을 제시했다. 브라운-세카르의 주장은 이후 황소 고환 추출물 실험 등을 거쳐, 1936년 남성 고환에서 생성되는 테스토스테론 발견으로 이어졌다.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스테로이드의 일종이다. 명칭 자체가 라틴어 'testis'(고환)와 'sterol'(스테로이드)의 합성어다. 우리 몸의 근육 발달을 촉진한다. 그런 특징 때문에 '아나볼릭(동화작용) 스테로이드'로도 불린다. 이런 점에 착안해 유럽에서 먼저 운동선수의 능력 향상을 위해 사용했다. 미국 제약회사 시바는 부작용을 완화한 스테로이드 약물 개발에 착수했고, 1960년 '디아나볼'이라는 이름의 제품을 내놓았다. 1960년대 많은 운동선수가 이 약물을 사용했다.  
 
스포츠에서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와 함께 많이 사용했던 약물이 암페타민이다. 암페타민은 1933년 미국에서 합성된 각성제로, 중추신경을 자극해 육체 능력과 활동을 증가시킨다. 1960년 8월, 로마 여름 올림픽 사이클 남자 100㎞ 도로경기 도중 덴마크의 크누드 옌센(1936~60)이 쓰러져 결국 사망했다. 사인으로 암페타민 과다 복용이 지목됐다. 1년 뒤 최종보고서에서는 사인이 열사병으로 바뀌었지만, 어쨌든 운동선수의 약물사용(도핑) 금지와 도핑검사 필요성이 대두하는 계기가 됐다. 1967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핑관리를 위한 의무위원회를 만들었고, 위원회는 금지약물 목록을 발표했다. 이어 1968년 그르노블 겨울 올림픽부터 도핑검사가 시행됐다.  
 
도핑검사가 난데없이 미국 대통령 선거 이슈로 등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각) 트위터에 "다음 주 화요일(29일) 밤 토론회 전 또는 후, 조 바이든에게 약물검사를 강력히 요청할 거다. 나도 검사받겠다. 바이든의 토론 실력이 들쭉날쭉하다. 그런 모순의 원인이 약물이 아닐까"라고 썼다. 상상을 초월하는 트럼프 기행과 막말의 비밀도 혹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